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단상] 지도자
지도자(指導者)-세세함은 차치하고 개관만 적습니다. 부족하지만 세설(世說)로 참조하시기 바랍니다.-가. 서입(序入)왜 지도자(대통령)가 되려고 하는가? 자신에게 먼저 물어야 한다. 권력을 잡기 위함인가? 부와 명예를 얻기 위함인가? 꿈과 희망을 펼치기...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4-30
[오늘의 단상] <봄의 향연> 속으로
봄꽃들이 한창 위용을 뽐내고 있는 중이다. 무채색에 가까운 벚꽃들의 향연이 끝나고 온통 울긋불긋한 색으로 갈아입고 있다. 화사한 봄 햇살에서 한층 강렬한 여름으로 인도하고 있는 색감이다. 나는 홀로 이 풍성한 아름다움을 즐기고 있다.계절의 변화를 보고...
김진희 주주통신원  2017-04-24
[오늘의 단상] 길과 풀∙나무
길과 풀∙나무 오늘도 길을 간다. 때로는 익숙한 길을 가고, 생소한 길도 간다. 왜 길을 가는 걸까?길을 가는 게 삶이기 때문이다. 모든 생명체는 길을 가며 길 위에 산다. 길은 삶의 이력이고 만물의 역사이다. 길에는 사실이 있고 흔적이 ...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4-13
[오늘의 단상] '버럭증'을 애달파하며
우리 몸 구석구석에 근육이 있듯이 마음에도 근육이 있습니다. 젊은 시절 탄탄했던 근육이 나이 들면 빠져 나가듯, 마음을 잡아주는 근육도 노쇠한 마음에서 소리 없이 빠져나갑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젊었을 때 보다 더 '버럭증'이 심해지는 ...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4-04
[오늘의 단상] 간신배(姦臣輩)
간신배(姦臣輩)지난 삶을 뒤돌아본다. 정의와 시대적 소명을 등한시했고 이권 챙기기에 바빴다. 말과 글로는 그럴듯하게 떠들었지만 실행과 실천은 미진했다. 때로는 옹졸했고 때로는 치사했음에 얼굴을 붉혔다. 현자(賢者)보다는 우자(愚者)였고, 대장부보다는 ...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3-29
[오늘의 단상] 어떤 주례사, 아홉보다 큰 하나
"저는 이혼남 입니다."갑자기 예식장 안이 조용해졌습니다. 분명 시끄럽게 떠드는 아이들도 있었고 복도까지 꽉 찬 하객들이 뒤섞여 웅성거렸는데, 마치 모든 사람들이 주례를 보고 있었다는 듯이 정적에 빠져 든 것입니다."여기 서 있는 신랑이 주례를 부탁했...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3-27
[오늘의 단상] 대장부(大丈夫)
대장부(大丈夫)2017년 3월 대한민국 대통령탄핵을 자축했다. 가슴이 벅차오르고 숨이 거칠어졌다. 하지만, 하지만 말이다. 적폐와 인적청산이 없으면 말짱 도루묵이다. 이젠 더 이상의 시행착오는 없어야 한다. 정부와 각종 기관단체 요소요소를 점하고 있는...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3-14
[오늘의 단상] 겨울의 끝자락, 종묘에서
겨울의 끝자락... 햇살이 따뜻한 날 약속시간보다 일러 종묘 근처를 어슬렁거리다 차가운 대리석 의자에 보던 책을 깔고 앉습니다.모처럼 따뜻한 햇살 때문일까요? 여기저기 노인들이 모여 장기도 두고 얘기들도 한창입니다. 그런 쇠락한 풍경은 아직도 비호감이...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3-03
[오늘의 단상] 한 때 부러워했던 사회
박정희 군사독재 시절에 경상도와 전라도의 민심은 분열되었다. 박정희의 통치 전략으로 인한 것이었다. 호남과 영남의 분열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마음은 매우 아팠다. 그 분열은 상당 기간 이어졌다. 당시 신문 사설에서는 미국을 모범 사례로 들었다. 지역 대...
심창식 편집위원  2017-02-25
[오늘의 단상] 살아갈수록(어머니의 노래)
살아갈수록(어머니의 노래) 어머니께서 생전에 자주 부르시던 노래가 있었다. 1991년에 작고하셨으니 노래 음률은 아련하고 가사도 가물가물하였다. 간절한 마음으로 70대 중반이 되신 누님들께 전화로 여쭈었더니, 수화기를 통해 나지막한 노래와 가사가 들려...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2-21
[오늘의 단상] 돌멩이가
돌멩이가 길손이 길을 가다 바닥에 툭 튀어나온 돌멩이를 만났다.길손: (돌멩이를 차면서) 야! 왜 이렇게 툭 튀어나와 있어?돌멩이: (움츠리며) 아얏! 왜 차는 거야? 씨~ 튀어나온 게 어때서? 그게 나야! 뭐 잘 못된 게 있어?길손: (화들짝 놀라서...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2-08
[오늘의 단상] 촛불은 자유로워야 한다
‘권력’ 이라는 단어를 민중국어사전에서 찾아보면, “남을 지배하여 복종시키는 힘. 특히, 국가나 정부가 국민에게 행사하는 강제력.”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시민단체에서는 필요 없는 단어입니다. 자발적으로 모여진 힘은 권력의 결과물이 아니니까요.간디의 비...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1-23
[오늘의 단상] 네레트바강(Neretva River)
네레트바강(Neretva River)은 2017년 1월 발칸반도여행 중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사라예보에서 매주고리에를 거쳐 모스타르로 가는 도중에 만난 강이다. 네레트바강은 디나르알프스 산맥에서 발원한 총 길이 약225km의 강인데, 이중 약203k...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1-18
[오늘의 단상] 반기문과 사형수 어미
대통령부터 말단 공무원까지 총동원령을 내려 반기문씨를 유엔 사무총장을 만든 참여정부의 간절한 바램은, 부디 그가 선진국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는 대한민국의 위상과 국격을 높이고 인류를 위해 봉사함으로써, 과거 대한민국이 어려웠을 때 유엔으로부터 받은 ...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1-15
[오늘의 단상] 급래급서(急來急逝:졸지에 오고, 졸지에 가다)
< 다음 글은 옛 직장을 찾았을 때, 삶에 대한 전반적인 느낌을 적었습니다.> 급래급서(急來急逝:졸지에 오고, 졸지에 가다) 삶은 오고가는 것.망설이거나 지체하지 말고오려거든 졸지에 오고가려거든 졸지에 가라.예령과 기다림이 길어지면맥 빠지고 애가 터져...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6-12-29
[오늘의 단상] 낡은 뿌리를 버려야 하는 이유
나의 화초 스승인 두 사람의 의견에 의하면 식물도 늙는다. 엄마 왈 "뿌리가 늙으면 아무리 잎이 새로워도 젊어지지 않는다 이럴땐 과감하게 뿌리를 버리고 새 줄기로 꺾꽂이를 해야한다"는 것이고, 남편 왈 "식물의 뇌와 생명은 뿌리에 있다"는 것이다. 따...
조정미  2016-12-26
[오늘의 단상] 꼴값
이글을 쓰고 보니 모든 분들께 미안하고 부끄럽습니다.저 또한 꼴값에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꼴값 자신의 꼴을 알아야꼴값을 할 수 있는 것.그럼 꼴값이 무엇인가?주어진 직위와 직무에 따라분수에 맞는 품격을 갖추고 언행하는 것.요즘 世風에 떠돌며 ...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6-12-19
[오늘의 단상] 사랑의 다른 말
이해. 배려. 관심. 관용. 친절. 용서. 자비. 베품. 선행. 봉사. 대화. 소통. 연민. 위로. 격려. 호감. 좋아함. 미소. 포옹. 정열. 열정. 기다림. 인내. 겸손. 하심. 존중. 정성. 공경. 믿음. 도전. 희망. 어짐仁. 예의禮. 올바름義...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6-12-13
[오늘의 단상] 촛불 : 변신변심(變身變心)
촛불 : 변신변심(變身變心) 생명이란 씨가 모태에서 변신하고 변심한 결과.살아서 활동한다는 것은 변신하고 변심한다는 것.변신과 변심은 발전이고 진보이며 진화이다.인생은 처처마다 변신하고 굽이굽이에서 변심한다.初志一貫하되 改觀多觀으로 변신하고 변심하자....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6-12-09
[오늘의 단상] 아~ 금남로
아~ 금남로 광주시 금남로 5.18 민주광장1980년 천지를 핏빛으로 물들였던그 함성 그 절규에 견주랴만또다시 찾아 온 민중들의 금남로거리 곳곳을 울리는 대통령 퇴진함성하늘을 뚫고 지축을 흔든다.누가 이들을 다시 이곳으로 불렀는가?누가 그 처절한 그 ...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6-11-2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