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이달의 필진>과 한줄 논평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l승인2019.12.12l수정2020.01.06 17: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온 편집위원회'는 전월 등록기사 중 <이달의 필진>을 선정하여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11월의 필진’ 선정과 투표에는 14분의 필진이 참여하였습니다. 12분이 이달의 필진으로 추천되었고, 참여자의 중복 투표를 통해 선정되었습니다. 추천받은 12분 중 김미경, 전종실, 최성주, 최호진, 허익배 통신원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이달의 필진>은 연속해서 선정되지 않으며 1년에 최대 4번 선정됩니다.

가. 11월의 필진으로 다음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김미경 : 시카고 여행 2. 흑인 그리고 성당 외 6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515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00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18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30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34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63

2. 전종실 : 나라를 구하고자 목숨 받쳐 싸운 어모장군 전방삭 외 2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26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86

3. 최성주 : 할아버지 최운산 장군께 드리는 편지 외 1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51

4. 최호진 : 닮고 싶은 향학열 외 5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512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539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29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38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53

5. 허익배 : ‘TV는 사랑을 싣고’를 시청하고 생각한 어린 시절...

▲ 가을 안녕 / 강은성 통신원

나. 편집위원의 <한줄 논평>, <한줄 소감>

• 김동호 편집위원

▲ 11월에 이현종 통신원이 쓴 ‘상위 20퍼센트는 어떻게 불평등을 유지하는가’에서 언급한 “다른 이들의 기회를 확장하기 위해 약간의 희생을 감수할 의사가 있느냐, 아니면 마음 깊은 곳에서는 사다리를 걷어차고 싶어 하느냐?”는 질문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 강은성 통신원이 선물한 11월의 ‘우포늪의 가을!’ ‘가을 안녕!’ 사진 모두가 작품이었습니다.

• 김태평 편집위원

▲ <최성주 : 할아버지 최운산 장군께 드리는 편지>

황야의 풀 한 포기도 씨에서 움터 자랐고, 집 앞 느티나무도 튼튼한 뿌리가 있기에 북풍한설과 세찬 폭풍우를 이겨내고 오늘도 저렇게 서 있으리라. 사람도 조상을 알고 그분들의 삶을 알아야 바르게 설 수 있고 바르게 살 수 있지 않을까? 훌륭한 조상을 둔 것은 큰 행복이요 행운이다. 하지만 훌륭한 조상은 후세가 만들기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최성주 통신원과 모두의 빛이 되신 최운산 장군님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 김미경 객원편집위원

▲ 11월에는 기사 168건이 올라왔습니다. 필진 54명이 참여해주셨고요. 10월 매일 기사 클릭수 평균은 7,000이 넘습니다. 11월 한 달 동안 기사 클릭 수는 215,013이네요. 매일 올라오는 기사는 5~6건인데 매일 기사 클릭 수가 7,000건이 넘는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 10월에는 시인 김승원 주주와 뉴질랜드에 사시는 Raphael Cha Korea 주주께서 새 필진으로 활동을 시작하셨는데, 11월에는 전방삭장군 후손인 전종실 주주와 시인이신 김수인 주주께서 통신원으로 합류하여 글을 올려주셨습니다. 반갑고 감사합니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  hanion879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