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평화통일기원 11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을밀대 결의’

유라시아에서 들려주는 사랑과 평화 모험, 평화이야기 368~370일째 강명구 주주통신원l승인2018.09.11l수정2018.09.12 2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쩌면 오래달리기가 이 병들어가는 나약한 사회를 바꿀 최선의 해결책인지도 모른다. 사람들은 허겁지겁 바쁘게 사는 것 같지만 몸을 움직이지 않고 건강염려증에 빠져 의료비나 건강보충제, 비타민제에 돈을 쓴다. 이에 들어가는 비용은 가히 국가 재정을 파탄으로 몰고 갈 지경이다. 사람들이 모두 오래달리기와 손을 잡으면 더 활기차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것이고 그러면 국가는 메말라가는 국민건강보험 기금이 남아돌기 시작하는 축복을 누릴 것이다.

만약 국가가 풀코스 마라톤을 완주할 때마다 완주 메달과 함께 장려금 백만 원씩 지불한다면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건강하고 가장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가 될 것이다. 생산성은 향상되고 창의력도 높아지며 단숨에 일등 국가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 게임기 앞에서 몸과 마음이 시들어가는 우리 어린이들과 청소년들도 오래 달리기와 손을 잡는 순간 활력이 넘치는 일상과 신선한 미래를 보장받을 것이다.

▲ 2018년 9월 3일 중국 Zuotuanxiang(作疃乡) 인근에서 위현(蔚县)까지 달리면서

달릴 때 자존감은 그 어느 때보다 크게 상승한다. 사람이 사는 게 그렇듯 가장 행복한 순간은 자신에 대한 만족감을 느낄 때, 주위 사람들이 자신을 인정할 때이다. 주위 사람이 나를 인정하는 것은 내가 돈이나 명예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나에게 남다른 정신이 존재하고 놀라운 기질이 있고,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꾸준히 노력하는 중에 자신도 생각하지 못한 놀라운 일이 발생할 때가 아주 많다.

▲ 2018년 9월 4일 중국 위현(蔚县)에서 Taohuazhen(桃花镇) 전방 5km까지 달리면서

나의 발걸음은 거침없이 태항산맥을 넘어 허베이 성(河北省)으로 들어선다. 황하(河) 북쪽(北)에 있다고 해서 허베이 성(河北省)이다. 베이징과 톈진을 품고 있는 허베이 성은 중국의 찬란한 문화와 역사를 두루 만날 수 있는 지역이다. 성도인 스자좡(석가장, 石家莊)을 비롯하여 바오딩(보정, 保定), 청더(승덕, 承德) 등 유서 깊은 도시들이 있다. 중국의 대표적 협곡 중 하나인 태항산대협곡과 만리장성의 동쪽 끝 요새인 산해관도 허베이 성에 자리하고 있다.

▲ 2018년 9월 5일 중국 Taohuazhen(桃花镇) 전방 5km에서 Kouqiancun(口前村) 인근까지 달리면서

이곳은 춘추전국시대에는 연나라, 조나라 땅이었다. 삼국지 원소 본거지이며, 원나라, 명나라, 청나라는 베이징을 수도로 삼았고 이때부터 정치, 군사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때문에 중국 안에서도 역사 유적이 많기로 유명하다.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청더 피서 별장, 장성, 청동능과 청서능도 모두 이곳에 있다. 우리에게 친숙한 백이(伯夷)와 숙제(叔齊)는 허베이 사람들이다. 이들은 주(周) 왕실에 타협하지 않은 채 의리와 명분, 절개를 지키려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를 따먹으며 연명하다가 의로운 죽음을 맞이한다.

허베이 성(河北省), 약칭은 지(Ji, 冀)로 우리말로는 기라고 읽으며 기주에서 유래했다. 기주, 낯익은 이름이다. 그렇다. 나관중의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에 나오는 가장 감동적인 장면을 꼽으라면 유비, 관우, 장비 세 사람이 그들의 나이 28세, 29세, 24세에 맺은 영원한 약속, 도원결의가 아닐까한다. 사내아이들이라면 술 배울 나이에 친구들끼리 술 한 잔 마시며 이 도원의 결의를 흉내내보지 않은 사람이 또 있을까? 내가 지나는 곳에서 얼마 멀리 않은 곳에 바오딩 시가 있다. 이곳이 유비와 장비의 고향 탁현이고 이곳에서 ‘도원의 결의’를 맺는다. 허베이는 조자룡이 고향이기도 하다.

황건적 난이 온 천하를 어지럽힐 때 유비, 관우, 장비 세 사람이 허름한 주막에서 만나 무너져가는 황실의 부흥을 위하여 의기투합하여 천하 대사를 논했다. 그때 장비가 말했다. “우리 집 뒤뜰에 복숭아밭(挑園)이 하나 있는데 마침 복사꽃이 만발했소. 내일 복숭아밭에 모여 하늘과 땅에 제사 드리고 우리 세 사람이 함께 형제의 의를 맺도록 합시다.” 유비와 관우는 장비의 제의에 흔쾌히 동의했다.

“유비, 관우, 장비가 비록 성은 다르오나 이미 의를 맺어 형제가 되었으니, 마음과 힘을 합쳐 위로는 나라에 보답하고, 아래로는 백성을 편안하게 하려하고……. 동년 동월 동일 동시에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같은 날에 죽기를 원하오니 천지신명이시여 굽어 살펴주소서." 이 세 사람이 도원결의 하는 모습은 기백과 결의에 찬 장면으로 삼국지 독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는 명장면이다.

이보다 더 멋지고 낭만적이면서도 결의에 찬 도원결의를 이번 가을 남북정상회담에서 꿈꾼다. 남북정상이 다시 손을 맞잡고 이름도 대박인 평양 대박 산 능선에 올라 우리민족 생명의 근원이 되는 단군릉에 참배하고,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는 을밀대로 가 우리민족 평화는 우리끼리 지키자는 결연한 ‘을밀대 결의’를 맺고 자주적으로 우리 평화와 통일을 이루어 나가는 역사적이고 감동적 명장면이 연출되기를 바란다.

▲ 2017년 9월 1일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2018년 9월 5일 중국 Kouqiancun(口前村) 인근(최소 누적 거리 12,739km, 중국 누적거리 3,801km)

 

*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 (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eurasiamarathon), 강명구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kara.runner)에서 확인 가능하다.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편집자 주] 강명구 시민통신원은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1년 2개월간 16개국 14,500km를 달리는 유라시아대륙횡단평화마라톤을 시작했다. 그는 2년 전 2015년,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아시아인 최초로 미대륙 5,200km를 단독 횡단한 바 있다. 이후 남한일주마라톤, 네팔지진피해자돕기 마라톤, 강정에서 광화문까지 평화마라톤을 완주했다. <한겨레:온>은 강명구 통신원이 유라시아대륙횡단평화마라톤을 달리면서 보내주는 글과 이와 관련된 글을 그가 마라톤을 완주하는 날까지 '[특집]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코너에 실을 계획이다.

사진 : 강명구, 현지 동반자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강명구 주주통신원  myongkukang@hot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구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