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평화통일기원 12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5,000km] 연길-우수리스크 행 버스 안에서 작은 통일

유라시아에서 들려주는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430~436일 강명구 주주통신원l승인2018.11.13l수정2018.11.14 1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명구 주주통신원  myongkukang@hot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구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관련기사 5개보기

강명구 마라토너의 헤이그에서 임진각까지

강명구 마라토너 유라시아평화마라톤 대장정을 마치며

‘강명구유라시아평화마라톤-DMZ 함께 달리기’ 시작

평화마라토너 강명구 동해항 도착 '대국민보고와 국회기자회견'

[남북평화통일기원 12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5,000km] 삼족오 천년의 꿈

[남북평화통일기원 12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단둥에서 만난 잊힌 독립선언 ‘무오 독립선언’

[남북평화통일기원 12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수풍댐에서 희미한 ‘강 건너 등불’을 안타까이 바라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2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절벽에 서서 새 희망을 바라보다

압록강 앞에 서서

[남북평화통일기원 12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

[남북평화통일기원 12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흔들리는 내 슬픈 달리기

[남북평화통일기원 12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상에서 가장 먼 성묘길

마침내 삼족오 깃발 휘날리던 강역에 들어서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1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넘어지는 0.5초 사이

[남북평화통일기원 11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은숙이는 내 모든 그리움의 대명사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1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만리장성과 사드

[남북평화통일기원 11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을밀대 결의’

[남북평화통일기원 11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애당초 내 머릿속에는

[남북평화통일기원 11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연탄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11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계를 뒤흔든 마오쩌둥의 368일간 통일 마라톤

[남북평화통일기원 11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집으로 가는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11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One Belt One Road)

[남북평화통일기원 10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세계 속 우리문화 정체성과 이름에 대한 단상

[남북평화통일기원 10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농부의 억척스러움과 완주를 향한 본능적 몸부림

[남북평화통일기원 10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황허(黃河), 불그스름한 황금빛 강물... 평화의 물결

[남북평화통일기원 10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어머니의 두 다리는 나를 떠받쳐준 억센 기둥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그때, 나는 두 지도자의 무림 대결을 상상했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노자는 내가 가는 길이 길이 아니라고 말한다

[남북평화통일기원 10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노랑나비가 되어!

[남북평화통일기원 10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장건이 들려주는 이야기

[남북평화통일기원 10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4,500km] 올 가을은 대동강물 칵테일을!

[남북평화통일기원 10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만리장성 그 경계를 넘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내 안에 어머니의 표범이 산다

혜초의 발자취를 따라 혜초의 향기를 추억하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6학년은 7월이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평화는 발바닥에서 온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사막에 비가 내리면

[남북평화통일기원 9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방황하는 호수 로프노르

[남북평화통일기원 9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톈산은 양산박의 송강

[남북평화통일기원 9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우루무치에서 만난 우렁각시

[남북평화통일기원 9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세계적 장기판이 유라시아 곳곳에서 벌어질 것 같다

[남북평화통일기원 9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톈산 정상은 내 발걸음을 허락하지 않았다

[남북평화통일기원 8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텐산 풍경 읽어주는 남자

[남북평화통일기원 8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텐산을 넘는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8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마침내 중국 땅에 들어서다

[남북평화통일기원 8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먼 길에서 짧은 만남, 긴 여운

[남북평화통일기원 8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말들의 동료사랑

[남북평화통일기원 8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디아스포라 아리랑

[남북평화통일기원 8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비슈케크에서 받은 자주독립자금

[남북평화통일기원 8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뻐꾸기

[남북평화통일기원 8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평양냉면으로 읽는 평화이야기

‘10월 대동강 맥주축제’를 꿈꾸며

[남북평화통일기원 7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단군의 자손 카자흐스탄

[남북평화통일기원 7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세 남자의 향기

까레이스키와 함께 부르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남북평화통일기원 7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사마르칸트에서 만난 우리 조상

[남북평화통일기원 7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비비하눔 왕비의 치명적인 키스

[남북평화통일기원 7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아라비안나이트 본향 사마르칸트

[남북평화통일기원 73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아이들과 함께 유라시아 실크로드가 광역생활권이 되는 미래로!

[남북평화통일기원 72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아무다리아 강의 눈물

[남북평화통일기원 71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천지영기 아심정(天地靈氣 我心定)

[남북평화통일기원 7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혜초의 길, 마르코 폴로의 길, 나의 길

[남북평화통일기원 69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초원의 빛

[남북평화통일기원 68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창백한 도시 아슈하바트

[남북평화통일기원 67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노랑 물결을 타고 전해져오는 봄의 활력

[남북평화통일기원 66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테헤란의 밤

[남북평화통일기원 65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봄은 내 발바닥으로부터 온다

[남북평화통일기원 64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거벨 나더레'

강명구의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출정식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