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겨레 테마여행] 이태백은 원래 중국인이 아니었다
‘밝은 달은 천산에 떠올라 가득한 구름바다 사이에 떠있네.(明月出天山, 蒼茫云海間) / 수만리 먼 곳에서 바람이 불어와 옥문관을 재촉해 넘어간다. (長風几萬里, 吹度玉門關) / 한나라는 흉노를 치러 북쪽 백등산으로 떠났는데 오히려 흉노는 ...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한나라, 위그루 지배하의 오아시스 국가 지배
“자살 테러가 목적이었다면 어머니와 아내를 함께 차에 태우지는 않았겠죠. 테러가 아니라 개인적인 억울한 사정을 알리기 위한 집단 분신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8일 발생한 중국 천안문 차량 폭발 사건은 위구르족의 테러라는 중국 당국 발표가 있자 이...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난주, 실크로드로 들어가는 마지막 도시
‘경주, 실크로드 꽃피운 동쪽 출발지’(세계일보), ‘실크로드 출발지 경주 확인’(내일신문). 최근 기사의 제목입니다.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요란하게 홍보한 에서 실크로드의 출발지가 경주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제가 소개한 실크로드에 대한 이야...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하서주랑 장악한 한나라, 서역과 교류 시작
인천공항에서 3시간. 직항 전세기편으로 도착한 난주(란저우)는 감숙성의 성도로 황하(黃河)가 도심을 관통하고 실크로드 본도 진입의 시발점입니다. 감숙성은 중국과 북방 흉노의 오랜 싸움터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지역은 한나라의 수도 서안에서 서역으...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실크로드 여행의 하이라이트, ‘하서주(회)랑’ 구간
2013년 여름, 주주, 독자님 100여 분이 다녀오신 한겨레 실크로드 문화답사. 일반 여행사의 실크로드 여행 상품과 뭐가 달랐을까요? 한마디로 답 한다면 ‘핵심 구간을 5일 만에 경험한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여행사에서 선보인 실크로드 여행 스케줄은...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암중모색'으로 얻은 '세기의 브리핑'
암중모색(暗中摸索). '어둠 속에서 손으로 더듬어 찾는다'. 어림짐작으로 추측하거나, 막연한 상태에서 해법을 찾는다는 뜻입니다. 이 말은 중국 당나라 유속(劉餗)의 소설 에 나옵니다. 당나라 여황제 측천무후(690-705) ...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한나라 장건, 그가 만든 길이 ‘실크로다’가 되다
(2013), (2008), (2005년), (2002)에서 열연한 배우 손예진(32). 그는 최근 한 공중파 TV 연예 프로그램에서 “세계일주가 꿈이다. 다 가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손예진의 꿈을 이루어질까요? 최근 서울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중국역사상 '4대 미녀' - 서시, 초선, 양귀비, 왕소군
미인박명(美人薄命), 경국지색(傾國之色)이라 했던가요? 당나라 6대 왕 현종은 절세미인 양귀비(719-756)를 아내로 맞은 후 그녀에게 푹 빠져 정치를 던져버렸습니다. 양귀비를 등에 업은 환관과 탐관오리들이 부정부패를 일삼자 양아들이 반란(안사의 난...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흉노, ‘실크로드’라는 영화의 중요한 조연
장마 49일, 서울 열대야 22일. 하지만 이글거리던 태양도 자연의 섭리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송편 먹는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입니다. 유독 여름에 시달린 사람들에게 가을은 더욱 반갑기만 합니다.하지만 2200년 전 중국인들에게 이 계절은 두려...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실크로드는 단순히 ‘길’이 아니라 인류 역사 자체
실크로드에 대한 신비감과 호기심으로 책을 들춘 이들을 가장 곤혹스럽게 하는 것이 지명, 용어의 낯섦, 그리고 내용의 복잡함입니다. 책을 몇 장 넘기다보면 금방 흥미를 잃게 되죠. 이것이 책 꽤나 읽었다는 분들도 실크로드에 대해선 유독 관심이 먼 진짜 ...
한겨레:온  2014-12-14
[한겨레 테마여행] 실크로드의 주인공은 오아시스 현지 주민
작렬하는 태양과 사막의 오아시스, 덥수룩한 구레나룻 수염의 카라반과 짐을 가득 실은 낙타의 행렬. 1980년 NHK 다큐멘터리 ‘실크로드’의 주제 음악으로 익숙한 기타로(Kitaro, 喜多郎)의 을 듣고 있자면 당장 그 곳으로 떠나고 싶은 욕망을 억누...
한겨레:온  2014-12-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