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古意)

마광남 주주통신원l승인2018.11.23l수정2018.11.23 1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의(古意)

출처 : 계곡선생집 제25권 오언 고시(五言古詩)

사통팔달(四通八達) 장안의 거리 / 長安十二衢
미앙궁(未央宮)까지 직통인데 / 馳道通未央
대궐 문 새벽에 활짝 열려 / 平朝禁門開
고관들 잇따라 들어가누나 / 軒蓋欝相望
말 머리에 황금 장식 / 黃金絡馬頭

▲ 출처 : 시흥넷, 계곡 장유선생 묘비


번쩍이는 붉은 관복(官服) / 朱衣爛生光
행인들 누가 접근을 하랴 / 行者不敢近
의기양양 뽐내누나 / 意氣何揚揚
도대체 누군가 이 관원들 / 借問此何官
어사 시중 낭관들일세 / 御史侍中郞


청쇄문(靑瑣門) 드나들며 / 出入靑瑣闥
탄핵을 하고 봉서(封書)를 올린다네 / 彈射陳皂囊
보란 듯이 황제의 뜻 떠받들면서 / 顧眄承意旨
행여 뒤질세라 은총을 다투나니 / 傾奪爭毫芒
아침엔 의젓한 관원 모습 보이다가 / 朝爲同袍人


저녁엔 이놈 저놈 살벌해지고 / 暮成胡與羗
조정에선 친근한 척 말을 하다가 / 上堂語眤眤
헤어지면 남몰래 활시위를 당기누나 / 下堂弧矢張
주방에서 큰 물고기 삶을 때 보면 / 庖人烹大魚
작은 놈들 뱃속에 들어 있나니 / 小魚在腹腸

작든 크든 도대체 따질 것 없이 / 大魚與小魚
서로들 동료를 해치는구나 / 同類還相戕
예로부터 이치가 그러하거늘 / 物理自古然
그대여 탄식할 게 뭐가 있는가 / 君何苦歎傷

● 고의(古意) : 옛날 시대의 일을 거론하면서 은근히 당시의 폐풍(弊風)을 풍자하는 시로서, 의고(擬古)나 효고(傚古)와 같은 시제(詩題)이다.

●청쇄문(靑瑣門) : 한(漢) 나라의 궁궐 문 이름이다.

편집 :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마광남 주주통신원  wd3415@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광남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