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시대 겨레언론 <한겨레>를 준비하자

문화공간온 <사이버지국> 가동 김진표 주주통신원l승인2018.06.06l수정2018.06.06 22: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 주주통신원들이 주도적으로 만든 종로 <문화공간 온>이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6월 1일자로 한겨레신문 ‘사이버 지국’을 맡아 시작한 것이다.

‘문화공간 온’ 조합원 210여 명 중 60% 정도가 한겨레신문 주주이며 '나머지 조합원들도 점차 주주로 합류하고 있는 중이다.

‘문화공간 온’은 시민여론을 주도하는 다양한 시민단체들이 모이고 소통하는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통일시대 겨레언론 <한겨레>를 만들어 나아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희망언론 한겨레 씨앗심기> 캠페인은 6월 1일부터 9월까지 집중 시행한다. 1차 500부 확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화공간 온’ 이상직이사장과 이요상 상임이사가 주축이 되어 야심차게 시작하고 있으며, <한겨레:온>/한겨레주주통신원회(김진표-전국위원장, 허익배-경인강위원장, 김태평-호남지역위원장)에서도 1차적으로 7월까지 <통신원 1인 1부 늘리기> 캠페인을 시작하여 힘을 보태고 있다.

<한겨레 주주통신원님들의 동참을 호소하는 글>

http://docs.google.com/document/d/1d1_bmZVP_9zxLWDQb4zxhW83JoGzXvMWn_USaN2ogzo/edit

[희망 언론 한겨레 씨앗심기 온라인 구독 신청서]

https://goo.gl/forms/LJqGVVWQ8896cRwU2

구독신청 : ‘문화공간 온’ 박정일 실장(010-5319-3374 / 02-730-3379)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김진표 주주통신원  operon.jpkim@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표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