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자

김시열 주주통신원l승인2020.01.04l수정2020.01.04 23: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단지는

새 해에 달 끝에 돈 들어갈 곳 많은 걸 어떻게 알고
집안에 잇달아 줄선 행사 피곤한 인생이란 걸 누구한테 듣고선
이사 입학 결혼 개업 병원 장례... 시간 마디마디 마다 잊지 말고
찾아오라는 손짓 잊지 않는다

 

왜 기죽나
왜 없이 사나
왜 빠른 길 놔두고 가만있나
아침마다 내 발치에 엎드려 꼭꼭 지르밟아 힘이 되라고
필요할 때는 그저 전화만 걸면 바로 달려온다고

 

1등 국민만을 위한 일 금융권, 2등 국민을 위한 이 금융권
품어주지도 않을 1 2금융 가당찮을 3 4류 삶들이 왜 기다려
그깟 자동차 귀금속 원룸 여성 자영업자 각서 한 장이면
까짓 눈 한 번 질끈 감으면 와르르 쏟아지는 현금인 걸
어제도 오늘도 현관 앞에 나붓나붓 내려앉는

 

대출 전단지는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김시열 주주통신원  abukung@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열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