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 유적지 답사기] 13 대밭 속으로 찾아간 담살 안규홍의 묘소

어린머슴 담살이가 일본군과 맞서 싸우는 의병장이 되어 인근군까지 동에번쩍 서에번쩍 맹 활약하는데 김선태 주주통신원l승인2018.05.09l수정2018.05.09 12: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성군 의병 유적지 답사 ㅡ2017.11.29.--

때 : 2017년11월29일 10:00‘ ~15:30‘

장소 : 전라남도 보성군 일원

누가 : 보성군의병정신선양회<추진위원 10명>

무엇 : 보성군의병유적지 19개소

나철기념관을 나와 보성 쪽으로 달리면서 파청전투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때 안담산 의병장의 증손이 나서서, “가시다가 안담산 할아버님의 묘소를 다녀서 가시는 게 어떻겠습니까? 다른 기회에는 일부러 여기까지 오시기가 쉽지 않을 텐데요”라며 의견을 냈다. 우리는 즉석에서 다녀가기로 결정하였다.

보성으로 달리던 차가 큰 도로를 벗어나 잠시 군내 도로를 달리다가 농로를 이용하여 마을 가까이 다가갔다. 보성군 조성면 은곡리. 나지막한 산기슭에 위치한 묘소는 약 30여m 물이 흐르는 대밭 골짜기를 따라 들어가야 하였다.

▲ 대밭속으로 찾아가는 길! 대숲 속에 숨어 있는 묘소가 너무 외롭고 쓸쓸해 보여

무신 창의의 안규홍<安圭洪>의병장

을사조약을 강제로 맺은 뒤 전국 각지에서 의병이 일어나자 왜병들은 지방까지 나타나 감시를 하던 1907년 '융희원년' 정미년 겨울 어느 날이었다. 보성읍 우산리 출생이었지만, 문덕면 법화리에서 머슴살이를 하고 있던 안규홍이 젊은 나무꾼 10여 명과 같이 나무를 하러 가던 중에 왜병 5명이 총을 세워놓고 식사를 하다가 이들을 보고 의병들이 있는 곳을 물었다. 이들은 대답을 하는 척 가까이 다가가서는 총을 빼앗고 왜군들을 잡아 죽이고, 의병으로 나서기로 결의를 하였다.

이듬해 2월에는 300여 명의 의병들이 함께 뜻을 모아 대장에는 안규홍, 부장에 염재보, 참모장에 송기휴, 양동훈, 선봉장에 이관회, 좌우를 담당할 장수에는 김도규, 임민호, 손덕호, 정기찬, 송경회, 장재창을 그리고 유격장에 안택환, 소휘천, 참모에 오주일, 라창운, 서기에는 임정현, 군수 책임자인 군수장에는 박제현, 연락과 첩보에는 유우삼 등으로 결정을 하여 군부대의 모습을 갖추었다. 여러 크고 작은 싸움에서 공을 세웠는데, 3월 26일 적의 중대장 영호구웅(永戶久雄)이 인솔하는 왜병 육군 8중대가 순천에서 보성으로 온다는 정보를 듣고, 득량면 파청 부락 앞의 비들고개<鳩峙>에 전 병력이 매복을 하였다가 통과하려는 왜병장 영호대장 외에 수십 명을 사살하였다. 이것이 의병의 고장 보성군에서 가장 유명한 파청대첩이다.

안대장은 이곳에서 왜병들에게서 빼앗은 무기 등 수많은 전리품을 안고 문덕면 대원사로 향하였다. 그 후 문덕면 양가랭이재, 동복 운월치, 복내 서봉산 등에서 대소 접전에서 왜적들을 수없이 체포하거나 사살하였고, 그해 7월 28일 순천지구 주둔헌병대와 기마대 대장 도변연추<渡邊廷秋>가 합동으로 우리 의병을 습격하자, 이들을 문덕면 웃 진산으로 끌어 들여 크게 승리를 거두므로 해서 파청대첩에 이은 다음가는 큰 전공을 세웠다.

그 후로도 십여 차례의 격전을 하면서 그 동안 많은 의병은 물론 라창운, 박활, 이관회, 안택환, 임정현, 이영삼, 소휘천, 박우진, 송기휴 등의 중진들도 전사 하여 몹시 힘들게 되었다. 거기다가 왜적들이 전술을 바꾸어서 의병들의 가족들을 갖은 협박을 가할 뿐만 아니라, 탄환과 군수가 끊기어 더 이상 싸울 힘을 잃어 가고 버티지 못하게 되자 1909년 8월에 의병을 해산하였다. 그 해 9월에 문덕면 법화리에서 정기찬, 손덕호와 함께 왜병에게 체포되어 대구 형무소에서 1912년 5월5일 처형 되고 말았다.

담산 안규홍대장이 의병을 일으켰을 때 군내의 대가인 복내면 반곡 안극 참봉과 미력면 송림 박보현 참판이 안규홍의 창의에 찬동하여 그 배후에서 군수품을 공급하였는데, 이를 숨기기 위하여 안 참봉이 학생들을 가르치던 강학장소인 일송정을 불 지르는 등 두 분에게 거짓 협박도 하였다.

또 파청대첩 이후에 합세한 강성인이 주민들에게 해를 끼치고 군의 규칙을 자주 어기니, 안 대장은 강의 목을 배어 의병을 일으킨 정신과 군사의 규율을 다시 바로 잡았다.

일본이 패망한 후에 파청대첩지에는 전승비를 세웠고, 정부에서는 1963년 2월 1일에 건국공로훈장을 그 손자에게 수여하여 안대장의 충성스러움을 칭찬하여 영원히 빛나게 하였다.

<참고 : 韓國獨立運動史, 全羅南道史, 澹山實記, 寶城郡誌에서 취록 하여 수록한 1974년판 寶城郡鄕土史를 참조함>

▲ 간단히 마련한 제수! 따로 준비하지 못하고 시골 상점에서 마련한 초라한 제수

 

***전자책 본문보기***

http://edit.upaper.net/Editor/Preview.aspx?cid=156296

<한겨레온>[의병의 고장 보성군 의병사] 25. 무신 창의 안규홍(安圭洪) 의병장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76

우리 의병사에 가장 높이 받들어야 당연한 분!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뛰어난 활동으로 나라를 구하고자 독립운동을 하신 분의 묘소를 가는데 이게 무슨 꼴인가? 투덜거리며 들어서니 묘소 주변은 그래도 잘 정리되어 있었다.

“대나무 뿌리가 산소까지 침범하여 뒤덮어 버려서 얼마나 애를 먹었는지 모릅니다. 지금 이렇게나마 모시게 되기까지 포클레인을 동원하여 몽땅 땅을 파서....” 하면서 한숨을 내쉬는 증손 안병진씨의 얼굴은 지쳐 보였다.

‘참으로 개 같은 세상이구나!’ 혼잣소리를 하면서 모두 함께 무덤 앞에 엎드려 절하고 잔을 올렸다.

친일을 하면서 나라를 팔아 넘겼던 놈들은 국립묘지에 넓고 호화로운 비석까지 세우고 훈장을 달고 있는데 이게 무슨 꼴이란 말인가?

▲ 답사단의 인사! 손자와 답사단이 모두 함께 무릎을 꿇고 인사를 올리고

의병장 안규홍

○ 1871(고종 16)1911. 5. 5. 보성읍 우산리 택촌에서 출생

○ 1908년(융희 2) 2월 동소산(桐巢山, 문덕면 동산리 법화마을 뒷산)에서 창의(倡義, 국난을 당하여 의병을 일으킴)하여 의병대장에 추대되어 부장에 염재보 ․ 참모장에 송기휴, 선본장에 이관회, 좌익부장, 유격장, 좌우참모, 서기, 포량관 등으로 의병부대를 편성하고 보성을 중심으로 고흥․장흥․순천․여수․곡성․ 남원․구례 등 광범위한 지역에서 항일투쟁

○ 1908. 3. 8 파청(예당1리 버들고개, 일명 구현) 전투와 진산(문덕면 귀산리)전투에서 승전 후 원봉(복내면 복내리)에 주둔 중인 헌병 기마주둔소를 기습, 적 50여명을 사살하는 대승. 3. 29 대원사(문덕면 죽산리)전투를 비롯 운월치(화순군 동복면) 전투에서 일본군 30여 명 사살하는 등 승전 후 5. 19 서봉산(복내면 진봉리)전투에서 참패하여 은거하다 재기. 9. 13 가령치(문덕면 병치)전투에서 대승

○ 1909(융희 3). 3. 8 인근 전해산, 심남일 의병부대와 연합작전을 펴 나주 남평 거성동 전투에서 일본 헌병 70여 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림

○ 같은 해 8. 29 의병부대를 해산하고 9. 25 귀향하는 길에 염재보 부장 등과 법화마을에서 붙잡힘

○ 1911. 5. 5 대구형무소에서 교수형으로 순국

○ 득량면 예당 1리 파청에 승첩비를 세우고 1963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동소산

○ 위치 : 문덕면 동산리 법화마을 뒷산

○ 1908년(융희 2). 2월 담산 안규홍 의병대장이 창의하여 의병부대를 편성하고 의병활동을 전개한 의병의 산실

오마이뉴스의 안담살 기사 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804553

“국립묘지로 옮겨 모시자고 하였지만 반대하였습니다. 거기 모시면 누가 찾아와 보기나 하겠습니까?”하는 말은 우리 조상은 우리가 모시겠다는 결의로 보였다. 여기 이렇게 모시고 있어야 이 골짜기까지 찾아와 조상의 이야기를 알아보려고 하지 않겠느냐는 말이었다.

그렇지만 어떤 예산이라도 세워 묘소 입구도 좀 넓히고, 차를 한두 대라도 댈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하여야겠고, 묘소 들어가는 길도 좀 포장을 하여 편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하여야 하며, 표지판도 도로변과 여기 묘소 입구에 만들어 붙여야 하지 않겠는가 싶었다.

나는 지난해 뮤지컬 안담살의병장을 보고나서 안담살의 전기문을 어린이용으로 만들어야 하겠다는 생각을 굳혔고, 지금까지 꽤 많은 자료들도 수집을 하여두고 있기에 더욱 화가 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내가 가장 높이 받들어야할 의병으로 꼽고 어린이들에게 읽힐 책으로 만들어 보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안담살 의병장, 안담살 장군의 초라한 묘소를 보면서 안타까움에 저절로 튀어 나오는 불평을 여기 옮기면서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생각을 해보기로 하였다.

이미 결심은 하였지만 미루고 있었던 [새끼머슴 의병장으로 우뚝 서다]라는 가칭으로 준비하고 있는 전기문을 이번 겨울이 가기 전에 마치기로 다짐해본다.

편집 :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김선태 주주통신원  ksuntae@empas.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태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