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리

김태평 편집위원l승인2020.07.01l수정2020.07.01 1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삶의 방식에 따라 처지가 달라지지 않을까? 우리는 흔히 한 단면으로 전체를 평가하지 않을까? 이렇다 저렇다 탓하면서. 상황에 따라 똥파리로도 살고 꽃파리로도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삶과 생명은 비교불가하게 고귀한 것이니까.

꽃과 파리가 묘한 조화로다

꽃이 파리를 불렀을까

파리가 꽃을 방문했을까

둘은 상생관계이겠지

일방이 어디 있겠는가

꽃이 아름답지만

파리도 예쁘구나

 

파리야

꿀이 맛나 거기 앉았나

꽃이 좋아 거기 앉았나

둘 다 라고

꽃과 함께 하는

넌 꽃파리로다

 

꽃아

넌 아름답기도 하지만

마음도 곱구나

파리가 널 귀찮게 하거나

망가뜨리지는 않니

그렇게 가만히 있다니

넌 천생 꽃이로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김태평 편집위원  tpkkim@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평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호진 2020-07-06 04:10:26

    묘하게 파리가 꽃을 찾았네요 벌이 찾든지 나비가 찾던지 그러치 않고 혹똥파리가 아닌가 싶네요, 이걸 시로 표현해 올린 김태평님의 순수함이 엿 보입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