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이달의 필진> 과 한줄 논평

심창식 부에디터l승인2018.02.05l수정2018.02.05 15: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 무술년 1월 <이달의 필진>으로 다음 4분을 선정하였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강명구 : 평화통일기원 유라시아 마라톤(47~55), 비단길위에 평화의 수를 놓다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09

김동호 : 대만 이야기51~53, 작은 기쁨 큰 행복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86

김태평 : 눈님 달님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74

이호균 : 한겨울 붉은 열매로 다시 피어나는 산수유나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88

나. 편집위원의 <한줄 논평>, <한줄 소감> -

김미경 편집위원 (선정 안된 아쉬운 필진에 대한 한 마디)

- 빛깔과 색깔(양성숙) : 빛이라는 존재가 생생하게 숨쉬는 작품

안지애 편집위원 (이달의 필진에게 한 마디)

- 유라시아 마라톤(강명구) : 강명구,송인엽 두 남자가 펼치는 브로맨스 로드무비

- 토사구팽(김동호) : 대만아저씨가 들려주는 재미있는 중국 이야기

- 눈님 달님(김태평) : 달님과 눈맞추는 겨울 이야기

- 한겨울 붉은 열매로 피어나는 산수유나무(이호균) : 글에서 산수유 향이 퍼진다

심창식 부에디터 (전체적인 평)

- 무술년의 첫 스타트를 끊은 글은 남북평화통일기원 강명구 선수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47편 '터키의 크리스마스'였다. 며칠 있으면 개최될 평창올림픽은 마치 미리 짜놓은 것처럼 곧 전쟁이 일어날 것같았던 한반도 분위기를 일거에 불식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화투판에서 '효자뻑'이라는 말도 있지만 평창올림픽이야말로 효자올림픽이 아닐 수 없다. 평화마라톤이 평화통일을 향한 긴 여정이라면, 평창올림픽은 전쟁의 방패막이요, 평화통일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의 세레나데이다. 

- 무술년들어 하나의 특징이 있다면, 칼럼과 논평이 대폭 늘었다는 사실이다. 총13편의 칼럼과 논평이 올라왔다. 정치 경제 사회 교육 역사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에 걸쳐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1월에 실린 칼럼과 논평의 주요 필진은 다음과 같다. (가나다 순, 호칭 생략). 

: 김선태, 김용택, 김진희, 리인수, 박봉우, 여인철, 이재준, 이현종, 한성, 허익배

앞으로 이들 필진들이 펼칠 활약상이 기대된다.

▲ 2018년 1월 19일 금요일 조지아 트삭바에서 Sagholasheni까지 달리면서 만난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과 성곽
심창식 부에디터  cshim777@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식 부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