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4. 온 가문이 나선 창의가문 문위세<文緯世> 선생

김선태 주주통신원l승인2017.06.11l수정2017.06.11 13: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 온 가문이 나선 창의가문 문위세<文緯世> 선생

임진왜란이라는 가장 험난한 국난을 당하자 호남의 남정네들이라면 너도나도 의분을 참지 못하여, 백발을 휘날리면서도 녹슨 칼을 가는 이도 있었고, 모지라져 몽둥이가 다 된 붓이라도 휘둘러서 모두 나서자고 격문을 쓰는 이도 있었다.

적을 물리치기 위한 전선으로 발길을 모아 달려가는 충성심에 불타는 용감한 의병들은 생명을 생각하지 않았고, 재산이며 가족까지도 안중에 없을 만큼 오직 적들을 물리치는 일에만 나섰다. 그들은 성공도, 명예도 생각할 여지가 없었다. 남자라면 당연히 나서야할 일이요, 젊은이나 늙은이를 가리지도 않았다.

아무리 그렇다고 하지만 전국 방방곡곡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오직 우리 고장 보성에서만이 찾을 수 있는 온 가족이 의병으로 나선 집안이 있었다. 바로 문위세 선생의 집안이다. 선생의 집안에서는 문위세 선생을 앞장으로 4명의 아들 원개, 영개, 형개, 홍개<元凱, 英凱, 亨凱, 弘凱>과 두 조카 희개, 희순<希凱,希舜,> 종손 익명, 익화<益明, 益華> 그리고 사위 백수민<白民秀>까지 모두 10명의 가족이 의병으로 나선 것이다.

이렇게 온 가족이 의병으로 나선 것이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어느 가문에서나 일가족 중의 한 두 명이 나라를 위해서 나서면, 나머지 몇은 남아서 가문을 지키게 하는 게 보통이었다. 하지만 이 문위세 선생의 집안은 사위까지 모두 나서는 전례를 찾을 수 없는 가문이었으니 더 우러를만한 집안이 아니겠는가?

▲ 문위세 선생의 사당 1

(1) 풍암<楓庵> 문세위 선생

*자(字) =사람의 이름을 소중히 여겨, 본 이름 이 외에 부르기 위해 짓는 남자가 성인이 되었을 때 붙이는 이름

*호<號> = 이름이나 자 외에 허물없이 쓰기 위하여 지은 이름, 자신이 난 고장, 자신의 특색을 내세운 <별명>

선생의 자는 숙초(叔草)이시고, 호는 풍암(楓庵)이다. 남평문씨이며, 충선군 문익점 선생의 후예이며, 아버지 사량<士亮>은 사후에 임금님으로 부터 참의벼슬을 받으신 분이시다.

퇴계 선생에게 공부한 분으로 명종 때 정유년에 사마라는 벼슬에 올랐으며, 임진년에는 우리 고장의 의병장 박죽천<朴竹川>선생이 의병을 일으키시자 함께 참여하여, 위에 적은 가족 10명이 모두 뜻을 같이하여서 임계영 의병장을 도와 양향관<糧餉官:군량미를 동원하거나 관리하는 직책>을 맡았으며, 장수, 금산, 무주, 성주, 개령 등지 적을 크게 무찔렀으므로 순찰사 권율이 문위세 선생의 공로를 임금님께 알리는 장계를 올려서 용담현감으로 임명을 받았다.

▲ 문위세 선생의 사당 2

정유재란 때에 일가족 모두가 나서고, 보성 사람들로 구성된 의병들이 힘을 합쳐 용담의 적을 크게 무찔렀다. 이에 용담의 주민들이 감사의 뜻을 담은 송덕비를 세웠다. 을사년에 선무훈<공신으로 이름을 올림>으로 등록이 되고, 파주 목사로 승진이 되었고, 돌아가신 뒤에는 임금님이 손수내린 강성서원을 세워 충선공<忠宣公 : 문익점>과 함께 모셔지게 되었다.

글 출처 : 전자책 (http://edit.upaper.net/Editor/Preview.aspx?cid=156296/ 저자 김선태)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김선태 주주통신원  ksuntae@empas.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태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30 한말의 참위관 이웅래<李雄來> 지사<志士>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9. 왜적을 토벌한 임정현(任淨鉉) 항일의병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8. 무신 창의의 임창모(林昌模) 의병장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7. 의병용장 염재보(簾在輔)의 혈전기 2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6. 의병용장 염재보(簾在輔)의 혈전기 1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5. 무신 창의 안규홍(安圭洪) 의병장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4. 백범 김구선생의 피난처였던 쇠실(深松)부락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3. 농민봉기 동학혁명과 고장의 접주 박태로(朴泰潞)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2. 독립운동 앞장 서재필(徐在弼) 박사의 탄생 이야기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1. 독립운동에 앞장 선 서재필(徐在弼)박사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0. 칠순의 용사 윤만옹(尹謾翁)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9. 영조조의 영웅호걸 윤동교(尹東郊)선생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8. 충성공 최지계(崔池繼) 부사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7. 의로운 곡식으로 창의를 도운 석정(石亭) 박응삼선생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6. 담력있고 전략 뛰어난 진무성<陳武晟>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5. 병자호란과 보성의 창의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4. 임란 공신 김홍업<金弘業>의병장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3. 적벽에 잠든 옥강의 충혼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2. 적치재와 충효 정려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1. 홍의장군 소상진과 삼강문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0. 충간의담의 쌍충 정려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9. 5부자가 모두 창의하여 공을 세운 오충각<五忠閣>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8 정충(旌忠)의 모의장군(募義將軍) 최대성(崔大晟)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7 진주 장렬사에 배향된 김준<金俊> 의병장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3. 임계영<任啓英>장군의 창의 활동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 임진왜란 때의 보성군 창의 2

[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1. 임진왜란 때의 보성군 창의 1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이미진, 유회중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