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리 바닷가 삼색 돌

정영훈 주주통신원l승인2017.11.11l수정2017.11.12 00: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향 바닷가의 돌 하나로 쓴 졸시 올립니다.

<강정리 바닷가 삼색 돌>

전남 무안군 청계면 강정리
바닷가 거닐다 주워 올린
삼 색 작은 돌.

친구들은 그냥 돌,
떡 덩이 같다네.

5천년,
아니 1만년도 전부터의
밀물과 썰물
태풍과 홍수 거치며
형성되었을 삼색돌

강정리와 구로리, 복길
도대리와 서호리 달바위로 이어지는
동네 사람들,
모시마, 가시내들의 발길
사연들이 압축되고 퇴적되어
붉은 빛, 이끼빛, 노랑인 듯 갈색인 듯
마음 사로 잡는 돌이여!

삼색돌은
서울까지 동행하여
책상 앞에 놓였네.

난 이렇게
많은 것을 사랑했는지 모르네.
돌과 꽃들과 계절과 사람들, 친구들
그리고
아름다운 여인들,
진리와 정의, 민주주의까지...

욕 먹고,
실속, 보잘것 없이
손해보기 쉽상일지라도
삼색돌 소중한 마음으로
모든 참된 것, 아름다운 이들
더욱 더 사랑하리.(2017. 10. 6)

 

공익사업「촛불혁명, 시와 글로 ~」출판, 링크로 안내합니다.
https://www.facebook.com/groups/492534741132001/permalink/501078726944269/

 

편집: 이미진 객원편집위원

정영훈 주주통신원  jyhkjmn@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훈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