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화 향에 취한 제주 겨울에 어우러진 시 몇 편

2012년 설 연휴 때, 고향 제주에서 김광철 주주통신원l승인2020.02.03l수정2020.02.03 17: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주에 딸린 섬 '우도'에서 바다 건너 종달리에 있는 '지미봉'을 바라보면서 찍은 사진이다. 산호 모래사장에 드리운 에메랄드 빛 바다 물빛이 한없이 아름답지 않은가?

2012년 1월 설 연휴 때 고향 제주에서 제주 올레길 14-1코스, 한림에 있는 한림공의 식물원, 우도 등 몇 군데를 찾았다. 그때 찍었던 수선화, 유채꽃 등 겨울 꽃, 송악, 귤 익는 모습, 우도에서 바라보는 지미봉 등의 사진을 다음 카페 '송홍선의 풀꽃 나무 둘러보기'에 게재한 적이 있다. 그 글과 사진을 가지고 와 소개하고자 한다.

2011년에 필자가 출간한 시집 '애기똥풀'(고인돌 출판사)에 실린 시를 곁들여 소개하겠다. 아름다운 제주 자연에 한 번 빠져보시기 바라면서......

▲ 한가롭게 먹이를 먹고 있는 제주 조랑말들과 돌담 밭, 돌무더기, 유채 등이 잘 어울려 조화를 이루는 제주다운 이색적인 풍경에 푹 삐져본다.
▲ 제주 올레 14-1코스를 돌다가 어느 감귤 하우스 안에서 찍은 탐스런 귤의 모습입니다.

 

하우스 귤/김광철

 

저 색조를 무엇에 비유해야 가장 어울릴까

 

임진년 새해 첫날

동해 바다의 여명을 가르고

불끈 솟아오르는 태양빛이랄까

 

저 풍만함은

어렵사리 첫아이를 출산한

아기 엄마의 젖가슴이랄까

 

잎새 뒤에 살짝 숨어

수줍은 듯 살포시 내미는 저 볼은 

면사포 속에 살짝 고개 숙인

신부의 얼굴이랄까

 

문리가 짧고

필력의 한계로

표현의 곤궁함을 이보다 더 절감할 수는 없다

 

▲ '계요등'이라 하여 여름날 마치 종 모양을 한 작고 하얀 꽃들이 덩굴 위에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듯 꽃 모양이 참 예쁩니다. 식물체에서 닭의 오줌 냄새가 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랍니다. 제주 현무암 돌담에 피었다 지고 남은 열매가 황금색을 띄고 있는 모습이 참 이색적이지요?
▲ <여우콩> 14-1코스를 돌면서 길가 덤불에서 만난 여우콩. 열매 달린 모습이 마치 여우의 두 눈을 연상케 한다고 하여 붙여진 식물 이름이다.
▲ 14-1코스 입구에 있는 저지오름을 오르는데, 눈발이 날리더니 금세 하얀 눈이 살짝 덮인 야산고비의 모습이 신비롭다.

 

▲ 협재 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한림공원의 야자나무들과 잘 손질된 향나무들 모습
▲ 한림공원에서 만난 제주 수선화가 한겨울을 밝히고 있다.

 

수선화를 향한 사랑/김광철

                        

맥풀림

힘없음

짜증

.............

사랑도

존중도

억지로 되는 건 없지

모든 것은 마음이다

너의 영혼을 부여잡기 위하여

거추장스러운 몸부림은 싫다

지나친 제스처로 허풍을 떠는 것도 싫다

다만 최소한의 성의로

나의 진심과 진실이 공명이 된다면

그 자체로 희열이고 행복이거늘

나의 정성과 성의가 부족한가

짐이 되고, 혹이 되는가

천 원짜리 지폐 밀어 넣어

자판기에서 뽑아내어

훌훌 털어 마시다 남은

식어버린 한 모금만 남아있는

캔커피의 자화상이런가

.................

사랑하고 싶다

이 나이에

그의 지성과 열정을 말이다

한낮에 이글거리는

강렬한 태양처럼은 아닐지라도

오후 네 시에 내리 쪼이는 태양처럼

가을 밤하늘에 비치는 초롱한 별빛처럼

마음을 열고 싶다

그의 여린 가슴을

 

시리도록 하얀 눈 비집고 돋아난

청초롬한 얼굴에 노란 립스틱 짙게 바른 수선화를

꼭 끌어안고 짙은 입맞춤으로

노랑물 함께 들고 싶다

 

너를 향한

살 떨리는 그리움이 있기에

옷매무새 가다듬는 정성이 있고

나의 노래에 메아리가 되어 돌아오고

나의 손바닥에 너의 손바닥 쳐야 소리가 나거늘

내 손 내밀게 너의 손바닥 다오

내 입술 내밀게 네 입술 다오

 

사랑하오

사랑하오

살 떨리는 사랑을 한다오

 

<김광철 시집, '애기똥풀' 중에서>

 

▲ 역시 한림공원에서도 예외 없이 유채꽃을 만날 수 있었다. 아직 철이 아닌데 말이다.

 

유채꽃/김광철

 

철도 아닌데

웬 노랑나비들이

이리도 어지럽게 날아들었나

향기에 취하고

초록에 잡혀

우듬지에서 곡예를 하듯이

절기도 거꾸로 매달려 졸고 있질 않은가

벌써 열매를 맺고

또 나비가 되어

날개를 접고 앉은 품에서

처음 찾는 나그네의  뇌세포를 흔들어 놓으니

마구 혼란스러워 정리를 할 수가 없다

제주의 정월은 저물 줄도 모르는가

▲ 백사장을 향해 밀려오다 현무암 바위에 부딪쳐 부서지는 협재 해수욕장의 파도치는 바닷가의 모습
▲ 협재 해수욕장의 고운 모래와 그 앞에 떠 있는 제주에 딸린 섬, 비양도의 모습
▲ <송악> 남부지방과 제주도 돌담이나 나무 등에 붙어서 살아가는 덩굴성 목본 '송악', 이 열매를 잘라 만든 장난감 총의 앞뒤를 막아 쏘면서 놀았던 추억의 식물이다.

 

송악/김광철

 

눈보라 몰아치는 겨울날

울타리에 동동 매달린

내 애인 유두 같은 열매여

너의 풍성함은

먼나무에 비유될까

개요등과 비교될까

네 심줄 같은 줄기는

보는 자체로 그대로 강인함이다

돌담을 휘감고 감싸

눌러 붙는 네 흡착력은

낙지도 혀를 내두르고 지날 거다

어릴 적 족대 잘라

장난감 총 만들어

네 열매로 양쪽 구멍 꼭꼭 막고

쏘아대던 그 소리

퐁,퐁, 피용, 피용

귓가를 간질여 감칠맛 나는 소릴

흉내낼 적당한 방법이 없다

단단히 막아 쏘는

대나무 총구에서

연기도 살짝 피어오른다

송악 총 맞은 친구

다치진 않지만 아프긴 아팠지

이 보다 더 좋은 장난감 있었는가

어릴 적 농경시절을 살았던

40, 50대 이후 세대들아

놀이마저 자연을 떠나니

인간이 어디쯤에서나

자연과 상생 선언을 할는지 답이 없다

세상이 망하고

종말이 오지 않고는

설명을 할 수가 없는 난제 중의 난제다

 

▲ 한경면 조수리에 있는 평화공원 뒤 가마오름에서. 억새를 앞에 두고 사진으로 찍어서 바라보는 눈덮인 한라산과 그 발치에 펼쳐지는 올망졸망한 오름들의 모습이 참 인상적이다.
▲ <종가시나무> 14-1코스 중간에 만난 종가시나무(상록성 참나무)의 열매, 제주에는 종가시나무 등의 상록성 참나무들이 많이 자라고 있다.
▲ <사스레피나무> 우리나라의 남부지방과 제주 등에서 많이 만날 수 있는 상록성 관목이다. 사스레피나무의 열매는 겨울철 야생 조류들의 좋은 먹잇감이다.
▲ <멀구슬나무>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자생하는 멀구슬나무의 잘 익은 열의 모습이다. 내가 어릴 적에 먹을거리가 귀하던 시절, 저 열매를 많이 따먹곤 하였다.

편집 : 박효삼 객원편집위원

김광철 주주통신원  kkc08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김광철 2020-02-10 19:09:32

    임우택 선생님, 제 졸시에 이렇게 감상을 시 형태로 길게 써 주시다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좋은 날들 되십시오.신고 | 삭제

    • 임우택 2020-02-05 08:25:34

      잠시
      협재에 들러
      숨 쉬고 있는 꽃과 나무를 만나고
      바다로 나와 검은 바위에 서서
      비양도를 바라봅니다
      슬픈 연인을 부르는 섬

      서귀로 가는 길에는
      하우스 안에 붉은 볼을 한
      숫처녀의 웃음도 마주합니다
      돌담 사이를 지나
      바다로 나가는 길에
      추억의 열매들이 먼 기억을 불러오니
      감미로운 시절이었습니다

      성산에서는 배를 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출봉을 바라보며 건너간 우도에서
      흰 모래 위 출렁이는 에머럴드 물결
      서빈백사에서 바다소리를 들으며
      지미봉을 바라봅니다
      어머니의 한라산
      오름 오름들
      나 어디서 왔는가

      김광철 선생님
      고맙습니다!신고 | 삭제

      • 김광철 2020-02-04 21:52:19

        하성환님, 김명선 교장선생님!
        관심과 댓글 감사합니다.
        하성환님, 제주에 제가 있을 때 한 번 들르세요.신고 | 삭제

        • 김명선 2020-02-04 17:44:54

          늘 보는 동네 모습을 덕분에 오늘은 의미를 찾고 소중하게 느끼고 갑니다.신고 | 삭제

          • 하성환 2020-02-04 16:01:52

            김광철 선생님^^
            시와 글, 그리고 아름다운 풍경사진 잘 읽고 보았습니다.

            제주에 한 번 가보고 싶네요

            건강하십시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