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 임진왜란 때의 보성군 창의 2

임진왜란 때에 일어난 의병들의 활동 상 그리고 그 명단 김선태 주주통신원l승인2017.05.29l수정2017.06.11 13: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성군청 홈페이지에 소개 된 박광전 선생

박광전은 중종 21년(1526)조성면 용전리에서 태어났으며, 이퇴계의 문인으로 그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던 대 유학자로서 광해군의 사부를 지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격문을 띄우고 문인들과 더불어 의병을 모집해 전라 좌의병을 일으켰다. 또한 전란극복을 위해 백성들을 위무하고 유민을 모아 농사를 짓게 해 민생을 안정시키는 등 우국충정을 몸소 실천했다.

1597년 정유재란시에도 칠순의 노령에도 불구하고 의병을 일으켜 적벽전투에서 적을 격파하였다. 그러나 노병으로 인해 군영에서 7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 후 사후에도 평소 그의 학덕과 충의를 흠모했던 지방 유림들에 의해 서원이 건립되고 숙종 33년(1707)에 용산서원의 사액을 받았다.

 

충절의 고장 보성의병 창의 기<명단> 의병의 중요 직책을 가진 장수<10명>

창의 총수 박광전

양향관<군량관리> 문위세

체찰부연락<도체찰사 연락관> 안방준

수성대장<본진 보성 수성> 선상근

좌의병대장 임계영

종사관 정사제

참모장 박근효

참모 박광선, 별장 소상진, 남응길, 박사길

 

의병 참여자<자료 출처:호남절의록, 산양삼강록, 보성군지,-1974년판 보성군지에서>

강봉세, 강희국, 깅인상, 강희원, 강희보, 강희열, 강희복, 강승훈, 강옥상, 강 절, 김홍업, 김언림, 김신민, 김예의, 김덕방, 김택보, 김성원, 김서수, 김 범, 김효생, 김위구, 김 신, 김인영, 김 준, 김대민, 김익복, 김수복, 김 곤, 김유형, 김 흔, 곽흥연, 남응개, 마하수, 마성룡, 마희룔, 문희순, 문원개, 문영개, 문형개, 문홍개, 문희개, 문광복, 문대상, 문익화, 문익명, 문희성, 문호섭, 박응참, 박응호, 박근제, 박 훈, 박천압, 박응현, 박종전, 백한남, 백진남, 변홍원, 변홍달, 변홍주, 변홍선, 병홍양, 변홍제, 변덕일, 변홍주, 변덕황, 변덕장, 배몽리, 서영복, 서도남, 서덕숭, 선광선, 선거이, 선의경, 선경룡, 선해수, 선인수, 선경백, 선필백, 선여경, 선청원, 선정립, 선선립, 선정민, 선의문, 손응호, 손응록, 손응지, 손흥립, 손영립, 손손립, 손 민, 송상장, 송진해, 송진부, 신덕윤, 양봉수, 염세응, 염 걸, 염 제, 염 서, 염 경, 영홍립, 오경남, 오 척, 오 주, 오춘기, 오방한, 유여완, 이종인, 이경남, 이신수, 인인복, 이정지, 이향민, 이봉수, 이방준, 임백영, 임 제, 임 희, 임희진, 전몽성, 전몽진, 전방삭, 전치건, 정 회, 정대민, 정대영, 정홍수, 정홍령, 정응남,정 길, 정정달, 정경수, 조정의, 진무성, 채은남, 채명헌, 채용해, 최대성, 최언립, 최억수, 최억남, 표 헌, 함덕립, 황원복, 황보진, <사노: 개인집의 노비> 두리, 갑성, 한이, 강룡, 기갑 등 5명

이상의 선비와 일반 백성 참여자가 146명과 개인 노비까지 모두 합하여 151

 

이상과 같이 직책을 가지신 장수 열 분과 일반 의병을 모두 합해서 161명의 의병 참가자들이 우리 고장을 지키고 멀리 남원성과 경상도 지역까지 돕는 등 맹활약을 하였던 것이다. 특히 위 참여자 명단을 자세히 보면 이름이 비슷한 형제가 4,5명 심지어는 6형제<변흥원~흥주>분이 보이는데 바로 형제들이 총 출동하여 모두 나선 경우로 보이고 있어서 모든 사람들에게 본받을 만한 고장임이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참고 : 湖南節義錄. 南道의얼, 山陽三綱傳, 寶城郡誌에서 취록하여 수록한 1974년판 寶城郡鄕土史를 참조함>

글 출처 : 전자책 (http://edit.upaper.net/Editor/Preview.aspx?cid=156296/ 저자 김선태)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선태 주주통신원  ksuntae@empas.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태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