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복제가 임병시 장인

이칠용 주주통신원l승인2020.02.27l수정2020.02.27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무엇이던지 척척! 못 만드는 게 없다. 그의 손은 마이다스의 요술 같다. 임병시 문화재 복제가는 장인이자 기술사라 할 수 있다. 그가 작업하고 있는 경기도 김포, 전흥공예사에 들어서면 1.2층 가득한 각종 조형물에 놀란다.

부처님, 각종 탑, 사리함 등 불교장엄문화용품에서부터 거북선, 조선(배), 건칠화병에 이르기까지 수 천점 모두 다른 각각의 특징을 가지고 제작되어 있다.

1981년 서울종합직업훈련원 공예과 졸업 이후 어언 40여년.

그동안 설악산 신흥사 천동대불, 일본 병고대불, 모리오까 천동대불, 국보 제 83호 미륵반가사유상, 인천 자유공원 내 학도의용군동상, 서울시립박물관 원구단 천동 주물을 제작했다. 근래엔 세계 명품회사 홍보용 조형물인 소형자동차를 제작하여 샤넬, 루이뷔통, 크리스찬 디오르 등에 납품했다.

학자들 연구를 바탕으로 문헌에만 존재하는 장영실 물시계인 ‘옥루’도 제작했다.  이는 전에 제작했던 자격루 물시계 복원과 연계된 것이다.

2020년 현재 김포공예협회(예담)회장,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전통공에 최고위 전문가 과정 수료생들 모임인 서전회 회장, (사)근대황실공예 문화협회 중앙회 이사직에 있으면서 공예 및 매장문화재, 국보, 보물 등 재현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이칠용 주주통신원  kcaa0887@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칠용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