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도구로 쓰지 마라!

사람이 사람이어라 정영훈 주주통신원l승인2020.07.02l수정2020.07.04 1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람을 도구로 쓰지 마라          

        - 사람이 사람이어라

                                

누군가를 절대로
불쏘시개로 쓰지 마시라.
임마누엘 칸트였던가?
'사람을 어떤 수단으로 이용하지 마라'


먹물 들어 00000이 된 자리
망한들, 망해 간들
대기업 임원 출신 부르지 마라.
매장 개장 후
수백, 수천 손님들 유치한들
그 사람을
장으로 대표로 모시지 마라.
더구나 연임 시키지 마라.

개인으로도 사람을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되듯
한 인간을
조합 유지와 발전의 수단으로 삼지 마라.

투사들에 대한 부채 지닌 자
민주와 정의에 헌신한 인사들에 대한
존경심 가진 자
마중물로 쓸 생각 하지 말라.

예수 말씀 하시기를
너희가 세상사람
세상의 기득권자들보다 못하면
짠 맛 잃은 소금
불 꺼진 등불이라...
의와 사랑이
세상보다 나아야
빛과 소금 되느니...

님들의 의와 사랑
세상보다 나은가?
함께 무시로 촛불 들었던
그러나 시민운동 주력 못하고
조합에 집중한
장보다 자랑스러운가

사람이 사람도 아니었던
봉건시대 1894
조지오웰 동물농장
1984보다 고등한가.

말로는 구호로는
사람이 하늘이다! 외치면서
이제는 다소 특권화 된
시민운동가와 결이 다르다고
토사구팽 하려 한다.

인간이 인간이기를!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물건 취급 하지 않기를.
그런 연장 취급 하지 않기를.
폭력적 힘 있다고 자랑 말고
세력이라고 행세하지 않는
사랑과 정의, 평화, 휴머니즘 가득한
사람이기를, 인간이기를!

 (2020. 6. 27) 

 

정영훈 주주통신원  jyhkjmn@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훈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호진 2020-07-03 11:19:29

    어쩌다 6월어느마지막날 시한수로 정리하는 인간을 도구로 쓰지 말라라는 깊은 시한수를 오래동안 읽으면서 생각을 곧게하면서 읽고 갑니다,
    작가의 의중을 다헤아리기는 부족하지만 구석구석 마다 베어 나오는 고뇌를 이해하려고 합니다. 함께 살아가는길 온전히 바르고 곧게 하고 싶은 욕망을 안고 갑니다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