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개선문 브란덴부르크 문을 찾아서

이어서 사를로텐부르크성의 궁전을 찾았다 김광철 주주통신원l승인2018.11.23l수정2018.11.23 16: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독일의 개선문 브란덴부르크 문

2014년 8월 1일, 전교조 동유럽 연수단은 독일 연방의회 견학을 마친 후 바로 이웃에 있는 브란덴부르크 문을 찾았다. 과거 동서 분단시대의 베를린장벽이 바로 뒤에 있는 문이다.

 그 옛날 독일인들이 러시아로 진출할 때도 이 문을 통해서 갔다고 하고, 러시아가 독일 등 유럽으로 진출할 때도 이 문을 거쳤다고 할 만큼 동서 유럽을 연결 짓는 대문과 같은 구실을 하던 곳이다. 

▲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었고, 마차가 여행객들의 기분을 업시키고 있었다.

운터덴린덴가(街) 서쪽 끝, 동·서 베를린 경계선이 있던 근처에 있다. 지금은 무너진 베를린 장벽 바로 뒤에 있는 이 문은 카를 G. 랑간스가 아테네 아크로폴리스의 프로필라이아를 본떠서 1788~91년에 세운 것이다. 베를린의 개선문인 이 문 위에는 4마리 말이 이끄는 2륜마차 동상 '승리의 콰드리가'가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제2차 세계대전 때에 전체가 심하게 파괴되어 1957~58년 다시 지었고 동상도 원형대로 다시 주조했다.

▲ 샤를로텐부르크 궁은 2차대전 때 다 파괴된 궁을 다시 1945년에 복원하여 지금은 박물관으로 이용하고 있었다.
▲ 정면에서 보는 샤를로덴텐부르크 궁의 모습

우리 일행은 그 문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다음 바로 그 문을 통과하여 과거 동베를린 지역으로 조금 이동해 프리드리히1세의 왕비인 조피샤를로데의 명에 따라 아놀드 넬링이 건축하였다는 베를린 시내에 있는 샤를로텐부르크성의 궁전으로 갔다. 2차대전 때 폭격을 당하여 크게 파괴가 되었으나 1945년 복원하여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는데, 시간이 없어 내부는 슬쩍 눈요기 하는 정도로 둘러보고 나왔다.

▲ 사를로텐부르크 궁의 넓은 정원의 모습

궁 주변의 넓은 공간은 잔디와 각종 나무 등으로 잘 조경이 되어 있었다. 특히 유럽 여러 나라에서 만날 수 있는 유럽대왕참나무가 참 인상적인데, 이곳에도 많이 심어져 있었다.

▲ 유렵 어디에서나 흔하게 만나는 대왕참나무, 이 궁 안에도 많이 심어져 있었다.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광철 주주통신원  kkc08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