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이달의 필진>과 한줄 논평

한겨레온편집위원회l승인2018.10.11l수정2018.12.12 22: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온 편집위원회'는 전월 등록기사 중 <이달의 필진>을 선정하여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9월의 필진’은 17명 필진들의 추천과 투표로 선정되었습니다. 추천받은 10명(강명구, 김해인, 라문황, 박춘근, 위정량, 이미진, 이전오, 정경호, 최성주, 하성환) 중 투표를 거쳐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이달의 필진>은 조회수, 참신성, 글의 완성도, 참여도 등을 고려하여 선정됩니다. 단 연속해서 선정되지는 않습니다.

가. 9월 필진으로 다음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1. 김해인 주주통신원 : 어느 시인의 하루 외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27

2. 이미진 주주통신원 : 여수 돌아서면 그리운 도시 외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35

3. 정경호 주주통신원 : 한겨레가 열어준 밝은 미래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55

4. 최성주 주주통신원 : 독립전쟁의 1회전이라 불린 봉오동 대첩 외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19   

5. 하성환 주주통신원 : 교사의 학생관에 대한 역사적 성찰 외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5

▲ 추천을 받았으나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라문황님의 글 '대만각시 샤오팅팅의 민화 - 문화공간:온에 전시되다' 에서 사오팅팅님이 그린 민화 '화충도'

나. 편집위원의 <한줄 논평>, <한줄 소감>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 이 번에 올라온 글은 모두가 <한겨레:온>의 명품 필진이 심혈을 기울이신 작품입니다.

♦ 세상을 보는 아름다운 시인의 감성으로 역사와 현실을 아우르신 김해인, 이미진 통신원님. 한겨레와 함께 통일 조국을 향해 걷고 있는 정경호 통신원님. 의연하게 독립운동사의 한 페이지를 채워가시는 최성주 통신원님. 섬세하고 명쾌한 하성환 통신원님. 모두 감사합니다.

김미경 편집위원

♦ 9월은 2018년 합류한 신규 필진들의 활약으로 추석의 빈 공간을 채우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9월 기사를 등록한 2018년 신규 필진은 권말선, 김시열, 김용택, 김해인, 김형효, 박종운, 박춘근, 송운학, 위정량, 이장희, 이전오, 이주형, 임인출, 정경호, 하성환 통신원입니다. 이 15분을 비롯한 43명의 필진이 9월 한 달 동안 134건 기사를 등록하였습니다. 9월 마감 전 3일 동안 22건이나 글이 올랐습니다. 특별히 마음 써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이번에 ‘9월 필진’으로 선정된 이미진 주주통신원은 <한겨레:온> 창간 초기부터 활동한 작가이며 초대 편집위원입니다. 그동안 155건 글을 올려주셨습니다. 그 중 2015년 8월에 등록한 ‘정신대와 나의 엄마’ 글은 13,300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킨 보석 같은 글입니다. 새 필진으로 합류하신 분들은 모르고 계실 그 글을 소개합니다.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57

심창식 편집위원

♦ 9월의 한겨레온은 가을 맞이 채비를 하고 있었다. 특히 새로 가세한 필진들의 글들이 볼 만했다. 이번 달에는 <뉴스>, <스케치>와 <동네방네통신>에 주목해본다. 이 코너들은 비슷한 성격을 지닌 기사들이다. 다 같은 뉴스 보도지만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사진 설명과 함께 한 기사면 스케치로 가고, 지역성이 강하면 동네방네통신으로 분류된다.

♦ 현장을 발로 뛰며 9월의 한겨레온을 빛낸 통신원들은 다음과 같다. (가나다 순)

고순계 통신원 : 혼자라면 어려워도, 함께 가면 멀리 갑니다

권용동 통신원 : 세계인의 문화축제 외 4편

김진표 통신원 : 이 커플의 좋은 미래

위정량 통신원 : 남북철도연결 불허조치 철회 외 1편

이미진 통신원 : 여수 돌아서면 그리운 도시 외 2편

이요상 통신원 : 여순항쟁 진실 규명 위원회

최호진 통신원 : 정경교웅 소나무 외 6편

한겨레온은 웹 매거진 인터넷매체이고, 매체의 근간은 뉴스 보도이다. 이들의 노고를 가벼이 볼 수 없는 이유이다. 7명의 통신원들이 20건의 기사를 생성했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한겨레온편집위원회  hanion879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온편집위원회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