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주주쓴소리] <한겨레> 대선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유감
최근 가 19대 대선 잠재 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이를 두고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다. 최근 포털 뉴스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편인 기사가 이렇게 집중포화를 맞은 건 드문 일이다.관련기사 : 문재인 4%p 하락·안희정 5%p 상승&hell...
김미경 편집위원  2017-04-03
[주주쓴소리] 주주통신원석 코너 설치 건의
"쓴소리" 보다 제안을 드립니다. 한겨레신문 '주주통신원’코너 설치 필요한겨레신문 지면 한 켠 에 ‘주주통신원’ 코너를 설치하여, 한겨레온에 올라온 글 가운데 괜찮은 글을 골라 싣는 일이 필요합니다. 코너 운영은 좋은 글의 양을 봐가며 1주일에...
김종근 주주통신원  2016-06-28
[주주쓴소리] 한겨레의 국정교과서 홍보 광고 게재 적절한가
지난주 토요일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민족화해분과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갔다가 한겨레를 성토하는 천주교 신자를 만났다. 그녀는 한겨레신문 구독자였다. 그녀가 한겨레를 끊은 것은 오래 되었다. 권양숙여사에 대한 한겨레의 호칭 문제...
김미경 편집위원  2015-11-08
[주주쓴소리] 한겨레 우편 구독의 현실
한겨레 우편 구독의 현실은 이래요.지금은 오후 2시. 지난 목요일 신문이 빠지더니 오늘에야 왔어요.평소에도 토요일 치는 늘 월요일에 보게 되고요.이미 티브이에서 뉴스를 접한 뒤 기사의 신선도가 떨어져 먹다만 식은 밥을 한 숟가락 뜨는 기분.그래도 한겨...
이미진 주주통신원  2015-08-04
[주주쓴소리] 2015 새해특집을 보고
2015 새해특집 '세대간 격정토론' 평소 기다렸던 좋은 기획이었다. 날것으로 생생히 기록해서 더욱 좋았다. 세상은 결코 내 생각만으로 다 알 수 없다. 세대간의 다양성을 개인이 찾아보기란 쉽지 않다. 이런 살아있는 기사가 앞으로도 더 ...
이미진  2015-01-11
[주주쓴소리] 부산 유일의 한겨레 창간 지국장 이화덕씨
지병으로 지국 운영 내려놓았다
1988년 5월 한겨레가 창간된 후부터 2014년 8월까지 무려 26년간 지국을 운영했던, 부산에서는 유일하게 남아 있던 창간 지국장인 이화덕씨가 오랜 지병으로 인해 지국을 그만두었다.창간 당시 지국을 맡았던 ‘동지’들이 90년 초·중반기에 모두 떠날...
리인수  2015-01-05
[주주쓴소리] ‘삼격동’이 아니고 ‘산격동’입니다
이 게시판 성격과 맞지는 않지만, 오늘 한겨레신문 30면 유홍준교수의 특별기고중 끝부분에 '대구 삼격동에 사는 한 사업가는'에서 '삼격동'이 아니고 '산격동'입니다.감사합니다
박효삼  2014-12-16
[주주쓴소리] <한겨레>에 기고할 수 있는 란을 만들어 주세오
이번 행사를 준비하신 모든 한겨레신문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카페를 운영하시는 분들께도 노고를 드립니다.제가 건의할 것은 카페활성화와 주주 여러분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일들이 많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제가 시인입니다만 한겨레신문사...
김성대  2014-12-09
[주주쓴소리] 북촌신문에서 한글간판 상가로를 조성할 계획인데
한겨레가 되는 그 날까지어느 날 백두산 천지가 우리의 한겨레신문 이미지에서 없어졌을 때 많은 주주님들은 울어야만 했음을 확신합니다.우리 한겨레신문의 종로지국장의 명함을 보면 한겨레가 되는 그 날까지 한겨레신문을 돌리겠다는 지국장의 마음이 묻어나옵니다....
고순계  2014-12-09
[주주쓴소리] <한겨레>는 만민의 것입니다
한겨레는 한겨레신문과 주주만의 신문이 아닙니다. 만민과 만물의 것입니다.1. 주주에 대해①주주를 배가(倍加)합시다. 주인인 주주는 등질 수 없습니다.②(창간)주주가 한겨레의 참 주인이 되게 합시다.③젊은 소액(2주~10주 정도)주주를 모십시다.④어른들...
김태평  2014-12-09
[주주쓴소리] <한겨레 주주타임즈> 영어이름이 맘에 안들어요
한겨레신문을 창간할 때 오직 민족의 통일시대를 바라보고 민족정론을 창달하며 민주언론의 시대적 사명을 다한다는데 모든 주주들의 암묵적인 합의였습니다.물론 모든 기자들과 임직원들의 사명이요 한겨레정신이었습니다. 거기에 한겨레신문의 창간정신 한 가지를 더 ...
박명수  2014-12-09
[주주쓴소리] 한겨레:온을 가판대에 탑재해 주세요
한겨레가판대의 핵심은 한겨레신문이어야 합니다.이를 위해 한겨레주주통신매거진(가칭 한겨레주주타임즈)을 가판대에 탑재 바랍니다. 주주매거진을 많이 접속하거나 소식 저널 등 글을 올린 횟수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하면 좋겠습니다.앞으로 다이제스트는 지면독자에겐...
김종운  2014-12-09
[주주쓴소리] 한겨레:온에 코너 개설 희망합니다.
1. 한겨레 기사 불만제로 코너지면에 제공되어야하는 기사가 누락되었거나 또는 비중이나 중요도가 축소된 경우 문제제기예) 관심인물이나 단체의 동정, 발언, 사건, 사고, 일화 등2. ‘빅세일’, ‘꼭 챙기세요’ 등 제하로 놓치기 쉬운 상품 할인정보 소개...
김종운  2014-12-0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