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동네방네 통신] 오 장쾌! 겨레의 포옹!!
목요일이면 통일원로들이 통일담론을 펼치는 사단법인 민족화합운동연합(민화련)이 있다. 8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 자리잡고 있는 민화련(김수남 의장)을 찾았다. 4월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맞으면서 민화련의 통일원로들은 어떤 생각...
고순계 주주통신원  2018-03-15
[아무거나 말하기] 삼성 이건희 성매매 관련 뉴스를 보며
왜 이 같은 뉴스가 많은 언론에서는 보이지 않는가?각종 불법탈법편법을 저지르면서국민의 도덕 감성을 흐리고 있는 삼성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동영상 제보를 받았으나사건의 의혹을 캐고 진실을 보도하기 보다는곧바로 삼성에 먼저 알렸다는국내최대 뉴스전문채널 YT...
김대영 시민통신원  2018-03-13
[동네방네 통신] 3.8세계여성의 날 기념식
은평구(구청장 김우영)에서는 처음으로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을 갖고,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연극 '세여자'를 공연하였다. 오늘 기념식에는 국회의원 은평갑 박주민, 은평을 강병원 구의회 의장과 시의원 구의원들이 참석하였고...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3-11
[옛날 옛적에] 척도(尺度)를 재는 것이 자(尺)라고 했는데....,
척도(尺度)를 재는 것이 자(尺)라고 했는데...경국대전 공전(工典)에 도량형(度量衡)이 기록되어있다. 이를 관리하는 소속관청은 상의원(尙衣院), 선공감(繕工監), 수성금화사(修城禁火司), 전연사(典涓司), 장원서(掌苑署), 조지서(造紙署), 와서(瓦...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8-03-09
[오늘의 단상] 몸부터 열자
소통을 위해 마음을 열자고 한다. 마을을 열자한들 마음이 열릴까? 마음이 그렇게 쉽게 열어지는 것일까? 보이는 몸도 잘 열지 못하는데, 볼 수 없는 마음이 그렇 쉬이 열릴까? 몸도 열지 않았는데 마음을 열 수 있을까? 그리고 ‘마음을 열었다’라고 말한...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2018-03-09
[아무거나 말하기] 핀란드의 교육을 생각하며
교육은 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가는 사회의 필수요목이다. 인간다운 사회로 가기 위한 핵심이고, 바람직한 사회구성과 문화발전의 근간이다. 교육이 우리 사회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절대적이다. 핀란드는 현대교육의 선진국이다. 그들의 사례를 본받으면 참다...
김대영 시민통신원  2018-03-09
[동네방네 통신] 제주동네책방 #미투 #위드유 지지 프로젝트
제주지역 동네책방지기 모임인 '제주동네책방연합'에서 #미투, #위드유 지지 프로젝트를 하고 있습니다.각 동네서점에서 #미투, #위드유 관련 도서를 선정하고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사오니 많은 참여바랍니다. 편집 : 안지애 편집...
김태진 주주통신원  2018-03-08
[동네방네 통신] [미국도시이야기] 시카고 도시건축답사기
[도시건축] 조재성 교수의 ‘인간주의 도시건축을 찾아서’: 시카고시카고의 초고층 건축 (1) : 대화재를 딛고서시카고는 “바람의 도시(Windy City)”라고도 불리운다. 미시건호를 가로지르고 북쪽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에 생긴 명칭이다. 1893년...
조재성 시민통신원  2018-03-06
[동네방네 통신] 서울시를 기록하는 어르신들 모임
서울시가 정한 50플러스 새해 일자리 창출 2236개중 50+마을기록자 30명 모집이 오는 6월 시작된다. 이를 위해 50+ 담당자, 서울특별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서울시 성북구마을코디네이터, 은평구 마을기록가 등이 모여 기획 회의를 열고 그동안...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3-05
[동네방네 통신] 은평교육복지센터 세대별 돌봄 활동가 발대식
은평교육복지센터(센터장 박은주)는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역내 교육 소외 학생들과 위기 가정 학생들을 위해 생긴 통합지원센터이다. 은평교육복지센터에서는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등 복합적 위기에 처한 ...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3-05
[동네방네 통신] 전통민속놀이 윷놀이 경연 대회
2018년 3월 2일(금) 은평구 응암 제1동(동장 강창성)에서는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황숙령)와 함께 전통놀이 경연대회를 열고 조를 편성하여 척사대회(윷놀이)를 열었다. 부녀회에서는 떡국과 전, 떡볶이, 순대, 막걸리 등을 준...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3-05
[여기 이사람] [남북평화통일기원 6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테헤란의 밤
이제 길 떠난 지도 6개월이 지났다. 이때쯤이면 고향과 가족, 친구들을 향한 지독한 향수가 묵은지처럼 곰삭아간다. 카스피 해의 파도는 이렇게 미칠 듯이 밀려오는 그리움에 비하면 참 점잖고 온순한 편이다. 시리도록 가슴을 파고드는 그리움은 매순간 변화하...
강명구 시민통신원  2018-03-04
[여기 이사람] 아름다운 사람들: 북향민과 장기수
난 꽃을 몹시 좋아한다. 꽃 싫어하는 사람 있으랴만 유별나게 좋아한다. 10여 년 전 쯤 안치환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처음 들을 때 ‘말도 안 되는 노랫말’이라고 받아들였다. 평화/통일운동을 벌이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주변에서부터 ‘꽃보다 아름...
이재봉 시민통신원  2018-02-28
[동네방네 통신] [미국도시이야기] 미국 달라스-포트워스(D-FW) 지역 2018년 부동산 전망
2017년 북텍사스지역의 업무용 건물 건설업자들은 건설경기의 재미를 보았다. 2017년말 기준 5백만 제곱피트 이상의 건물이 건설중인 데서 보여지듯이, D-FW지역은 전국에서 가장 오피스 개발이 활발한 지역중의 하나이다. 그 이유는 고용의 증가와 기업...
조재성 시민통신원  2018-02-28
[동네방네 통신] [미국도시이야기]달라스의 잊혀진 장소, 페어파크(Fair Park)
달라스의 잊혀진 장소, 페어파크(Fair Park)‘어디로라도! 어디로라도! 이 세상 바깥이기만 하다면’ 보들레르의 절규가 귓전에서 사라지지 않을 때, 멀리 떠나지 않아도 우리 곁에 역사적 상징성과 다문화 예술이 혼재되어 풍기는 이국적인 분위기를 음미...
조재성 시민통신원  2018-02-28
[여기 이사람] [남북평화통일기원 6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봄은 내 발바닥으로부터 온다
봄은 맑은 햇살과 함께 경이롭게 다가오고 있다. 카스피 해 연안 봄은 한국 봄보다 훨씬 이르다. 아직도 벌거벗은 나무가 봄을 맞으러 기지개를 펴는 소리가 들린다. 대지에 뿌리를 박고 봄의 수액을 끌어올리는 나무들의 분주한 소리가 들린다. 봄 대지를 통...
강명구 시민통신원  2018-02-28
[여기 이사람] [남북평화통일기원 6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거벨 나더레'
“멋지지 않아? 친구야! 파도소리 웅성거리는 카스피 해 연안을 따라 야자수, 오렌지 가로수 거리를 달리며 낯선 사람들의 환호성 소리에 도취해보는 것이! 낯설고, 신비하고, 이상하며 친근감과 호기심을 느끼게 하는 나라. 그곳 사람들과 손짓 발짓 의성어까...
강명구 시민통신원  2018-02-26
[동네방네 통신] [아이와 행복나들이] 3. 정월대보름 행사 참가해보아요
지난 24일 토요일 북촌문화센터에서 정월대보름맞이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센터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보름달 한지 전등만들기'와 '탈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을 하며 정월대보름 행사(음력 1월 15일로 올해는 양력 3월 2일이...
안지애 편집위원  2018-02-26
[여기 이사람] [남북평화통일기원 6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이슬람교의 정체
시장 거리를 달리다 정육점에 있는 소꼬리를 보고 로토라도 당첨된 기분으로 샀다. 우리 돈으로 만 원 정도이니 정말 로토에 당첨된 것이다. 유라시아를 달리며 꼬리곰탕을 먹을 수 있는 건 행운이었다. 이 지역은 가족단위로 휴가 오는 사람들이 많은지 대부분...
강명구 시민통신원  2018-02-23
[아무거나 말하기] 붕어빵
마음이 따뜻해지는 추억이 있다. 붕어빵이다. 어린 시절 간식 중에 으뜸은 붕어빵이었다. 간식거리가 많은 지금도 필자에겐 우선인데, 먹거리가 변변찮은 그 때 그 시절은 말해 무엇 하랴. 허기를 채워주고도 남을 만큼 귀했던 붕어빵. 지금도 인기는 여전하고...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2018-02-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