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실'감독 <사람이 하늘이다>

이기묘 주주통신원l승인2018.10.25l수정2018.10.26 09: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대실 감독은 굴곡진 한국 현대사에 잊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끊임없이 영화매체를 통해 알려온 독립영화제작자다. 10월 30일 그녀의 작품 <사람이 하늘이다>가 성동구구립도서관에서 아래와 같이 상영된다. <사람이 하늘이다>와 현재 촬영 중인 <철조망 6백리>에 대한 대화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

 

김대실 감독은 재미교포다.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나 이화여고와 감리교신학대를 졸업하고 1962년 도미했다. 보스턴대에서 종교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후 신학교수, 뉴욕주 예술위원회 미디어 디렉터를 거친 뒤 쉰 살이 되던 해 안정된 직장을 박차고 영화감독이 됐다.

이북에서 남한으로, 또다시 미국으로 떠나온 끊임없는 여정과도 같은 그녀의 삶처럼 침묵할 수 없는 이슈들을 들춰내기 위해 미국 뿐 아니라 쿠바, 사할린으로 달려가는 종횡무진 영화인생을 살아왔다.

작품으로 멕시코 유카탄에서 이주한 마사 임 김씨의 조상들 이야기와 사회주의 체제 속에서의 경제문제, 사회 정의, 정체성 등 다양한 이슈를 카메라에 담은 ‘모국’, LA 4.29 폭동을 다룬 ‘사이구’, 사할린 한인 동포들에 대한 ‘잊혀진 사람들-사할린의 한인들’, 정신대 여성 문제를 파헤친 ‘침묵의 소리’ 등이 있다.

현재 김대실 감독은 9월 27일 한국에 와서 동에서 서로 다니며 향후 상영 예정인 <철조망 6백리> 영화를 촬영 감독 중이다. 

 

▲ <철조망 6백리> 촬영 중
▲ <철조망 6백리> 촬영 중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이기묘 주주통신원  itamjung@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묘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