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국수 한 그릇

리인수 주주통신원l승인2017.05.16l수정2017.05.17 09: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늘은 점심을 너무 일찍 먹어서인지 오후 6시쯤 되니까 배가 고팠다. 가끔 가는 분식집으로 향했는데, 사무실 인근에서는 유일한 집이다. 이 집도 여느 분식집과 마찬가지로 주로 김밥과 국수가 주메뉴다. 먹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천 오백원짜리 김밥치곤 맛있고 정성스레 말은 것 같다.

분식집 주인에게는 좀 미안한 일이지만 내겐 김밥 한 줄 정도의 양이면 한끼 식사로 충분하다. 나이 사십이 넘으면 소식(少食)을 해야 한다는 소신 때문에 몇 년 전부터 시작된 일종의 강박에서 비롯한 식습관이다.

그런데 오늘은 별스럽게 배가 고파 국수 한 그릇을 추가했다. 가끔 그렇게도 먹는 날도 있긴 하다. 김밥을 거의 다 먹었을 쯤 국수가 나왔는데 얼핏 보기에도 양이 좀 많은 것 같았다. 국수를 종종 먹었기에 그 집 국수의 양을 알고 있는 나로서는 한 눈에 봐도 보통 때와는 다르게 양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던 것이다.

주인 아주머니에게 오늘 따라 왜 이렇게 국수의 양이 많은지를 물었다. 아주머니의 말은 참으로 뜻밖이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선생님들을 순직으로 처리하라는 지시를 해 줘서, 그게 너무 고마워 오늘 하루만이라도 모든 손님들에게 평소보다 삼분의 일을 더 얹어서 제공했다는 것이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눈물이 핑 돌았다. 실은 나도 오늘 문 대통령의 그 같은 지시를 뉴스로 접하고 희생된 선생님들의 넋이 조금이라도 달래졌기를 기도했다. 그리고 유가족들의 요구가 늦게나마 받아들여져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평소 무심코 들리던 분식집에서 이런 일을 겪게 되다니, 내 또래 쯤 되어 보이는 주인 아주머니에게 갑자기 여러 가지 궁금증이 밀려왔다. ‘혹시 자녀 중에 학교에 근무하거나 공무원이 있느냐’, ‘젊었을 때 데모 같은 거 해 본적이 있느냐?’ 등 묻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았는데 꾹 참았다. 그런 자녀가 있으면 어떻고 없으면 또 어떤가. 젊은 시절 데모를 해 봤으면 어떻고 안 해 봤으면 또 어떤가, 국수 한 그릇에 지금 이 분의 마음이 다 담겨 있는 것을.

나는 한 가락의 국수도 남기지 않으려고 가위로 냉면 자르듯 입안에서 국수를 잘게잘게 짤라서 넘겼다. 그냥 통째로 후루룩 먹는 것보다 실제로 그렇게 먹으면 배가 덜 부르기 때문이다.

먹으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말로만 듣던 그 ‘비정상화의 정상화’가 새 정부에서는 진정으로 이루어지는 것인가, 설마 여기서 멈춰지는 건 아니겠지, 그럴 수는 없다. 어떻게 이룬 정권교체인가, 수백만명의 촛불시민들이 이룬 위대한 시민혁명이 아니던가, 결코 지금보다 퇴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스승의 날인 오늘 보여준 그 지극히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국정운영의 모습을 임기말까지 그대로 유지해 주길 진심으로 바라고, 또 그렇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싶다.

양이 가득한 국수를 깨끗하게 다 비우고 나오는 길에 그래도 한 가지 궁금한 게 있어 묻지 않을 수 없었다. 혹시, 투표는 당연히 하셨겠지요? 원하는 분이 당선된 건가요? 아주머니의 엄지척이 높이 올라갔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리인수 주주통신원  least-people@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인수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