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를 대표하는 장애인 '방방밴드'

박혜정 주주통신원l승인2017.10.06l수정2017.10.08 00: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양주시 남면에 위치한 OO스포츠센터에서 장애인 성인부 수영을 배우다 알게 된 사람들이 있다. 음악을 좋아하고 악기를 다룰 줄 아는 그들이 모여서 ‘방방밴드’라는 음악밴드를 구성하였다.

기타는 최창수님. ‘한겨레 온‘ 주주통신원이며 시계수리박사다. 예전 직장인밴드에서도 활동. 리더 겸 악단장을 맡아서 밴드를 이끌어가고 있다.

키보드는 임주희님. 수영부 회장 부인이다. 지체 장애가 있고 대학에서 피아노 전공을 했다. 밴드에 절실히 필요한 멤버로 큰 역할을 해주고 있다.

보컬은 한대수님. 역시 지체장애인이다. 예전에 카페에서 음악 활동을 잠깐 했다. 지금은 다른 일을 하고 있다. 성량이 풍부하다.

매니저 겸 스텝으로는 저 박혜정과 키보드 담당 임주희님의 부군 박재용님이 함께 하고 있다.

조금은 부족하지만 밴드를 구성하게 된 목적은 취미 활동도 하고 재능기부도 하고 장애인들도 뭔가 할 수 있다는 것을 다른 장애인들과 일반인들에게 알리고 차별과 편견 없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고자 함에 있다.

* 방방밴드(bangbangband) -> http://cafe.daum.net/bangbangband

▲한승기-연인 ▲ 남진-둥지 ▲ 윤수일-터미널 ▲ 조경수-돌려줄 수 없나요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박혜정 주주통신원  unsol@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정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이미진, 유회중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