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the CEO’s project

최호진 주주통신원l승인2018.08.07l수정2018.08.07 00: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피켓을 들고 판매하는 모습

Be the CEO’s project

이 제목을 말로 하는데 잘 알아듣지 못하니까 내 기자 수첩을 달라고 하여 적어준 고등학교 프로젝트 제목이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날 은평구 연신내 물빛공원에서 몇몇 고등학생들이 『선일이비지니스고등학교 실습중입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있었다. 접근하여 내용을 물으니 방학 중 학교 실습과제물을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1학년 학생들(조장 이예슬) 6~7명이 한 조가 되어 큰 시장에서 주얼리 부품을 사다가 완성품으로 만들어(한품목에 3~4천 원) 포장까지 한 후 광화문과 홍대 등 사람이 많이 왕래하는 곳에서 판매하는 프로젝트이다.

▲ 느티나무 한쪽에 앉아서 물건을 판매

판매액의 일정 금액은 유기견 센터나 봉사단체에 기증하게 된다. 학교 수업의 연장으로 좋은 일을 하는 모습이었다.

이러한 체험을 통해 경영을 배우는 모습에서 밝은 미래를 보는 것 같아 참 아름다워 보였다. 때마침 뿜어대는 분수의 물줄기를 보며 이러한 경험이 이들의 앞날에 분수처럼 큰 물줄기가 되리라고 확신했다.

▲ 제품 샘플

일 시 2018년 8월 4일 토요일 오후3시

장 소 연신내 물빛공원

편집 : 안지애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