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7. 믿음이 없는데 말이 통하나
연설문을 아무리 잘 쓴들 진심이 전해지지 않으면 의미가 있을까? 일전에 ‘대통령의 글쓰기’라는 책이 공전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하였지만, 사실 대통령이 어떤 글쓰기를 했는가 하는 것보다는 그가 어떤 대통령이었냐가 더욱 중요할 것이다. 글쓰기와 말하기로만 ...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9-08-20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6. 메멘토 모리
지난 19대 대선을 생각해보면 70이 넘은 노인들이 권력을 탐내다가 결국 볼썽 사나운 꼴만 보인 경우가 많았다. 그들 나름대로 유명세와 지지층도 있겠지만 대부분 노욕, 노추라는 평을 들었다. 나이 70이 넘으면 “종심(從心)”이라 하여 마음이 가는 대...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9-08-08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5. 우물쭈물 머뭇머뭇
일본 총리 아베 신조가 거침없이 무리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2020 도쿄 올림픽은 후쿠시마 지진 이후 일본의 국운을 일으켜 세우겠다는 생각에서 비롯되었다. 2차 세계대전 전범국가이자 패전국가의 아픔을 1964 도쿄 올림픽으로 반등시켰던 것처럼, 그는 일...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9-08-05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4. 실마리를 찾아서
수많은 부정부패와 비리사건들이 터질 때마다 대한민국 국민의 90%는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며 통탄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규모에서 차이가 있을 뿐, 일반인들도 일상생활에서 자주 저지를 수 있는 것들이 허다하다. 예를...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9-08-02
[고전의 숨결] 이규옥 '고전산책'<논어>7.그 제자에 그 스승
子貢曰(자공왈) 貧而無諂(빈이무첨)하며 富而無驕(부이무교)하되 何如(하여)하니잇고 子曰(자왈) 可也(가야)나 未若貧而樂(미약빈이락)하며 富而好禮者也(부이호례자야)니라 子貢曰(자공왈) 詩云如切如磋(시운여절여차)하며 如琢如磨(여탁여마)라 하니 其斯之謂與(...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8-04-13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6. 배움의 순서
子曰(자왈) 弟子入則孝(제자입즉효)하고 出則弟(출즉제)하며 謹而信(근이신)하며 汎愛衆(범애중)하되 而親仁(이친인)이니 行有餘力(행유여력)이어든 則以學文(즉이학문)이니라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젊은이들은 집에 들어가서는 효도하고 밖에 나와서는 공손하며 행...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11-27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5. 배움과 사유
子曰(자왈) 學而不思則罔(학이불사즉망)하고 思而不學則殆(사이불학즉태)니라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얻는 게 없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위 공자님 말씀을 두 부류의 사람으로 구분해 살펴볼 수 있을 것입니다.첫...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10-12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7화-수령이 두려워해야 할 것은?
수령이 두려워해야 할 것은?백성을 다스리는 자가 두려워해야 할 것이 네 가지 있으니아래로는 백성을 두려워해야 하고위로는 대간(臺諫)을 두려워해야 하며그 위로는 조정을 두려워해야 하고더 위로는 하늘을 두려워해야 한다.牧民者有四畏, 下畏民 上畏臺省, 又上...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9-15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4. 날마다 세 가지를 반성하는 증자(曾子)
曾子曰(증자왈) 吾日三省吾身(오일삼성오신)하노니 爲人謀而不忠乎(위인모이불충호)아 與朋友交而不信乎(여붕우교이불신호)아 傳不習乎(전불습호)아니라증자가 말하였다. “나는 날마다 세 가지를 반성하는데 남을 위해 일하면서 최선을 다하였는가? 친구와 사귀며 신의...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8-29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6화.-정치지도자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
-정치지도자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한 지역을 다스릴 때는관직의 높고 낮음, 지역의 크고 작음을 막론하고반드시 인재 얻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爲政, 無論官之高卑地之大小, 必以人才爲先也.위정 무론관지고비지지대소 필이인재위선야- 윤선도(尹善道,...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8-17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5화 -정승의 정자
- 정승의 정자 -높은 자리에 있으면 위태로워질 것을 생각해야 하고방 안에 있을 때는 귀신이 지켜보고 있을 것을 생각해야 한다.居高 不可不念其危也 入室 不可不思其瞰也거고 불가불염기위야 입실 불가불사기감야- 김육(金堉, 1580~1658)『잠곡유고(潛谷...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8-07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3.말이나 듣기 좋게 하고
巧言令色(교언영색)이 鮮矣仁(선의인)이니라말이나 듣기 좋게 하고 가식적인 얼굴로 비위나 맞추는 사람치고 인(仁)한 사람이 적으니라.이 글은 얼핏 보면 요즘 세상과 맞지 않아 보입니다. 말을 잘하여 어떻게서든 자기의 장점을 PR해야 하고 취업을 하려면 ...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31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4화-시련을 주는 의미
-시련을 주는 의미-하늘이 사람을 성취시키려고 할 때는반드시 어려운 일을 먼저 주어 시험해 본다.夫天欲成就之 必先試艱險부천욕성취지 필선시간험- 이규보(李奎報, 1168~1241),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권21「거제에 부임하는 이 사관을 전송하...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24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3화- 백성의 부모
-백성의 부모-백성이 굶주리면 나도 배고프고백성이 배부르면 나도 배부르다.民飢卽予飢 民飽卽予飽민기즉여기 민포즉여포- 정조(正祖, 1752~1800) 『홍재전서(弘齋全書)』권166 「일득록(日得錄) 6」 '아프냐? 나도 아프다.'라고 했던...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17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 2.벗이 먼 곳에서 찾아오면
有朋自遠方來(유붕자원방래)면 不亦樂乎(불역락호)아벗이 먼 곳에서 찾아와 준다면 또한 즐겁지 않겠는가?이 구절은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에 이어지는 구절입니다. 벗은 나와 뜻을 함께 하여 같은 길을 가는 사람입니다. 세상은 넓고 ...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10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2화-타고나기는 쉬워도
-타고나기는 쉬워도-아름다운 자질을 타고난 사람을 만나기는 쉽지만학문이 몸에 배어 이루어진 사람을 만나기는 어렵다.美質之稟於天者易得 而學問之得於己者難矣미질지품어천자이득 이학문지득어기자난의- 권근(權近, 1352~1409),『양촌집(陽村集)』 권15「이...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04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 '고전산책'<논어>1.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편집자 주] 한국고전번역원 이규옥 수석연구위원은 한겨레 창간주주다. 정의로운 시대가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창간 주주가 되었다. 현재 한국고전번역원에서 한문으로 된 기록물을 한글로 옮기는 일을 한다. 중학교 시절 한학자이신 할아버지의 제자 선생님께 ...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7-03
[고전의 숨결] 이규옥의'고전산책' 1화-창의적 인재를 키우려면
[편집자 주] 한국고전번역원 이규옥 수석연구위원은 한겨레 창간주주다. 정의로운 시대가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창간 주주가 되었다. 현재 한국고전번역원에서 한문으로 된 기록물을 한글로 옮기는 일을 한다. 중학교 시절 한학자이신 할아버지의 제자 선생님께 ...
이규옥 주주통신원  2017-06-22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3. 사랑을 받든 미움을 받든
매슬로 욕구이론에 의하면 사람은 생존 욕구, 안전 욕구, 소속 욕구, 인정 욕구, 자아실현 욕구의 다섯가지 욕구를 갖고 있다고 한다. 이 가운데 가장 강한 것은 생존 욕구와 안전 욕구다. 그것이 충족되지 않으면 인간은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이다.이 단...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7-04-06
[고전의 숨결] '조정미'의 도덕경 12. 눈을 멀게 하는 오방색
오방색은 오행의 각 기운과 직결된 푸른색, 붉은색, 노란색, 흰색, 검은색으로서, 옛날 대갓집에서는 오방장 두루마기를 지어서 귀한 아기 돌잔치에 입혔다. 오방장 두루마기의 길은 연두색, 무는 자주색, 겉섶은 노란색, 안섶은 분홍색, 깃과 고름은 남색이...
조정미 주주통신원  2017-03-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