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온:영화·음악 온:책] 영화 『헤로니모 임』이 주는 감동적인 서사
영화 『헤로니모 임』은 디아스포라 한인 2세 헤로니모 임(한국이름 임은조)에 대한 치열한 삶의 기록이다. 놀라운 사실은 헤로니모가 1959년 쿠바 혁명에 참여했다는 사실이다.아마도 한국사회에 처음 알려진 역사적 사실이 아닐까 싶다. 쿠바 혁명을 생각하...
하성환 객원편집위원  2020-02-11
[자연의향기] 녹색 교정을 꿈꾸며(Ⅰ)
“지난 연초부터 지금까지 본교에서는 증축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그러다 보니 기존의 교재원은 건축 기자재를 쌓아 두는 곳으로 전락하고, 보기 좋은 수목도 운동장 귀퉁이로 옮겨심는가 하면, 본관 서쪽에 있던 화단 1개소는 아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게다...
박춘근 주주통신원  2020-02-04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 역학(易學)' 1000. 마지막 인사말
나의 본 고향,저 광활한 우주허공 속으로 돌아간다. 그동안 저에게는너무나 부담스러운 공부였지요. 매끄럽지 못한 글많은 분들이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도명(陶明) 김상학 드림. [편집자 주] 한겨레 주주인 김상학 선생님은 대학 교육원에서 주역, 노자...
김상학 주주통신원  2020-02-01
[문예마당] [시] 한겨울 파밭에서
한겨울 파밭에서 권말선 겨울도 한겨울인 파밭쪼끄맣게 늘어선 대파는누렇게 쳐진 잎 다 재우고한 잎의 초록만 밀어 올려태양을 향해 발돋움합니다아가손 뻗어한 줌씩 햇살 따다뿌리에게 전해줍니다추울수록 더 향긋하자고모자랄수록 더 달큰하자고어두울수록 더 뽀얗게 ...
권말선 주주통신원  2020-01-31
[뉴스] 사단법인 평화철도-대북제재 해제는 온 겨레와 세계 평화애호민들의 염원
1월 28일 사단법인 평화철도(전 민주노동당 대표 17·18대 국회의원 권영길 상임대표, 아래 평화철도) 성원들은 미 대사관 맞은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평화번영 대동맥인 남북철도 연결을 가로막는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위정량 시민통신원  2020-01-28
[아이를 정말 사랑한다면] 딸에게 주는 선물, '황홀한 출산'
“진통이 약한데요? 오늘 안에 안 나올 것 같아요.”태아 감시 장치의 그래프를 본 간호사가 말했다. 집에서 진통 간격을 체크하고 최대한 천천히 온 것이었는데, 아직도 아기는 준비가 되지 않았던 것이었을까. 나는 하는 수 없이 집에 돌아갔다가 다시 오겠...
정은진 주주통신원  2020-01-23
[칼럼] [칼럼] 총선 1호 공약, '탈원전 폐기' 내거는 자유한국당 유감
자유한국당이 21대 총선에서 제1호 공약으로 ‘공수처 폐지’를 내걸었다가 이를 변경하여 ‘탈원전 정책의 폐기’로 정했다고 한다.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올해 치러지는 도쿄올림픽이 ‘방사능 올림픽’이라고 하며 많은 불신을 받고 있다. 더구...
김광철 주주통신원  2020-01-22
[김상학의 쉬운역학] 사랑에 대한 단상
사랑이라는 단어만큼 우주 세계를 포용할 만한 단어는 없다는 생각이 뒤늦게 들곤 하지요. 새삼 거룩하고도 따뜻하고도 웅장한 말 같네요. 서양에서 사랑의 개념에 대한 분석은 논리적이고 분법적이네요. 모든 학문 철학 영역이 다 그러하네요. 여기에서는 한자(...
김상학 주주통신원  2020-01-17
[한겨레:온 소식] 2019년 12월 <이달의 필진>과 한줄 논평
'한겨레:온 편집위원회'는 전월 등록기사 중 을 선정하여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12월의 필진’ 선정은 선정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고은광순, 김광철, 김승원, 박춘근, 이현종 통신원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은 연속해서 선정되지 않으...
한겨레온편집위원회  2020-01-09
[칼럼] 2020년 큰 정치가 열리길 기대하면서
촛불 혁명은 박근헤 전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 내리고 문재인 정권 시대를 열었다. 많은 국민들은 최순실과 같은 비선 실세가 기업들로부터 뇌물을 받는 등 국정을 농단하는 저급한 수준의 정치의 축이 무너져 내렸으니 이제 우리의 민주주의는 무한히 발전할 것...
김광철 주주통신원  2020-01-03
[문예마당] [시] 추도(追悼)의 시
추도(追悼)의 시 - 한 해를 돌아보며 생을 달리하신 이웃들에게 바침 노래를 불러주고 싶었네시 한 조각 띄워주고 싶었네눈물 한 방울이라도그대 뒷모습에 실어주고 싶었네떠나기 전 그대는고개를 숙였던가희미하게 웃었던가꼭 그러안았던가뒤를 돌아보았던가통곡을 하...
권말선 주주통신원  2019-12-31
[문예마당] 도시의 악마와 생태계
검은 구름이 악어처럼 아가리를 벌리고 누군가를 쫓고 있다. 악마다. 도시의 악마. 악마에게 걸리면 뼈도 못 추린다. 국물도 없다. 그러나 악마에게도 천적이 있다. 천적이 악마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악마는 잡히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친다. 악마의 욕...
심창식 편집위원  2019-12-31
[지금 한겨레에선] 권용동 주주통신원 등, 2019년도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
권용동, 마광남, 박효삼, 이지산, 허익배 주주통신원이 한겨레신문사가 주관하는 '2019년도 주주통신원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먼저 권용동 주주통신원은 400여 건의 현장 사진과 취재기사를 실었고, ‘한겨레주주통신원회’에서 회계업...
이동구 에디터  2019-12-26
[오늘의 단상] 허욕이 타고 앉은 착각의 마차
실로 12월은 변장과 위장의 계절이다. 세상의 경기가 완전히 전만 못하다고 하나 11월 말경이 되면서부터 도시는 반짝이기 시작한다. 빌딩 숲 사이로 멋진 장식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군데군데 눈에 뜨이는가 하면, 경기가 죽어 얼마 가지 않아 나라가 망하고...
김승원 주주통신원  2019-12-23
[아무거나 말하기] 비탈에 서 있어도 하늘기둥 구실하는 너처럼
세상 참 좋아졌다취중농담도 허투루 버리지 않았다. 알뜰살뜰 주워 담아 ‘국가 안위’의 제물로 삼았다. 수틀리면 옭조이고 가차없이 집어넣었다. 아직도 ‘막걸리 국보법’은 시퍼렇게 살아 있는데 예서 제서 헐뜯기에 광분한다. 대통령을 말이다. 알다가도 모를...
박춘근 주주통신원  2019-12-17
[오늘의 단상] 파자 명상 4 : 순임금 순(舜)
순임금 순(舜)1598년 12월 16일, 이순신(李舜臣) 장군은 노량해전에서 순국하셨다. 임진왜란 7년째였다. 오는 12월 16일은 이순신 장군의 순국 421주년이다. 출처: www.gyeongnam.go.kr/jeseungdang/부모...
형광석 주주통신원  2019-12-14
[주주여행길] 미얀마-천년고도 바간과 타나카-여행기 2
바간(BAGAN)은 미얀마의 중부 만달레이 구에 있으며, 최초의 왕조가 자리한 가장 오래된 도시입니다. 874년 핀비야 왕에 의해 수도가 되었다는 기록은 있으나 바간이 버마족에 의해 최초로 수도로 정해진 시기는 1057년 아나우라타 왕에 의해서입니다....
김동호 편집위원  2019-12-10
[아무거나 말하기] 박사모카톡방에 핸드폰으로 소금 뿌리기(1)
1. 낯선 방에 초대되다.두어 달 전, 성원이 천 명이 넘는 낯 선 카톡방이 눈에 띄었다. 진보성격의 카톡방에서 누군가가 논리에 딸리면 방을 폭파시킬(망가뜨릴) 목적으로 박사모 무리들을 끌고 들어와 어지럽힌다더니 반대로 누군가가 나를 박사모방에 초대한...
고은광순 주주통신원  2019-12-03
[아무거나 말하기] 파자 명상 2 : 칼 검(劍)과 검사할 검(檢)
칼 검(劍)과 검사할 검(檢)검찰권을 행사하는 사법관인 검사는 檢事인가, 아니면 劍士인가? 후자는 칼 쓰기 기술에 능한 사람이다. 검객(劍客)이다. 우리나라에서 전자는 바로 국민이 선출한 권력자에게 임명받았으면서도 그 권력자를 능가하는 지경에 도달한 ...
형광석 주주통신원  2019-11-29
[스케치] 지소미아연장과 미국의 주권침해에 대응한 시국회의 공동선언문
27일 오전 지소미아 연장 및 미국의 내정간섭에 대응한 각계 시국회의 및 공동기자회견이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열렸다.이날 시민사회 70여 단체가 모여 긴급히 협의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적폐협정, 일본의 군사대군화 발판, 한반도 평화위협, 지소미아 파기...
이요상 주주통신원  2019-11-2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