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효 시] 겨울이구나

김형효 시민통신원l승인2018.12.08l수정2018.12.08 0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겨울이구나

            김형효

 

촛불을 켜고 거리에 섰을 때

호호 입김을 불던 손들을 맞잡았을 때

우리는 더불어 민주의 나라로 가는 줄 알았다.

권력에 속고 속으며 살아온

부모님들이 살아온 세월도 이제는 끝

우리는 그리 믿었다.

함께 든 촛불이 날시린 겨울밤의 온기로 느껴질 때

세상이 환하게 밝아져서

새봄처럼 연분홍 빛을 발하리라

각자의 기대는 촛불든 거리에서

고스란히 각자의 마음 깊이

삶의 터전으로 빛을 옮겨 밝히고 있었다.

촛불로 선 권력은 그렇게 1년, 2년이 지나자

광장을 떠난 촛불을 속이고 적폐와 연대를 모색하고

어느새 봄 햇살같던 사람들의 기대한 마음을 나몰라하며

엄동설한 얼음장 위에 촛농같은 눈물을 흘리게 하는구나.

권력은 그렇게 권력을 응대하고

권력은 그렇게 권력을 추종할 뿐인가?

 

편집, 사진 : 양성숙 편집위원

김형효 시민통신원  Kimhj0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효 시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