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행사] 3.8일 세계여성의 날 김련희 초청, 평화를 말하다

진짜 평양시민 김련희의 평양이야기 고은광순 주주통신원l승인2018.03.06l수정2018.03.12 15: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련희씨(49세)는 병 치료차 중국에 갔다. 잠시 남한에서 목돈을 벌어 다시 재입북할 생각으로 브로커의 제안을 받아들여 남으로 왔다.

남으로 오니 한국국적을 받게 되었고 그녀의 생각대로 재입북의 기회는 만들 수 없었다. 뒤늦게 자신의 처지를 알게 된 그녀는 재입북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벌써 8년째 그녀의 애간장은 녹아들어가고 있다.

그녀의 딱한 이야기를 SNS통해 간간히 들었지만 뾰족하게 도울 방도가 없었다. 얼마 전 남으로 내려온 올림픽 응원단을 만났다가 그대로 떠나보낸 그녀의 심정이 오죽했으랴.

3월1일 광화문 민회에 참석하고 돌아오는 길에 들른 카페에서 우연히 태극성조기팀과 같은 테이블에 앉게 되었다. 그들은 '감옥, 총살, 자유 없는 암흑의 나라'로 북을 정의 내리고 있었다.

그들은 그간 박정희, 김기춘, 이동복, 박근혜 등 친미반공정부가 길러낸 역사의 맹인들이다. '북맹수구'가 존재하는 한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은 멀고 험난하기 마련이다.

회원들의 요구로 3.8 여성의 날에 김련희씨와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했다. 진즉부터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었다. 묻고 싶은 게 참말 많다. 여성으로서 그녀가 남과 북에서 느낀 문제점들은 무엇일까? 바람직한 통일한국은 어떤 나라여야 할까?

‘북맹 없는 남’, ‘남맹 없는 북’... 그렇게 되어야 비로소 우리는 두려움 없이 손을 맞잡고 하나가 되어갈 수 있을 것이다.

‘북맹’, ‘남맹’을 없애는 일. 우리가 부지런히 갈고 닦아야 남북으로 통하는 길이 시원하게 뚫릴 것이다!

대화하고 싶은 분 모두 환영한다!

[편집자 주] 한겨레주주이자 ‘문화공간 온:’ 조합원인 고은광순씨가 동학시민강좌를 아래와 같이 연다. 이번 주 목요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총 3회 진행한다. ‘동학 다큐 소설’ <해월의 딸, 용담할매>를 쓴 고은광순(62)씨는 이화여대 사회학과 재학 중 75년에, 박정희 독재 정권에 반대하다 투옥되고 제적된다. 1979년 10·26 이후 복권되어 복학하지만 신군부의 등장으로 다시 제적된다. 이후 진로를 바꿔 한의학을 공부하고 한의사가 되었다. 시민운동가로도 활동하면서 ‘호주제폐지운동’, '부모성함께쓰기운동‘을 벌였다. 현재 '동학실천시민행동' 대표와 '평화어머니회' 대표를 맡고 있다. 저서로는 <어느 안티미스코리아의 반란(인물과사상사, 1999 )>,<한국에는 남자들만 산다(인물과사상사, 2004)>, <시골 한의사 고은광순의 힐링(유리창, 2012)>, 그리고 <해월의 딸, 용담할매(모시는사람들. 2015>가 있다.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고은광순 주주통신원  koeunks1@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광순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8-04-03 18:07:08

    극우보수단체 소속 사람들 대다수가 조상대대로 친일 친미 혹은 극우보수반공집안사람들이 99%인거 다 알고있다. 이제는 더이상 국가폭력이 다시는 일어나지않기를 바란다~!!!! 그리고 남북통일을 할려면 가장 먼저 손을 봐야되는것이 국가보안법인데 아직까지는 보수성향의 어르신들이 생존하고 계시고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대한애국당 소속 의원인 조원진을 비롯하여 극우보수단체사람들의 입이 세기때문에 국보법이 폐지될려면 우선 북한정권이 무너지거나 극우보수성향의 윗어른들이 모두 돌아가셔야 가능할일이니....!!!!신고 | 삭제

    • 박혜연 2018-03-14 21:13:12

      진짜 평양시민인 김련희씨를 안보내두면 그야말로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국가의 탈을 쓴 문민독재국가로 낙인찍힐거다~!!! 그리고 권철남씨와 닝보 류경식당 종업원 12명이랑 캄보디아 대동강식당 종업원 문수경도 북으로 보내야한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