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6월 한양도성 탐방을 다녀와서
6월 한양도성탐방(혜화문-동대문 성곽공원) 지난 6월 24일 한겨레-온과 문화공간-온 공동으로 6월 정기 한양도성탐방 행사가 있었다.25명이 모인 이번 탐방은 혜화문에서부터 동대문 성곽공원까지 낙산구간의 탐방으로 허창무해설사의 안내로 진행되었다. ...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7-06-28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인왕산 탐방기<6> 윤동주 시인의 언덕, 이상의 집, 뒤풀이
► 윤동주 시인의 언덕성곽은 인왕스카이웨이로 끊겼다가 청운공원으로 다시 이어진다. 청운공원은 인왕산 줄기의 마지막 언덕이며, 이곳에 윤동주시인의 언덕을 만들었다. 윤동주(尹東柱, 1917-1945)는 연희전문학교 ...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19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인왕산 탐방기<5> 수성동 계곡, 박노수 가옥
► 인왕산 수성동 계곡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31호)인왕산 남쪽 기슭의 첫 번째 계곡이다. 청계천 지류의 발원지로서 커다란 바위 사이로 흐르는 물소리가 그윽하고, 흐르는 물이 아름다워 수성동(水聲洞)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수성동은 서울의 대...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17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인왕산 도성탐방기<4> 박완서 문학의 길에서 작가의 어린 시절을 추적하다
► 박완서 문학의 길에서 작가의 어린 시절을 추적하다 초소 앞 전망대를 떠나 성곽길을 따라 내려온다. 남쪽 멀리 관악산과 청계산이 손짓하듯 보인다. 삼거리 초소에 이른다. 이곳에 올 때마다 나는 박완서의 자전소설 「목마른 계절...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12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인왕산 도성탐방기<3> 인왕산
► 불교와 인연이 깊은 인왕산선바위 위로 특이한 바위들이 잇달아 보인다. 오늘 우리들은 선바위를 뒤로 하고 얕은 계곡 건너 송림을 지나 해골바위로 올라갔다. 성곽 가까이에 어미가 아이를 업고 있는 모양의 「모자바위」가 있는데, 두꺼비를 닮았...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11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인왕산 도성탐방기<2>서대문형무소역사관, 국사당, 선바위
► 서대문형무소역사관나는 일행을 형무소로 안내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서대문형무소는 정미7조약에 따라 대한제국의 사법권이 일제에 강탈당한 후 1908년 10월 21일 '경성' 감옥이란 이름으로 처음 설치되었...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09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한겨레 주주 독자와 함께한 인왕산 도성탐방기<1>
2017년 5월 3일 부처님 오신 날이다. 이날은 한겨레 주주들이 만든 사회적 협동조합 이 추진하는 한양도성해설 행사를 하는 날이다. 해설가는 나고, 참가 대상은 한겨레 주주 및 독자들이다. 2년 전부터 일 년에 한두 번씩 실시했던 이 행사는 1차 낙...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7-05-08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한양도성탐방기 연재를 마치며
이 졸고를 쓰는데 대략 7개월이 걸렸다. 한양도성해설은 2013년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4년째다. 그러니까 이 원고는 나의 도성해설을 다듬은 것이다.도성해설을 하면서 나는 미처 몰랐던 조선사, 그 중에서도 조선근대사에 대하여 천착하게 되었고, 과거에 배...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8-08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와룡공원으로
와룡공원으로말바위전망대에서 성북동 주위의 경치를 바라보고 나서 나무계단을 통해 도성 밖으로 나온다. 도성 밖의 산책길도 완만한데다가 숲이 우거져 걷기에 좋다. 숲속 산책길을 즐기면서 와룡공원에 도착한다. 이 공원은 와룡(臥龍)이라는 뜻과 같이 용이 누...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7-20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성북동의 어제와 오늘
성북동의 어제와 오늘성북구 방향의 전망대는 도성 밖으로 나가도록 설치된 구름다리 위에 있다. 이곳에서 보면 성북동 부자촌이 한눈에 들어온다. 평창동과 마찬가지로 성북동도 오염되지 않은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부자촌이 형성되었다. 그러나 부자촌이 들어서면서...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7-07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숙정문에서 와룡공원까지
숙정문 밖의 모습숙정문 밖으로 나온다. 성 안의 귀하신 몸은 다시 상민의 신분이 되는 것인가? 숙정문 밖에서는 성북동 동네 끝자락 숲속에 있는 삼청각이 궁궐처럼 보인다. 그 커다란 한옥지붕은 숲을 떠나 금방이라도 비상할 듯한 날렵한 모습이다. 삼청각은...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6-23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숙정문(肅靖門)
숙정문(肅靖門) 숙정문의 이름들소나무 숲을 내려오면 숙정문(肅靖門)에 이른다. 능선에 외따로 세워진 성문은 인가와 멀리 떨어져 좀 외로워 보인다고 할까? 낯설어 보인다고 할까? 그러나 정갈한 그 모습과 금방 친숙해진다.숙정문...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6-09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다양한 성곽의 모습을 본다.
다양한 성곽의 모습을 본다.청운대에서 성곽탐방을 계속하려면 목조구름다리를 건너 도성 밖으로 나가야 한다. 청운다리라는 이 다리를 건너가면 백악산탐방로에서 성 밖을 걷는 유일한 구간이다. 이 구간은 탐방로 옆으로 이중철책이 설치되어 휴전선처럼 삼엄한 경...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5-27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백악마루에서 청운대까지 동쪽으로 내려가다
백악마루에서 청운대까지 동쪽으로 내려가다처음 한양도성을 쌓을 때 전체 공사구간을 지방 군현의 수만큼 97로 나누고, 공사구간의 기점을 백악마루에서 天(천)자로 시작했다. 끝나는 지점은 97번째의 弔(조)자 구간으로 그 역시 백악산에서 끝나도록 했다. ...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5-12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한양도성 탐방기] 백악산 오르기
백악산 오르기이제 백악산으로 본격적인 등산이 시작된다. 백악산에 오르려면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한다. 창의문쉼터에서 신원확인 후 방문객목걸이번호를 받은 후 20분 정도 올라가면 ‘돌고래쉼터’라는 휴식처가 나온다. ‘웬 돌고래가 산중턱에 나타났나?’하고 ...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4-28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부암동의 또 다른 명승지를 찾아서
부암동의 또 다른 명승지를 찾아서 환기미술관을 관람하고 환기미술관 위로 올라간다. ‘한국대학생선교회(CCC)’ 건물이 높다랗게 보이고, 주변은 산자락에 안긴 듯 한적한 소도시의 마을 풍경이다. 이런 곳에서는 어쩐지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것 같다. 화초...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4-15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부암동 산기슭을 산책하다
부암동 산기슭을 산책하다부암동의 관할 법정동은 부암동(付巖洞), 신영동(新營洞), 홍지동(弘智洞) 등 3개 동으로 이루어져있다. 이 중에서 백악산자락에 해당되는 곳은 부암동 일부와 창의문, 백석동천 인근이다.부암동의 동명은 인왕산의 부침바위(付岩)에서...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4-01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자하골과 창의문
자하골최규식 경무관 동상에서 창의문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다. 창의문은 북소문에 해당하는 문이지만, 북소문이라고 부르기보다는 자하문(紫霞門)이라고 부른다. 속설에는 이 부근 골짜기에 자욱한 안개가 자주 끼어 이 일대를 자하동(紫霞洞)이라고 불렀고, 자...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3-18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한양도성 탐방기: 백악산 구간(창의문에서 혜화문까지) 1
백악산 구간-창의문에서 혜화문까지-군사정권시절의 또 하나의 유물창의문길을 건너면 길가 한편에 1‧21 무장공비 침투사건 때 순직한 최규식 경무관의 동상이 서있다. 1‧21사태는 1968년 1월 12일 새벽 북한의 특수부대인 124...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3-03
[연재 : 한양도성 탐방기] 윤동주 시인의 언덕
윤동주 시인의 언덕성곽은 인왕스카이웨이로 끊겼다가 청운공원으로 다시 이어진다. 청운공원은 인왕산 줄기의 마지막 언덕이며, 이곳에 윤동주 시인의 언덕을 만들었다. 윤동주(尹東柱, 1917-1945)는 연희전문학교 학생이었을 때 이곳에서 멀지 않은 누상동...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2-1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