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간 온, 10월 조합원의 날

-역사에 남을 한장의 사진- 김재광 주주통신원l승인2018.11.02l수정2018.11.02 09: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1] 조합원의 날에 참석한 문화공간 온 이사(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진희. 서정례.김기준.심창식.서용희.석락희-존칭생략)

지난 10월 29일 오후 7시부터 문화공간 온의 이름처럼 간결하지만 사람의 온기가 느껴지는 따뜻한 공간에서 10월 조합원의 날 모임이 개최되었다.


문화공간 온 협동조합은 서울시민의 종로사랑방을 자처하며 한겨레신문 주주.독자와 촛불시민들이 의기투합하여 시민사회의 휴식공간. 문화공간. 공감과 소통의 공간을 지향하여 2016년 설립하였으며 횟수로 3년이 되었다. 매월 다양한 문화공간 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고, 다양한 분야의 시민사회단체와 개인의 만남과 여가 그리고 사교와 소통의 장으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매월 한번씩 개최되는 조합원만의 아주 특별한 만남의 날이 바로 '조합원의 날' 모임이다. 조합원의 날에 맞혀서 이사회가 개최되어 참석한 이사들만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문화공간 온의 역사에 남을 사진으로 기록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문화공간 온의 발전을 위해서 노고를 아끼지않고 있는 이상직 이사장과 이사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김재광 주주통신원  gamkoodae@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광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