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민당 ‘박근혜체포단’ 방문, "‘전쟁부활 아베체포단‘을 결성하겠다"

이기묘 주주통신원 (박근혜체포단 대변인)l승인2017.05.11l수정2017.05.12 1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 사회민주당(사민당) 관계자 두 명이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9일 낮 서울 종로구에 있는 '박근혜체포단' 사무실을 방문했다. 방문자는 와타나베 일본 니카타현 도당 간사장과 아리타 평화센터 사무국장이다. 이들은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서울에서 직접 보기 위해 입국했다. 이대수 목사의 안내로 입국한 이들은 이 목사로부터 '박근혜체포단'을 소개 받고 이날 바로 체포단을 찾았다.  

이들은 박근혜 체포단 결성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고 일본으로 돌아가 ‘전쟁부활 아베체포단‘을 결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근혜체포단은 지난해 11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단체다. 체포단은 박 대통령이 구속될 때까지 쉬지 않고 광화문광장, 검찰청, 특검, 헌재, 국회, 정부청사, 청와대 앞에서 시위를 이어나갔다.

지난겨울, ‘박근혜체포단’ 및 촛불집회 시민의 염원으로 박근혜가 탄핵, 구속되어 나라를 위기에서 벗어나게 한 것은 나름 큰 성과였다. 하지만 홍준표를 비롯한 반평화 전쟁주의자들이 이번 대선에서 24%나 득표한 것 볼 때 ‘적폐청산’이 녹록치 않다는 것을 말해준다.

하여 박근혜 및 그 추종세력에 대한 적폐청산을 위한 ‘박근혜체포단’은 그대로 유지하여 지속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이 와중에 일본 사회민주당의 방문으로 '한미일군사협정'에 대응하는 '한미일평화협정'과 '한미일 아베체포단'의 공감대가 형성된 것은 하나의 성과라 하겠다.

체포단은 한반도 평화정착과 후세대에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를 물려주기 위하여 ‘민주진보안전평화정권’이 20년 이상 유지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평화를 파괴하는 자는 계속 체포해 나갈 것이다.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이동구 에디터

이기묘 주주통신원 (박근혜체포단 대변인)  itamjung@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묘 주주통신원 (박근혜체포단 대변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