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5. 삼극(無極 太極 皇極)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의 지극한 도를 삼극(三極)이라 하고, 무극, 황극, 태극의 우주 운동으로 나타나지요. 삼재는 우주 공간의 3요소를 말하며 그 지극한 도는 우주 운동을 말한다고 보면 되지요. 천지일월(天地日月)과 인간의 변화를 이끄는 세 가...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8-12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4. 장자, 나비의 꿈
장자의 호접지몽(胡蝶之夢) 이야기는 자연과 내가 하나가 되는 경지로 보면 되겠네요. 꿈속에서 ‘내가 나비인가? 나비가 나인가?’라는 착각에 빠지지요. 잘못 해석하면 일장춘몽의 허망한 인생살이가 되겠네요. 그것은 아니고, 내가 사라지므로 자연과 하나가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7-26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3. 老子, 백발이 성성한 아기
의 지은이로 노자老子라는 사람은 사마천의 에 따르면 초楚나라( ?∼ BC223)의 고현 사람이라 하네요. 성은 이(李), 이름은 이(耳), 자는 담(聃)으로 주(周) 나라의 장실(藏室)을 관리하는 사관(史官)이었다고 하지요.책의 저술 동기로는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7-15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2. 장자, 곤(騉)과 붕(鵬)
“비좁은 시간과 공간에 매몰되어 자아에 집착하는 사람들에게 는 삶을 뒤집어 볼 수 있는 철저한 성찰의 기회를 준다.”를 소개한 글 중에 하나이지요. 요즘 힐링, 명상, 휴식, 이완이라는 말이 유행하지요. 무언가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영혼의 갈증을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7-01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1. 도가도비상도(道可道非常道)
어느 물 좋기로 소문난 옹달샘에 사람 열 명이 물을 마시고 물맛에 대해 한 마디씩 말했다고 가정을 하지요. 그러면 물맛에 대한 사람들의 표현이 조금씩 다르겠지요. 그 중 한 사람이 물맛을 ‘담백하고 상큼하다’고 말했다면 그것이 진짜 그 물맛일까요? 아...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6-18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90. 노자, 장자 이야기
수많은 동서양 고전(古典)이 있지요. 책(冊) 중에 책을 고전이라 하지요. 고전 중에 고전은 경(經)이지요. 모두 경전(經典)이라 할 수 있지만 구별해 본 것이지요. 한 마디로 진리, 지혜 말씀을 엮어 놓은 고전(classic)이네요. 시간과 공간을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6-04
[김상학의 쉬운역학] 사유의 열쇠로서의 언어 - 한자와 한글
‘언어(言語)는 존재의 집(하이데거), 철학의 문제는 언어의 문제(화이트 헤드)’라는 명구가 있지요. 인간은 생각하는 동물이고, 생각이 말과 글(언어)로 나타나고, 그 생각은 철학이고, 철학은 사상의 바다를 이루지요. 언어 문자로 이루어진 모든 문학,...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5-20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8. 자연수(自然數)
우리가 산수, 수학을 공부할 때 ‘자연수’라고 하면서 수를 계산하는 가감승제(加減乘除)와 수를 측정하는 도량형(度量衡)에 이용해 왔지요. 여기에서는 말 그대로 ‘자연에서 얻어낸 자연의 수’에 대해 알아보려 하지요. 자연의 질서, 이치, 법칙에서 얻어낸...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5-07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7. 상수학(象數學)
우주 원리, 천지 자연 이치와 법칙. 곧 이법(理法)의 진리를 파악하는 방법으로 상象과 수數가 있다지요. 상에는 항상 자연수가 동반되어 상에 객관성을 부여한다고 하네요. 예를 들면, 물(水)은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하면서 낮은 곳으로 흘러서 한 곳으로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4-23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6. 우리말 이바구(4)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문자는 80%이상이 한자어이지요. 국어사전에 있는 단어가 그렇다는 말과 같은 의미이지요. 훈민정음을 창제할 당시에는 중국의 홍무정운(洪武正韻)과 인도 산스크리트어의 음운체계를 참고했다는 점을 알아 두면 되겠네요. 창조라는 것이 어느...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4-08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5. 우리말 이바구(3)
요즘에는 아파트 이름을 외국어로 지으면 수백만원이 오른다고 하네요. 울 수도 웃을 수도 없지요. ‘식민사대 노예의식’의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예가 되겠네요. 사회구조적 모순의 근원이 되는 이중성의 시발점이지요. 국민의식이네요. 더 이상 다른 것은 말하...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3-26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4. 60甲子
옛 사람들은 우주가 기(氣) 덩어리 곧 태극(太極)인데 5운 6기의 기운으로 운행한다는 것을 경험과 직관으로 통찰을 해냈다지요. 5運은 하늘의 기운을 말하지요. 天干 5合으로 작동을 하는데 ‘별’들이 뿜어내는 다섯 가지 기운이지요. 이 5運의 기운이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3-11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83. 우리말 이바구(2)
우리가 초등(국민)학교 시절부터 한글의 우수성에 대해 공부해 왔지요. 한글은 과학적이고 창의적인 문자이고,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글자라고 들어왔지요. 세계의 모든 민족의 언어를 발음할 수가 있으니까요. 이렇게 말하는 것은 ‘소리글자’ 측면에서 그러한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2-25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2. 우리말 이바구(1)
한글은 소리글자라서 발음에 따라 쉽게 변화를 하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겉모습이 처음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글자로 둔갑을 하기도 하지요. 또한 언어의 자의성(恣意性)이라는 특성 때문에 어원 추적을 하기가 난감하지요. 그래서 그 말의 뿌리(語源)를 정확히...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2-19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81. 율려(律呂) 이야기
‘율려’란 순수음양 운동을 말하지요. 양율음려(陽律陰呂), 율동여정(律動呂靜)으로 생명의 음양 운동이지요. 숨, 호흡, 리듬, 소리이지요. 곧 생명의 핵(核)이네요. 자연의 리듬을 가야금(伽倻琴) 12줄에 옮겨 놓았지요. 12율은 1옥타브의 음정을 1...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2-11
[김상학의 쉬운역학] 인생 4단계 수행 '아쉬라마'
사람은 왜, 사는가? 어떻게 살 것인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이런 근원적 본질적 질문에 봉착할 때가 있지요. 빠른 사람은 사춘기 시절에 경험해 본 사람도 있을 것이고, 또는 청년 시절에, 또는 먹고 사느라고 정신없이 바쁜 시기를 보내고, 인생...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1-22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79. 정명(正名)과 3.1 혁명
동양에서 정명사상은 공자 이전에도 있어 왔지만 공자에 와서 정립된 것으로 알려져 있네요. 정명의 의미로는 우선 ‘바른 이름. 이름을 바르게 한다. 그 사물에는 그에 맞은 바른 이름이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접근을 하면 되겠네요. 서양의 관점에서는 ‘언...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9-01-08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78. 꿈 이야기
꿈은 인간의 가장 일상적이고 오래된 신비한 경험이라 하지요. 사람들은 꿈속에서 일어났던 일을 남에게 이야기 하는 경향이 흔히 있지요. 그래서 꿈에 관한 문자가 등장을 하게 되었다고도 하지요. 사전적 의미로는 ‘잠자는 동안에 깨어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8-12-23
[김상학의 쉬운역학] 김상학의 '쉬운역학(易學)' 77. 己亥年, 새해 운세
2018 戊戌년도 저물고 있네요. 이미 소개한 바와 같이 새해 시작은 양력 1월 1일도, 음력 1월 1일도 아니지요. 양력과 방송의 영향으로 1월 1일이 새해 시작인 것처럼 보이지요. 그러나 2019 己亥년은 양력 2019년 2월 4일 12시 13분,...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8-12-09
[김상학의 쉬운역학] 한민족 최초의 가요 ‘어아가 (於阿歌)'
최초의 애국가는 기독교 친일매국노 윤치호가 작사하고 친일파 이키타이 안(안익태)이 작곡했는데, 사실 우리민족 최초의 애국가는 어아가다. 어아는 하늘 땅을 말하고 우주창조의 기운 음양을 뜻하며 지극한 감탄사다. 강화도 참성단을 만드신 2대 단군 부루 작...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8-11-2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