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구의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출정식

여인철 주주통신원l승인2017.08.25l수정2017.09.01 11: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여인철 주주통신원은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조직위원회 공동조직위원장이다. 제주강정에서 광화문까지 달린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을 주최한 평화협정행동연대 공동준비위원장이기도 하다. 

강명구와 함께 달리는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출정식을 안내합니다.

일시 : 2017년 8월 26일 오전 12시
장소 :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

광화문 출정식 식순

사회자 : 정은수(탤런트), 김창준(사무처장)

- 11시 30분 길놀이 및 티셔츠 판매
- 12시 행사안내 멘트
- 12시 10분 개회사 국민의례
- 12시 12분 내빈소개 경과보고
- 12시 15분 격려사 / 이창복 상임대표 외
- 12시 40분 시낭송 송인엽, 정은수
- 12시 45분 강명구님의 장도에 부치는 글(한반도평화기원문) 낭독(여인철 공동조직위원장)
- 12시 50분 강명구님 인사
- 12시 55분 ‘우리의소원’ 제창 및 사진촬영
- 13시 런버킷챌린지 후 점심 / 뒷풀이 장소 이동

Ecce homo! 그의 이름은 강명구.

그는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이제 그의 다음 계획은 올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내년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이번에도 "남북 평화통일(Run to reunite Korea)"의 기치를 들고 뛸 것이다.

인류가 가보지 못한 전인미답의 길을 떠나는데, 그를 위한 지지 움직임은 크지 않다. 가슴 아픈 일이다. 우선 차량이 지원되지 않아 미국횡단 때처럼 또 다시 유모차를 끌고 뛰게 생겼다. 인간의 한계를 한참 뛰어넘는 일이다.

우여곡절을 거쳐 내일 12시에 광화문 앞에 출정식을 갖는다. 그리고 27일 일요일, 네덜란드로 출국을 한다.

고난의 장도에 오를 강명구 선수의 발걸음이 가볍게, 우선 출정식에라도 사람들이 북적였으면 좋겠다.

1년여 후 그가 평양을 거쳐 판문점으로 내려오고, 우리 남쪽 시민들이 두 팔 벌려 그를 맞이하러 나가는 상상을 해본다.

만일 그렇게 그의 꿈이 이루어진다면... 그것은 인류 최초의 일대 사변이 아닐까. 인류의 역사에 길이 남을 금자탑을 우리 한국인이 세우는 일이 될 것이다.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다. 비록 후원과 지원이 부족해 그에겐 고난의 여정이 될지라도, 우선은 그렇게라도 안도하고 싶다.

내일 출정식에 지지하는 분들이 구름처럼 오면 좋겠다.

* 현재 다음에서 강명구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을 지원하는 스토리펀딩'평화마라토너 지구 한바퀴에 도전하다'란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다. 펀딩 주소는 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6870 이며 2017년 9월 25일이 펀딩 마감일이다.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조직위원회 공동조직위원장 여인철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여인철 주주통신원  ymogyang@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인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헤이그에서 임진각까지

강명구 마라토너 유라시아평화마라톤 대장정을 마치며

불어라 평화의 바람 '임진각 평화문화제'

강명구 선수 동해 도착, 'DMZ 함께 달리기’ 시작

[남북평화통일기원 12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5,000km] 연길-우수리스크 행 버스 안에서 작은 통일

평화마라토너 강명구 동해항 도착 '대국민보고와 국회기자회견'

[남북평화통일기원 12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5,000km] 삼족오 천년의 꿈

한겨레:온, 제9회 아시아미래포럼 취재팀 꾸려

[남북평화통일기원 12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단둥에서 만난 잊힌 독립선언 ‘무오 독립선언’

[남북평화통일기원 12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수풍댐에서 희미한 ‘강 건너 등불’을 안타까이 바라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2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절벽에 서서 새 희망을 바라보다

압록강 앞에 서서

[남북평화통일기원 12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

사진으로 보는 '강명구 평화마라톤 심양 환영문화제'

강명구 평화마라톤 '심양 환영 문화제', '단동 환송 문화제'

[남북평화통일기원 12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흔들리는 내 슬픈 달리기

[남북평화통일기원 12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상에서 가장 먼 성묘길

마침내 삼족오 깃발 휘날리던 강역에 들어서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1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넘어지는 0.5초 사이

[남북평화통일기원 11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은숙이는 내 모든 그리움의 대명사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1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만리장성과 사드

[남북평화통일기원 11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을밀대 결의’

[남북평화통일기원 11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애당초 내 머릿속에는

강명구 평화마라톤 1주년 대국민 보고 및 기자회견

[남북평화통일기원 11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연탄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11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계를 뒤흔든 마오쩌둥의 368일간 통일 마라톤

[남북평화통일기원 11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집으로 가는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11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One Belt One Road)

'평화선언 4.27 인물전' 서울시청 전시회

[남북평화통일기원 10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계 속 우리문화 정체성과 이름에 대한 단상

[남북평화통일기원 10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농부의 억척스러움과 완주를 향한 본능적 몸부림

[남북평화통일기원 10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황허(黃河), 불그스름한 황금빛 강물... 평화의 물결

[남북평화통일기원 10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어머니의 두 다리는 나를 떠받쳐준 억센 기둥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그때, 나는 두 지도자의 무림 대결을 상상했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노자는 내가 가는 길이 길이 아니라고 말한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노랑나비가 되어!

[남북평화통일기원 10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장건이 들려주는 이야기

[남북평화통일기원 10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올 가을은 대동강물 칵테일을!

[남북평화통일기원 10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만리장성 그 경계를 넘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내 안에 어머니의 표범이 산다

혜초의 발자취를 따라 혜초의 향기를 추억하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6학년은 7월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평화는 발바닥에서 온다

[시] 유라시아 대륙 항해

[남북평화통일기원 9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사막에 비가 내리면

[남북평화통일기원 9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방황하는 호수 로프노르

[남북평화통일기원 9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톈산은 양산박의 송강

[남북평화통일기원 9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우루무치에서 만난 우렁각시

[남북평화통일기원 9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세계적 장기판이 유라시아 곳곳에서 벌어질 것 같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톈산 정상은 내 발걸음을 허락하지 않았다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6. ‘짜이 지엔 명구 따거’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5. 물은 산을 넘지 못하지만~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4. 길 위의 대화

[남북평화통일기원 8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텐산 풍경 읽어주는 남자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3. 종교도 문화다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2. 어디로 가는 걸까

강명구 평화마라톤 동반주 단상 1. 위구르와 대한민국

[유라시안평화마라톤] 불가리아 소피아의 김수임님 가족에게 드리는 글

[남북평화통일기원 1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베를린에서 들려오는 환희의 송가

[남북평화통일기원 1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가을빛에 물든 독일 고성

[남북평화통일기원 1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동서독의 물류를 연결하던 도시 헬름슈테트

[남북평화통일기원 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하멜른의 '피리부는 사나이'

[남북평화통일기원!! 강명구 선수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8. 간호사는 가난한 조국을 치료했고 광부는 희망을 캤다

[남북평화통일기원!! 강명구 선수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7. 빗속에서 길을 잃다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6. 나의 ‘로렐라이’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5.백조의 기사, 유모차의 기사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4. 하멜 표류기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3. 출정식에 경찰 등장

강명구의 유라시안 마라톤 이야기 1

두고 온 강, 대동강

Race to the end! Race to Panmunjom!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위해 송영길의원 2천만원 후원

이준열사 서거 110주기, 유라시아 횡단 마라톤에 도전한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