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번영의 새천년을 열어가는 해와 달

추석날의 큰 소망 정병길 주주통신원l승인2018.09.23l수정2018.09.24 2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만남에 이어
  평양과 백두산에 이르기까지 펼쳐진 행보는
  참 아름답고 가슴 설레게 합니다.

  분단과 큰 아픔으로 얼룩진 이 땅
  아직 상처가 치유되지 못한 한반도
  
  
  남북 두 정상의 만남과 대화가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천년을 열어 가는                        

  해와 달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되어야 할 것입니다.
  아니, 될 것입니다. 

  어디, 나만의 소망이겠습니까?
  분단의 아픔에서 이득을 보는 투기꾼들 말고는
  온 겨레의 큰 소망일 것 입니다.  

 

내 나라 내 겨레 : https://www.youtube.com/watch?v=3JsuCo5eMk0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정병길 주주통신원  bgil21@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