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 31차 주총 인터뷰] "주주 의견이 반영될 수 있을까?"
서대문에 사는 임00(남, 79세) 주주는 한발연(한겨레발전연대) 회원이다. 창간 당시 공직에 있었는데도 용감하게 주주가 되었다.주주총회는 계속 참석하고 있다. 당연히 나와야 할 곳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매년 주총에 참석하면서 아쉽게 느끼는 점이 많다...
김미경 주주통신원  2019-03-25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한겨레 31기 주주총회의 날
16일 오전 10시 30분 백범기념관에서 한겨레신문사 31기 주주총회가 열렸다. 많은 한겨레 주주들이 전국 각지에서 주주총회에 참석하였다. 출입구에 마련된 접수대에서는 행사 진행요원들이 주주님들의 주주확인 절차를 도와 주고 있다. ...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9-03-22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31기 한겨레 주주총회 <주주 인터뷰>
31기 한겨레 주주총회 주총장에서 만난 파주에 사는 84세의 창간주주 심재경님은 인터뷰 내내 환하게 웃으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소년 같이 수줍은 미소에도 불구하고 70년 전의 일을 또렷이 기억해 내신다.“백범선생 서거일...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9-03-21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 31차 주총 인터뷰] "작은 소리라도 크게 들어달라"
서울에 사는 문인근(남, 72세)님은 한겨레 창간 당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었다. 세월이 험악한 시기였기에 한겨레 주주라고 하면 추적을 당할까 무서워 그 당시 초등학교 2학년 아들의 이름(=문정한)을 빌려 주주가 되었다. 한겨레 창간 시...
김미경 주주통신원  2019-03-2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주주는 소비재인가 관계재인가?
서울에 사는 윤효선(남, 72세)주주는 한겨레신문 창간 주주다. 처음 창간할 당시 국민주 신문을 만든다고 해서 너무 기뻤다. 그 때 흥분해서 50주를 샀고, 신문기사를 보니, 그 내용 또한 좋아서 나중에 50주를 더 샀다. 한겨레 사옥 동판에 본인의 ...
김미경 주주통신원  2019-03-2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내 몸 같은 한겨레에 하고 싶은 말이 많아서...
서울에 거주하는 김동수(남, 67세) 주주는 송건호 선생과 같이 동아일보에 근무했던 해직기자다. 한겨레 창간 시, 한겨레는 내 몸과 같다고 생각하여 적극 참여했다. 주변에도 권유하고 자신은 180주를 구입하여 주주가 되었다. 한겨레 주총...
김미경 주주통신원  2019-03-2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 31차 주총 인터뷰] 공직 잘릴까 겁나 아내 이름으로 주주가 되었죠
제천에 사는 박상수(남, 74세)주주는 부인 우한례 주주를 대신하여 주총에 참석했다. 한겨레 창간 당시 공직에 근무하고 있었다. 한겨레 주주라고 하면 혹시나 잘릴까 아내 이름을 빌어 창간주주가 된 것이다. 한겨레 창간 전 정부(집권자)의 횡포가 눈에 ...
김미경 주주통신원  2019-03-18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31기 한겨레 정기주주총회 의안: 2018년 재무제표(안)
한겨레신문사 제31기 정기주주총회가 3월 16일(토) 오전10시 30분, 서울 용산구 임정로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이번 총회는 먼저 영업보고, 감사보고가 있고, 이어서 두 가지 의안에 대한 심의 및 결의가 있다. 의안은 제1호 의안 : ...
이동구 에디터  2019-02-28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주주총회] 주주님들의 질문에 답합니다
한겨레신문 주주총회가 원만하게 진행되도록 도와주신 모든 주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한겨레신문은 지난달 17일(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 효창동 백념기념관에서 제30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습니다.[관련기사 보기] http://www.hanion....
이동구 에디터  2018-04-16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 30기 한겨레 주주총회 참석 후기
2016년 이전에는 주주총회에 간 적이 없다. 창간주주지만 무심했다 할까? 무조건 믿었다 할까? ‘알아서 잘 하겠지...’ 그리 생각했던 것 같다.주주통신원이 되고서 올해까지 3년 연속 주총에 갔다. 2016년과 2017년은 총회에 참석한 것도 아니었...
김미경 편집위원  2018-03-22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30주년 주주총회를 바라보면서
지난 17일, 6호 전철로 효창공원 역에 내려 주주총회 장소로 이동하는데 한겨레신문사 차량이 대기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연세가 많아 거동이 불편하신 주주님을 도와 주주총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준비된 것이었다. 주주님들이 주주확인 절차 후 주주총회장...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8-03-21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30기 한겨레 정기주주총회 의안: 2017년 재무제표(안)
한겨레신문사 제30기 정기주주총회가 3월 17일(토) 오전10시 30분, 서울 용산구 임정로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이번 총회는 먼저 영업보고, 감사보고가 있고, 이어서 세 가지 의안에 대한 심의 및 결의가 있다. 의안은 제1호 의안 : ...
이동구 에디터  2018-02-28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한겨레 제29기 정기주주총회의 날
18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백범기념관에서 한겨레신문사 29기 정기주주총회가 열렸다. 주주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른 아침 오신 주주님들은 입구에서 주주확인 절차를 거치고 기념품도 받아 주총장에 입장하였다. 주총은 식전 문화행사로 시작했다. 문화행사...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7-03-3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차 주총 인터뷰]진영섭 주주, 서정한주주
[제29차주총 인터뷰] 언론에 몸담고 있는 진영섭 주주언론사에 몸담고 있기에 동참한다는 차원에서 한겨레 창간 주주가 되었다는 진영섭 주주. 정릉동에 거주하는 진주주는 지금까지 3번 주총에 참가했다고 한다.한겨레 논조가 편향 되는 경향이 있다며 정론에 ...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7-03-3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차주총 인터뷰] 정병주 주주
새로운 언론이 요구되던 그시절, 민주화 열망에 창간 주주가 되었다는 정병주 주주님. 고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다가 정년퇴임 후 처음으로 주총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고 하셨다.정병주 주주님은 "민주화를 요구하는 붐이 일고 정의로운 사회를 이룩하기 위해 도덕...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7-03-3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차주총 인터뷰]환경 지킴이 김기준 주주
김기준 주주님은 29년 전 해직기자들이 모여 올바른 신문을 꿈꿀 때, 당신 또한 공정한 언론이 만들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주주가 되었고 중간에 증자도 하셨다고 했다. 그러한 믿음에 걸맞게 백성을 대변하고 위대한 공헌을 하고 있는 한겨레신문이 이번 ...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7-03-29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기 주총 인터뷰]금년 부인도 함께 새주주가된 최동성, 김상희 부부주주님
서울 성북구에 거주하신다는 최동성(68세)주주는 창간 주주이다. 고등학교 교사를 정년퇴임 하시고 현재는 대한도덕회 회장으로 사회 활동을 하고 계신다. 그리고, 금년에 부인 김상희(64세)님이 새주주가 되어 부부주주가 되었다.최동성 주주님은 정의로운 사...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7-03-27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기 주총인터뷰]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찾아오신 포곡 지국장님!
작년에도 내가 인터뷰를 했던 용인시 포곡 지국장 신종식(80)님이 다시 나를 찾아 오셨다. 매 해 이렇게 내가 움직이며 인터뷰 기사를 쓸 수 있다는게 이런 묘한 반가움 때문이 아닌가 싶어 감격스러웠다.본인이 직접 한겨레 골수분자라 자신을 표현하며 한겨...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7-03-27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늘 님 만나러 오는 기분이죠." 제주에서 참석하는 이승학 창간주주
한겨레신문 제29기 정기주주총회가 지난 18일 토요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의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렸다. 한겨레신문이 태동하고 30년이 다 되어간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주총장에 들어서니 입구 오른편에 , '문화공간 온' 부스가 마련...
배연옥 주주통신원  2017-03-24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9기 주총 인터뷰] 한겨레로 무장한 깨어있는 시민
서울시 관악구에 사는 이옥재(63세)씨는 창간주주다. 24세에 서울시 공무원이 되었다. 공무원이면 정권에 순종해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다. 대학생 때도 독재정권 반대 운동을 했지만 공무원으로 일하면서도 세상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
김미경 편집위원  2017-03-2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