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수첩 7

영향은 그늘이다 김태평 객원편집위원l승인2018.12.04l수정2018.12.04 10: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불시에 떠오른 생각들이다. 필자의 것으로 순서도 정오(正誤)도 없다. 오호(惡好)와 시비(是非)를 논할 수는 있지만 대상은 아니다. 중복도 있으니 그저 일독하면 좋겠다. 수차에 걸쳐 싣는다.

▲ 출처 : 한겨레, 그늘에서 잠시는 몰라도... 그늘은 자생력을 없앤다.

31.

내외(內外)의 일치는 자신 몫이다. 외적인 것이 내적인 것을 구속하지 못하게 하자. 자신이 자기에게 맞추면 내외도 일치되리라.

32.

무비(無備)는 무아(無我)의 전단계이다. 몸과 맘의 때를 지우고 순결하게 하자. 삶은 많은 것이 필요치 않더라. 천지를 가득 채울 지식, 권력, 명예, 물질은 다 자신의 욕망 일뿐이다.

33.

누구에게 호소하지 말자. 그것은 강요이고 강제다. 강요와 강제는 임시임의이다. 호소하고 싶은 대로 자신이 살면 그만이다.

34.

고통, 고난, 자유, 슬픔 등을 피하지 말자. 그들은 삶의 구성자이다. 삶은 피함이 아니라 마주하는 것이다.

35.

설득하지 말고 설득하고 싶은 대로 살자. 누구를 자신의 영향아래 두려하지 말자. 영향은 그늘을 드리워서 순한 양과 하급 종으로 만들기를 원하는 것이다. 너 또한 동일하게 된다. 신도 굴종과 복종을 원하지 않는다. 인간으로 살라 한다.

편집 : 김혜성 객원편집위원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tpkkim@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평 객원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