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추도(追悼)의 시

권말선 주주통신원l승인2019.12.31l수정2019.12.31 23: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추도(追悼)의 시

  - 한 해를 돌아보며 생을 달리하신 이웃들에게 바침

 

노래를 불러주고 싶었네
시 한 조각 띄워주고 싶었네
눈물 한 방울이라도
그대 뒷모습에 실어주고 싶었네
떠나기 전 그대는
고개를 숙였던가
희미하게 웃었던가
꼭 그러안았던가
뒤를 돌아보았던가
통곡을 하였던가

 

얼굴을 알지 못함으로 하여
이름을 알지 못함으로 하여
사는 곳을 알지 못함으로 하여
사연을 알지 못함으로 하여
내 이웃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아무렇게나 무심하였던
나를 책망해보네
그 절망의 구렁텅이에
나만 빠지지 않으면 된다고
나만 다독이며 살았던
나를 미워하네
가난으로 하여
절망으로 하여
인정 없음으로 하여
더 이상 그대 떠나지 않도록
나만 다독이지 말며

이웃도 다독이는
우리들의 삶이길
그대 뒷모습에 빌어보네

 

촛불을 들고
통일노래를 부르며
조금만 견디면
조금만 더 견디면
가난이란 이제 없는
인정미 넘치는

그리하여 이런 아픔일랑
이제 없어도 되는
새 세상을 살 수 있다고
그렇게 말해주고 싶었는데…

 

노래를 불러주고 싶었네
시 한 조각 띄워주고 싶었네
눈물 한 방울이라도
살아생전 아프고 외로웠던 그대

어느 날 서로 옷깃을 스쳤을지 모를
그대 홀연히 떠남을 떠나버림을 추도하네
힘겨워 떠나가신 그대
영혼 이제 부디
평안하시길

 

▲ 우리 함께 힘모아 희망의 길을 만들어 갑시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권말선 주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말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