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8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케치] 진무루와 읍취루 전경
1번 사진 객사(송사지관). 태종17년(1417)병마사 김저래님과 스님과 주민 2만여 분이 석성과 토성이 어우러진 1400m정도의 성을 쌓았고 30리를 기준으로 법성 창성, 고창 모양성이 있답니다. 2번 사진 진무루. 진압 한다는 옹성으...
한충호  2014-12-10
[스케치] 오르골 소리 박물관
지구상의 모든 생물 중 가장 우위에 있는 고등생물이 인간이다. 인간이 최초의 생명으로 잉태되었음을 타인에게 전달함은 소리다.심장의 박동소리, 엄마의 ‘집’에서 건강히 살아있음의 신호다. 이 때 엄마의 자궁은 악기가 된다. 비록 단순한 음이지만 엄마와 ...
이미진  2014-12-10
[스케치] 노래하는 등대
이 등대는 완도항의 북방파제에 있는 등대다.왜 노래하는 등대라는 이름이 붙였냐하면 정면의 왼쪽에 하얗게 사각으로 표시된 곳에 원터치SW가 있는데 여기를 터치하면 대중음악이 흘러나온다. 그래서 야간이면 이곳은 관광객들의 한판 춤이 벌어지기도 한다. 완도...
마광남  2014-12-10
[스케치] 낙타바위
이 섬은 금일도에 속한 섬이다.이곳 사람들은 낙타섬이라고 하지만 또 다른 이름이 있다. 섬의 오른 쪽 끝을 보면 이승만 대통령의 앉아 있는 뒷모습과 같다하여 이대통령의 호인 운암바위라고도 한다.
마광남  2014-12-10
[스케치] 주도(珠島)
이 섬은 완도 항의 바로 앞에 있는 섬으로 섬의 이름으로 본다면 구슬 섬이다. 그러나 이 이름은 본래의 것은 아니다. 본래는 추섬(錘島)이라 하였는데 후대에 오면서 풍수지리적인 의미를 부여하면서 새롭게 붙여진 이름이다. 천연기념물 28호인 이 섬에는 ...
마광남  2014-12-10
[스케치] 무등(無等)
광주광역시에는 무등산이 있다. 무등(無等)하다니... 나 같은 소인배는 참으로 감당하기 어렵다. 어찌 무등할 수 있단 말인가? 필자는 호남출신이지만 타지를 순회하다 광주에 산지는 이제 2년차이다.처음 무등산을 접하고 탄성이 절로 나왔다.‘어찌 무등산이...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2014-12-10
[스케치] 지난주 일요일에 청송 다녀왔어요
지난 일요일에 경주문인협회 문학기행 다녀왔습니다.전회원이 105명인데 35명이 길을 나서서 종일 행복했지요. 작가 김주영문학관에서 설치미술 작품이 인상적이었습니다.아직 주왕산은 물들지 않았고 주산지의 왕버들은 이끼도 아니면서 물속에서 잘 살고 있었습니...
이미진  2014-12-10
[스케치] 서울나들이에서 이상한 경험
어제(3일) 늦은 오후 서울 나들이 길에 올랐습니다. 갑작스런 일이 아니라 몇 달 전부터 예정됐던 일이지만, 게으른 성격으로 숙소가 정해지지 않은 채 올라오게 됐습니다. 서울에 사는 가족 집에 쳐들어가면 되겠지만, 밤늦게 열리는 동대문시장을 둘러보고 ...
최홍욱  2014-12-10
[스케치] 국립공원 태안반도를 가다
‘언젠가 꼭 가겠다’고 마음먹었던 태안반도는 230km에 달하는 리아스식 해안 국립공원이다. 1박2일로 진행되는 언론인 워크숍도 친구의 권유로 하루만 참석하고 집으로 돌아와 영혼을 달랬다. 이른 새벽공기를 마시며 친구와의 약속장소로 향했다.천고마비의 ...
김성대  2014-12-10
[스케치] 남도힐링문화답사 - 백양사 편
백양사에 가셔서 자세하고 철저한 안내를 원하신다면 단언코 수안스님을 찾으세요.우리 일행이 점심공양을 끝내고 잠시 커피타임을 갖고 있는 사이에 우리 팀을 안내하는 문화원의 원장님을 비롯한 인솔자들은 이미 다음의 과정을 준비하고 있었다.우리 일행을 체험장...
김선태  2014-12-10
[스케치] 빈곤철폐의 날에 “살고 싶습니다” 외친 노인
10월17일은 유엔이 정한 빈곤철폐의 날입니다. 이날 행사가 열린다는 동대문 DDP를 찾아가기 위하여 3호선 종로 3가역에서 5호선을 갈아타려고 승강장으로 내려가는데, 마지막 계단을 내려서는 나의 앞길을 막고선 한 노인은 나에게 충격을 주기에 충분하였...
김선태  2014-12-05
여백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