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효 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형효 시민통신원l승인2018.07.24l수정2018.07.24 15: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형효

꾹 꾹 눌러 참다가
방울방울 방울져 내리는 것
그것이 어쩌다 내 눈에 눈물이 된 것인지
용접을 할 때 떨어져 내리던
꾹 꾹 눌러 참고 살아가는 노동
노동의 현장에서 피어나는 불꽃같던 삶이었습니다.
어쩌면 지난 당신의 불볕 같던 삶의 어느 날 같은
아파트 위에서 커다란 포물선을 그리던 불꽃
어찌 그것이 당신의 애를 태운 지상과의 작별이란 말입니까?
세상의 억울과 슬픔 속에 숨어사는 사악한 무리들은
아무런 죄의식 없이 잘도 살아가는데
당신은 왜, 그리 무참히 당신의 품속에
철저히 숨은 그들을 두고 가버린 겁니까?
당신이 세운 억울한 슬픔과 아픈 자의식을 가진
당차고 당찬 노동자, 서민의 기대는 절대 좌절하지 않을 겁니다.
붉은 햇발처럼 붉은 용접 불꽃처럼
슬픈 대지에도 당신의 유머가 우리를 위로하며
당신을 향한 아픔과 고통의 이별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히 고히 산 자의 마지막 말이
고작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비는 일이라니.
당신이 잠시 노동의 현장에서 손 잡았던
용접봉이 녹아내리듯 수많은 노동자, 서민의
불똥같은 눈물이 당신을 향한 그리움으로
오늘 하루 슬피 울고 있답니다.
부디 영면하소서.

▲ 첼로를 연주하는 사진은 작가 이하님의 작품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형효 시민통신원  Kimhj0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효 시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