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를 보면서

정우열 주주통신원l승인2020.02.25l수정2020.02.25 21: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돌이켜 보면 이는 모두가 인간의 오만(傲慢)에서 오는 자업자득(自業自得)입니다. 도법자연(道法自然)이라 했습니다.

80년대 ‘이제우리는 전염병에서 벗어났다!’고 샴페인을 터트리며 자축했습니다. 그러다 다시 홍역, 결핵으로 떠들썩하다가 2003년 사스, 2012년 메르스로 다시 호된 홍역을 치렀습니다. 그러다 이번에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심각한 상태에까지 이르렀습니다.

▲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사진 출처 : 2020.02.08 한겨레21)

이것은 인간(과학주의자)이 바이러스를 우습게 본 자만에서 초래된 것입니다. 따라서 이번 기회에 정부의 의료정책, 특히 감염성 질환에 대한 대책이 수정되어야 합니다.

우선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이 고비를 어떻게 무난히 넘기느냐는 것입니다. 국민 전체의 총체적 협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화살에 맞았는데 이것이 어디서 누가 쐈느냐로 논란을 할 때가 아니라 우선 화살을 뽑는 것이 시급합니다.

자, <한겨레:온> 가족 여러분, 우리 모두 슬기롭게 인내로 이 시기를 잘 버텨냅시다! 아자아자 파이팅!♥

편집 : 객원편집위원 김혜성(cherljuk13@nate.com)

정우열 주주통신원  jwy-hansong@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열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