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한겨레신문28기 주주총회 이모저모
12일 아침 일찍 1호선을 이용해 신길역하차 5호선으로 갈아탔다. 공덕역에서 6호선으로 갈아탄 뒤, 효창운동장 역에 내려 1번 출구로 나왔다. 마침 역 앞에 김미경 부에디터님과 박효삼 편집위원님이 보였다. 도로 가장자리에 로고가 찍힌 차량 한 대가 주...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05-21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주주님들의 물음에 답합니다
한겨레신문 주주총회가 원만하게 진행되도록 도와주신 모든 주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한겨레신문은 지난달 12일(토) 오전 10시부터 서울 효창동 백념기념관에서 제28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습니다.[관련기사 보기] http://www.hanion.co....
한겨레:온  2016-04-3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모아 보기] 제28기 한겨레신문 주주총회 기사
지난 12일 열린 제28기 한겨레신문 정기주주총회는 14명의 주주통신원 특별취재팀이 활약했습니다.관련기사 보기 : 한겨레주주총회 특별취재팀 꾸려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32 ...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3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조용한 눈, 조용한 선택
조용한 눈, 조용한 선택조 석(48) 서울 종로구. 회사원 / 한겨레 제2창간 주주 한겨레 주주가 된 이유?창간 때부터 한겨레신문을 보고 있었는데, 그 당시에는 학생이기 때문에 주주가 되겠다는 생각은 못했다. 계속 관심 가지고 있다가 다...
김순희 주주통신원  2016-03-24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아직 그 열정 그대로인데
정일출(77) 전 서대문구의원. 창간주주다.한국사회가 암울했고 언론 이하 모든 상황에서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한국사회가 힘들었기 때문에 마침 퇴직기자들이 정론을 위해서 한겨레를 창간했다. 내 개인적인 생각은 이런 기본사업 때 주식을 마련해 줘 자식...
김순희 주주통신원  2016-03-23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구성원들의 소통 축제 ‘주주총회’
팽이는 맞아야 돌고 바람개비는 달려야 돈다12일 새벽 4시 휴대전화의 알람을 듣고 몸을 일으켰다. 아직 창밖은 어둠이 가시지 않았지만 서둘러 잠을 깨야 했다. 1시간 뒤에 있을 버스를 놓치면 한겨레신문사 정기 주주총회에 늦을 수 있다.준비를 마치고 거...
최홍욱 편집위원  2016-03-23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2주에서 시작해 190 주주가 되다
1. 고운 님과의 만남, 이영자 주주님주주총회 시작 한참 전, 텅 빈 주주총회장에 가장 먼저 오셔서 앉아계신 고운님이 계셨으니, 그 분은 바로 창립주주 이영자주주님이셨다. 그런데 무언가 할 말이 많은 듯, 금방이라도 무슨 말이든 튀어나올 것 같은 얼굴...
안지애 주주통신원  2016-03-21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파노라마] 주총 하루를 돌아보며
한겨레에 관심과 애정을 가진 800여명의 주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8기 정기주주총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제 28회 정기 주주총회에서 한겨레:온 주주통신원 특별취재팀의 일부는 행사장 안에서 각각 진행되는 내용을 열띠게 취재하고, 또 일부...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03-20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둘이 살짝 손잡고 주총에 왔어요
이번에는 둘이 살짝 손잡고 주총에 오신 세 주주가족을 소개한다.50~60대 중·노년 부부의 다정한 나들이를 보면서 미소 짓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쉰이 넘으면 부부가 서로 따로 논다던데... 2-30년 동안 정답게 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하...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18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방송 진출하고 일요판 만들자
디자인 싹 다 바꾸고 일요판 신문 만들자경기도 남양주시에 살며 자영업을 하는 곽재호(54세)님은 26세의 어린 나이에 창간주주가 되었다. 가족에서 나홀로 주주다. 그때는 대다수 주변 이들이 민주화를 바라고 제대로 된 언론을 가져야 한다는 분위기였다. ...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18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초심을 유지하며 발전하라
초심을 유지하며 발전하라송상용 주주(남양주시) : 한림대학교 명예교수, 전 한양대(철학)석좌교수 송상용님은 창간 소식을 접했을 때 영국거주 중이어서 본인이 직접 참여는 할 수 없었다. 남아 있던 가족이 창간기금을 냈다. 본인과 가족이 6...
김순희 주주통신원  2016-03-17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조용한 침묵,입을 열다
조용한 침묵, 입을 열다정종식(51,연구 프리랜서)군포산본한겨레 제28기 정기주주 총회장은 열기가 뜨거웠다. 그러나 강당 밖에서 그 열기를 감지할 뿐, 관심은 오로지 주주특별취재에 있었다. 줄지어 들어오는 주주들 틈에 한 가족이 눈길을 끌었다. 어서오...
김순희 주주통신원  2016-03-17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사진] 주주총회 파노라마
주주총회 특별취재팀은 8시 30분 총회장에 모였다. 이른 아침부터 주총장으로 달려온 취재팀에게 샌드위치와 따뜻한 커피가 기다리고 있었다. 개회 및 국민의례 순국선열 및 민주열사를 위한 묵념 개회선언과 의장인사 주총 사회를 맡은 정고운 기자 영업보고(...
양성숙 편집위원  2016-03-16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한겨레는 이미 100배 배당을 주었다
서울시 마포구에 사는 아름다운 연상연하 부부인 이태호(72세)님과 김경자(78세)님은 외동 따님까지 3명이 창간 주주다. 창간 당시 언론이 세상 돌아가는 것을 정확하게 보도하지 않았다. 독재자나 군사정권에게 맞춘 기사만 넘쳐났다. 한겨레...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15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한겨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서울시 은평구에 거주하는 김태동(69세)님은 성균관대학교 교수로 재직할 당시 창간주주가 되었다. 한겨레 주주가 된 사연은? 그 당시 기존언론들은 주권자들의 여론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다. 한겨레가 일반시민들의 여론을 반영...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15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경영진과 대화] 부모 같은 주주, 자식 같은 한겨레
는 혈육의 정감봄꽃들이 남녘에서 아기의 풋웃음처럼 막 터지는 3월이다. 계절 중 가장 긴 겨울의 심사는 노회하여 제법 고약하다. 꽃샘추위에 여린 꽃들이 며칠 밤 떨고 있었다. 2016년 3월 12일, [제28기 한겨레주주총회]가 열리자 못내 등 뒤에 ...
이미진 편집위원  2016-03-15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질의응답] 보고와 의안에 대한 질의응답
감사보고 질의응답질의 1 : 흑자를 바라는 것은 아니고 회사가 존속해서 계속 정부에 비판해주기를 원한다. 감사가 회계감사만 하나? 편집권에 대해서 업무감사는 안하나? 9개 자회사 23억 적자났는데 혼자 다 감사 가능한가?답변 1 : 편집과 경영이 분리...
박효삼 편집위원  2016-03-15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보고 발의] 영업보고, 감사보고, 의안심의
주주총회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영업보고와 감사보고가 무사히 통과되느냐의 여부와 이사회가 상정한 의안심의가 적절한 절차를 거쳐 통과되는가의 여부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주총에서의 영업보고와 재무제표 승인에 대한 의안심의는 전년도에 비해 비교적 순탄하게...
심창식 주주통신원  2016-03-14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인터뷰] 28년동안 한결같은 주주들
"처음 기조대로 꾸준히 정론을 펴라”경기도 가평에 사는 배동인(78세)주주는 대학 4학년 때 4.19혁명에 참여할 정도로 민주화에 관심이 많았다. 70년 독일로 유학을 떠났어도 74년 3월 재독유학생 모임에서 유신반대 특별성명을 내는 등 민주화운동의 ...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6-03-14
[<한겨레주주총회 특집>] [제28기 주총 대표이사 인사] 한겨레의 미래비전을 말하다
송경동 시인의 시낭송과 가수 김장훈 공연이 끝난 후 본격적으로 제 28기 한겨레 주주총회가 시작되었다. 국민의례와 순국선열 및 민주열사를 위한 묵념 후 간단하게 출석주주 및 주식수 보고가 있었고, 그 후 의장 정영무 대표이사가 개회선언을 했다. ...
안지애 주주통신원  2016-03-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정영무  |  편집인 : 이 병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병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