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스모스 2020(Chaosomos 2020)

이 세상은 혼돈과 질서가 공존한다는 것만은 확실 정병길 주주통신원l승인2020.04.19l수정2020.04.21 11: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Chaosmos 2020 / 모바일그림(Galaxy Tab, 아트레이지 앱) / 스마트화가 정병길 작


대륙의 깊숙한 곳 우한이라는 땅에 홀연히 나타난
보통의 현미경으로는 볼 수도 없다는
생물인 듯 무생물인 듯한
극 미물 바이러스 코로나19

 

빅데이터, AI, 로봇, 드론 거기에 거대한 돈과 권력으로 무장한
가히 신도 두렵지 않을 바벨탑을 구축한 이 지구


세기적인 꼼수 지도자 아베 상도
금세기 보기 드문 독선 시진핑 씨도
멀리 떨어진 선진 유럽의 낭만적인 민주 신사 숙녀들도
세상에서 가장 무대뽀로 힘 센 미스터 트럼프도
처음에는 다소 이웃집 닭싸움 정도로 우습게 보았던 극 미물들의 코로나19 군단


공산주의와 사회주의, 민주주의와 자본주의
그리고 신자유주의 등 최고도의 이념들을 몽땅 우습게 만들고
일터와 학교 그리고 종교는 물론 전쟁까지도 멈추게 만들었습니다.


우선
마스크 한 장 더 구하려고
체면이나 권위도
이념이나 국가 권위도 뒷전으로 던졌습니다.


전대미문의 이 대 혼돈
어떻게 말한들 표현할 수 없습니다.
바이러스들의 단순한 반란이라기에는 너무 미안한 말이고

 

신의 섭리?
대 우주 운행 중 하나의 사건?
나는 알 수 없습니다.
누구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혼돈 속에서 질서가 섭니다.
그 중에 제일은

상호 공존을 위한 질서 유지
이웃 사랑과 헌신
민생을 위한 착한 정책 등
크고 작은 기본만이 인간 세상의 새 질서를 다시 세워갑니다.


이 세상은
혼돈과 질서가 공존한다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코로나19가 한 큰일 중 하나는
어리숙한 나를
어설픈 철학자로 만든 일입니다.

어허 어허~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정병길 주주통신원  bgil21@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