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5)] 내 인생의 화단에서 피어난 믿음꽃, 소망꽃, 사랑꽃

서른 다섯번째 주인공 정순임(86, 옥천읍 상계리) 정지환 옥천신문l승인2020.07.01l수정2020.06.30 22: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지환 옥천신문  lowsaejae@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환 옥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관련기사 5개보기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43)] 버스와 전기 처음 들어오던 날, 주민들과 돼지 잡고 잔치 벌였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42)] 답양(畓陽)리에서 보내 온 연서, 인생을 사랑하는 '가산'으로부터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41)] 사랑은 모든 것을 참으며 믿으며 바라며 견디게 한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40)] 이원면 노인들의 인생이 곧 옥천의 역사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9)] 내 젊은 날의 뿌듯한 감회, 옥천 물줄기 관망도를 내 손으로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8)] 부평초 같은 인생, 옥천의 품에 안겨 봉사가 낙이 되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7)] 만추의 처마밑, 암팡진 곶감으로 호사를 누리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6)] '아름다운 황혼'을 만드는 두 가지 비결, 공부와 봉사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5)] 내 인생의 화단에서 피어난 믿음꽃, 소망꽃, 사랑꽃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4)] 후회하지 않으려면 말해주세요 "고마워, 사랑해, 미안해"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3)] 남의 맘 아프게 할일은 아예 꿈도 꾸지 않았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32)]"내가 4남매의 아버지인 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31)] 인생은 아름다워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30)]가난을 지고 살았지만 내 인생이 '흑자'인 이유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9)]횃불 들고 '독립 만세' 외친 만세봉은 옥천의 자부심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8)]'땅을 경작하듯 매 순간 삶을 일궈왔네'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7)] '봉사와 사랑, 내가 물려주고 싶은 것'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6)] 어디선가 꽃씨 날아와 강가에 핀 노란 꽃처럼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5)]예수님과 만나는 순간 '평범한 인생'이 '특별한 인생'으로 바뀌었다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4)]사선(死線) 뚫고 생환(生還)한 뚝심의 옥천 소년

[은빛자서전 - 인생은 아름다워(23)] "68년 동안 죽은 줄 알고 제사 지내던 오빠를 만났어요"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22)] "은진 송씨 종가 며느리로 살아온 이야기 들어보소"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21)] "'참 잘 살다 갔다'소리 듣는 게 마지막 소원"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20)]사선(死線)을 넘어온 노병 "후회도, 여한도 없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19)]"대의(大義)엔 이르지 못해도 소신(小信) 나누며 살았지요"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18)] 옥천에서 산 60년, "이만하면 성공한 인생일세!"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17)]'비약적인 옥천농업 발전기가 인생의 황금시대'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16)]"욕심 부리지 않고 손해 보듯 사는 게 진정한 성공"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15)]파란만장 3선 군수 인생 "고마운 분들께 밥 한 끼 대접하고파"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14)]"향토사로 만난 인연이 모여 여울을 이뤘다네"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13)]"후손들도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잉꼬부부로 살아가길"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⑫]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 내 고향 옥천이여

[은빛자서전-인생은아름다워⑪]불행의 진흙 속에도 보석처럼 빛나는 기억은 있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⑩>'일만 하며 살아온 한평생, 그래도 행복이 함께했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⑨>나를 키운 할아버지와 어머니의 밥상머리 교육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⑧> 부귀영화와 담쌓고 살았지만 세상 부러울 것 하나도 없소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⑦> 소중한 인연 '실마리' 삼아 내 인생을 '운전'했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⑥> '지금'이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⑤> "죽기 사흘 전까지 땀 흘려 일하는 게 소원"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④> 나를 일으켜 세운 한마디 "복이 찾아올 테니 열심히 살게"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③> 나는 아름다운 '꽃동네' 꿈 꾼 전국 최연소 이장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②>전쟁과 세월의 격랑 속에서도 희망을 일구다

<은빛자서전-인생은 아름다워①>'학생사'는 명절에도 문을 닫지 않았다

'은빛자서전'을 시작하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