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서울 동작구...나진요 단체, 나경원 의원 사무실 앞 화요집회(3차) 이어가

지난 8일 오후 7시, 지하철 7호선 남성역 입구 60명 모여 나 의원의 각종 의혹 자백 요구 김영배 주주통신원l승인2019.10.09l수정2019.10.09 18: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나경원에게 진실은 듣고자 하는 단체인 <나진요>는 제3차 집회를 또 열렸다. 나진요는 지난 10월 8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서울 동작구 지하철 남성역 4번 출구 옆에 있는 나경원 의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4선) 사무실 앞에서 이미 예고한대로 정기 화요집회(3차)를 이어갔다.

▲ 지난 8일 오후 7시, 서울 동작구 지하철 남성역 4번 출구에 있는, 나경원 의원(자유한국당 원내 대표/4선) 사무실 앞에서 집회중인 단체 일명 '나진요(나경원 진실을 말해 주세요)' 회원 일행. 김영배 기자.

이날 서울지역은 쌀쌀한 날씨라서 행들도 총총걸음을 했지만, 50~60명에 이르는 나진요 회원들의 집회열기는 뜨거웠고 목소리는 우렁찼다.

지나가던 행인 서너 명이 “남의 동네에서 뭐하는 짓들이냐”고 항의하기도 했으나, 집회 사회자가 “동작을 주민이 제대로 투표했으면 여기 와서 이짓을 하겠느냐” 말하기도 했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그때 이들에게 상당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고도 말했다.

집회 사회자가 “다음 집회부터는 ‘동작을 주민’의 많은 참여를 호소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고 외쳐 주목 받았다.

지나가던 이 동네 한 주부는 “나진요가 행동해 줘서 감사하다. 저도 2주 전에 이 집회에 참석했던 두 아이 엄마다. 계속 같이 하지 못해 죄송하다. 후세들에게 이런 정치 암흑기를 물려줘서는 안 되기에 동작구 사람이 더 관심을 가지고 많은 참여가 필요할 듯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집회장소 바로 옆에서는, 밤인데도 나 의원 측 인원이 나와서 ‘조국사퇴’ 서명 받고 있어 이채로웠다. 맞불작전으로 비춰졌다.

한편, 나진요에 의하면 나 의원은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자녀 문제>, <부친의 학원 운영 관련>, <친일단체 행사 참석>, <최근의 말이나 글로 인한 실수> 등에 관련해 의혹을 사거나 비난을 받고 있다.

편집 : 김태평 편집위원

김영배 주주통신원  kimyb1236@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배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옥황상제 2019-10-10 18:52:22

    개 잡놈들 시키들신고 | 삭제

    • sysris@naver.com 2019-10-10 11:20:04

      탄핵배신 종자들에게 작금의 나라꼴을 만들어 줘서 고맙다고 인사하는 개종자들....
      ㅋㅋㅋ 사람이라면 나서고 나대고 설쳐댈수 있겠냐? 또한 그런 배신 종자들을 지지한다고?! 앞으로 아무리 온민족이 개지랄을 떨어도 발전은 없다. 그럴 가능성이 안보이잖아. 짐승이 발전하면 뭘하나? 일본 쪽빠리보다 더 추악한 개민족....신고 | 삭제

      • 홍길동 2019-10-10 01:35:10

        옳아요 닭겨워니 닭대가리지요 왜 어른이 바뀌었으면 따라가보다가 아니면 대가리를 쳐들던지해야지 가기도 전에 대가리 쳐들다 모가지 날라가게생겼네. 요즘 돼지고기비싼데 닭이라도...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