기사 (전체 7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사진 한 장] 비둘기
이는북쪽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고남쪽 사람들우리들북에 전단을 보내고픈 여러분 마음을따뜻하게 감싸 줄 것입니다. 분노를 사랑으로 바꿔마음을 평안하게 할 것입니다. 부디 여러분의 마음을평화롭게 치유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5-09
[이 사진 한 장] 청태산 모데미풀
강원도 횡성 청태산 계곡이끼와 조화를 이루며 피는 꽃꽃말 아쉬움, 슬픈 추억하얀 꽃잎 모데미풀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전국에서 사진가들이 몰려든다. 편집: 양성숙 퍈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18-05-08
[이 사진 한 장] 단풍나무꽃
연두와 삘강이 색조화를 이루었다. 연두는 잎이요 빨강은 꽃이란다.단풍나무는 잎만 피워내는 줄 알았는데 꽃도 있었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5-06
[이 사진 한 장] 남북정상회담에 붙여
봄이 왔네. 봄이 와이곳 파주벌에 봄이 와.이 봄기운이한라에서 백두까지바람타고 훨훨 날아 퍼지소서!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LA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는 동포들
2018년 4월 27일 오전 로스앤젤레스 쉼터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는 동포들 모습입니다.아직 평일 퇴근시간 전인데 AOK, 6.15, 내일을여는사람들 등 많은 단체가 모여서 축제분위기입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정연진 시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축하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근처에 , 이름을 넣은 한반도기가 휘날린다. 4월 27일자 한겨레신문 전면 광고'4.27 남북정상회담을 온겨레의 이름으로 축하합니다' 퍈집: 양성숙 편집위원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잠시 우리 곁에 와서
잠시 우리 곁에 와서 머물다가 가는 봄꽃들.지금은 철쭉의 시간.너 또한 잠시...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24
[이 사진 한 장] 밴쿠버 하늘 구경
밴쿠버에 잠시 들렀다.하늘은 정말 파랗고 구름은 정말 하얗다. 미세먼지 가득했던 뿌연 서울 하늘과 너무나 달라 신기해서 하늘만 쳐다보게 된다. 눈이 부시도록 높고 푸른 하늘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잠시 다른 별에 온 것 같다. 저녁 하늘도 위엄있다.자...
이지산 주주통신원  2018-04-23
[이 사진 한 장] 김해 신어산 철쭉
진달래가 지자마자 철쭉이 활짝 피었습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이강근 주주통신원  2018-04-23
[이 사진 한 장] 자연이 주는 고마운 선물
철쭉과 금낭화와 연두가 어울려 피어있는 자연 모습이 아름답다.자연이 주는 고마운 선물.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21
[이 사진 한 장] 봄맞이 화분의 호소문
화분에 쓰레기를 버리지말아 달라는 호소문 때문인지쓰레기를 화분 옆에 버린 고마운 시민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4-20
[이 사진 한 장] 남산 벚꽃길 따라
변덕스러운 날씨로 흐렸던 날이 많았던 얼마 전 하루 화창하여 길을 나섰다.남산에 갈 생각은 없었는데 장충단공원에 이르니공원부터 남산 오르는 길이 하얗게 눈부시다. 예정에 없던 남산행.이제는 어딜 가도 벚꽃은 볼 수 없겠기에 늦게나마 그날의 감동을 전해...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18
[이 사진 한 장] 빛나서 좋던 날
며칠 전 남산은 빛이 있어 좋은 날이었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14
[이 사진 한 장] 제주도의 봄날
지난 주 고향 친구 가족들과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다.파아란 바다와 어우러진 노오란 유채꽃밭을 보니나는 어느덧 동화 속에 들어와 있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8-04-13
[이 사진 한 장] 하산길 참꽃
김해 용지봉 하산길.잠시 길을 잃고 헤메다가우연히 참꽃을 만났습니다.새옹지마라고 때로는 길을 잃을 만도 합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이강근 주주통신원  2018-04-12
[이 사진 한 장] 추위에도 벚꽃이 활짝
지난 주말 정말 추웠다.꽃구경 나온 사람들...마음은 봄이요 몸은 한겨울.세찬 바람에갓 피어난 꽃들은 아직은 꽃잎을 떨굴 때가 아니라고 굳세게 버텨 주었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09
[이 사진 한 장] 낙선재의 봄
어제치과 치료받고 지인을 만날 저녁 약속 때까지는 시간 여유가 있었다.막간을 이용해 잠시 창덕궁 낙선재만 둘러보고 왔다. 봄꽃이 고개를 내민 낙선재의 봄.
양성숙 편집위원  2018-03-31
[이 사진 한 장] 한복으로 넘치는 인사동
인사동에서 만난 젊은이들의 한복 사랑이 예쁘다.한복사랑 대회가 있던 어느 날 인사동에서...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3-27
[이 사진 한 장] 다시 만날 때
평창아!올림픽아!평창동계올림픽아!네가 있어남과 북이 만나고북과 미국이 만난다.네가 있어한반도에핵폭탄의 먹구름이 걷히고우리 땅에평화의 기운이 서린다.네가 있어얼었던 반도가 녹고네가 있어생명이 용솟음 친다.네가 있어남과 북에흩어져 있던 가족이부등켜 안고눈...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3-26
[이 사진 한 장] 미리 봄
지난 봄이 사진 저장고에 갇혀있다 밖으로 나오고 싶어 했다.봄향취를 은은히 뿜어내고 있는 매화와 진달래.미리 봄을 느껴보실래요.
양성숙 편집위원  2018-03-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