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0차 아름다운 숲 찾아가기: 대관령 바람의 숲, 국사당, 소나무숲

박봉우 주주통신원l승인2018.07.31l수정2018.07.31 1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뜨거운 여름이 한풀 꺾이는 시점입니다. 대관령 바람의 숲과 소나무숲을 찾아 솔향을 맡고자 합니다. 가을이 다가오는 소리를 듣고 멀어져 가는 여름 숲의 모습을 만끽해보세요. 

< 8월 18일(토) 숲탐방 일정(안) >

- 07:30 ~ 서초문화예술회관 앞(양재역 9, 11번 출구 나와 100m)출발
- 07:30~10:00 대관령 휴게소 도착
- 10:00~12:30 국사당, 바람의 숲 탐방(주제 : 숲의 복원)
- 12:30~13:30 점심식사(황태회관 033-335-5795, 황태국백반)
- 13:30~16:30 소나무숲 탐방(대관령 옛길~대관령휴양림 / 주제 : 소나무론)
- 16:30~18:30 귀경

   * 아침에 백설기 떡과 물 1병을 드립니다.
   * 명찰에 넣을 금년 탐방 일정표 수정본 제공합니다.

□ 참가비 : 회원 5만원, 비회원 6만원

□ 숲탐방비 전용입금계좌: 국민은행 767437-01-013812  (사)숲과문화연구회

  * (사)숲과문화연구회에 가입하지 않은 분들은 비회원비 적용.
  * 환불 조건 : 7일 전 취소 100%, 6~4일 전 취소 50%, 3~1일 전 20%, 당일 0%

□ 문의 및 신청 : (사)숲과문화연구회 사무국 02-745-4811 e-mail : fncrg@hanmail.net

* 여행자보험 가입을 위해 성함과 주민등록번호를 꼭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특수 조림지
▲ 특수 조림지
▲ 국사당
▲ 산신당

[편집자주] 박봉우 창간 주주(숲과문화연구회 회장)는 임학과 조경학을 전공하고 강원대학교 조경학과 교수로 정년퇴직했다. 현재 강원대 명예교수다. ‘산이 공동체의 중요자산이라, 잘 활용하여 미래세대에 물려줘야겠다’는 생각으로, 1992년 동료들과 비영리단체 <숲과문화연구회>를 발족했다. 1992년부터 시작한 우리나라 ’아름다운 숲 찾아가기’는 이번이 140차다. 2003년부터 시작한 ‘해외의 아름다운 숲 탐방’은 2018년 14차를 진행하였다. 400명이 넘는 회원과 매년 학술심포지움을 개최하고 있으며 격월간지 <숲과 문화>도 발간하고 있다. <숲과 문화>는 현재 159호가 나왔다.

사진 : 해밀산림생태입지연구소 소장 임주훈 농학박사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박봉우 주주통신원  pakbw@kangwon.ac.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우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