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을 사랑한 소녀와 소녀를 지켜준 빛

이지산 주주통신원l승인2018.11.30l수정2018.12.03 09: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빛을 따라 가는 소녀가 있었다.

빛을 따라가긴 쉽지 않았다.

눈이 부셔 눈을 감을 때도 있었고

먹구름에 가려 빛을 찾아 헤맬 때도 있었다.

그래도 저 너머 환하게 세상을 비추는 빛을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 11월 몬트리올 저녁 하늘

 

어제 넘어져도 오늘 달려가고

오늘 지쳐도 내일 또 일어나

그 빛을 향해 달려갔지만, 

빛은 늘 그만큼

소녀에게서 멀어져 있었다. 

소녀는 빛이 원망스러웠다. 

 

빛이 늘 소녀를 그만큼 지켜보는 줄도 모르고.

빛이 늘 소녀를 그만큼 지켜주는 줄도 모르고.

 

[편집자주] 이지산 통신원은 한겨레창간주주의 딸이다. 1988년생으로 돌 때 한겨레주주가 되었다. 글을 쓰는 과학자가 되는 게 꿈이며, 현재 캐나다 몬트리올에 있는 맥길대학(생화학과)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뇌질환의 일종인 '다발성경화증'의 원인과 치료방법을 찾는 연구를 하고 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이지산 주주통신원  elmo_party@hot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산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