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그해 가을

생체실험 김승원 주주통신원l승인2019.10.11l수정2019.10.14 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9, 그해 가을

(김 자현)

생체 실험은 계속되었다. 어제는 전두엽을 내일은 후두엽을

열 것이다. 핀셋을 쥔 그들의 현미경에 아픈 과거만 끄을려

나오고 그녀, 투명한 두개골에서 어둠의 씨는 발견치 못했

다. 다른 바다 만나기 위해 대오를 짓고 기러기 계절의 저

편으로 날아갈 때 생중계는 희대의 기레기들 담당이었다.

▲ 민초들의 함성, 그들은 왜 이곳에 모였는가? 그들을 누가 불러냈는가? 누구든 답하라.

여교수 뇌를 간 보느라 수고한 떡검을 위해서 서초동 철옹

성 안에서는 떡을 해서 돌렸다는 소문이 파다 했다. 개껌을

씹을 사람들, 일당에 낚여 광화문에 집합했으나 신도들 빤

스를 잘 벗기는 목사한테 헌금으로 빼앗겼다. 이 사태를 놓

고 굴굴굴 통탄한 돼지들까지 혈압 올리는 것이 목사에게

바친 헌납금인지 떡검인지 알 수 없을 때 압수수색도 없이

돼지들은 살처분 당했다. 아우성치는 관객이 삼백만이냐 사

백만이냐를 놓고 국개에서도 설전이 계속되었다 어디선가

흑바람이 불어왔다. 링링- 하늘에서 경고음이 울었으나 아

무도 듣지 못했다. 뒤이어 들이닥친 미탁, 비와 바람이라는

하늘의 작살을 쥐고 뻑적지근 한반도 가을을 치고 나갔다

난공불락, 여리고 성도 무너뜨렸다는 그분은 여전히 보이

지 않았다. 아직도 생체 실험 끝나지 않았다.

편집 : 김태평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승원 주주통신원  heajoe@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원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