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철 시] 파인텍 투쟁

김광철 주주통신원l승인2018.12.28l수정2018.12.28 16: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17년 12월 30일 75m 굴뚝 고공농성의 현장이다. 지금 딱 1년이 흘렀는데, 변한 것이 없다.

 

 파인텍 투쟁 

 

흰뺨검둥오리 두 마리가 물밭 주변 높은 나무 위에서 떨고 있다
돌아가야 할 물밭 집을 그리며
백로가 아닌 그들이기에 나무에 둥지를 틀었다는 게 영 믿기지 않아
이웃 동네 물새들도 한두 번 들러 측은한 눈길을 주며
응원을 하고 힘주는 말을 하고 가긴 하지만
나그네는 역시 나그네일 뿐


인간의 셈법으로도 도저히 믿겨지지 않은 그 긴 시간의 줄담음을 뒤로 하니
그 찬란하던 뺨선의 흰빛도 탁해지고 있었다
저녁놀 불그스레 물들 때 집으로 돌아오는 그들
물위를 미끄러져 내려앉을 때의 현란한 몸짓과 색조의 황홀경에
신도 두 손 들었는데   
그런 찬사도 다 엣말이 되어버렸다
하루 밤 자고 나면 한 웅큼씩 빠지는 암환자의 머리칼 같은 공포가 밀려온다
축 쳐진 날개깃을 더욱 오무리며 밀려드는 추위에 버텨보지만
하루가 다르게 꽁지깃에 전해지는 힘줄의 탄력이 무뎌져옴에 전율한다
푸른 하늘 아래 펼쳐진 물밭 위를 힘차게 활공하던 시절의 추억조차 아련하다


더욱 견딜 수 없는 것은 약속과 믿음이 미세먼지가 되어
허공을 맴돌며 자존심의 밑바닥을 여지없이 후비고 있음이다
오늘 이 아침에도 섧은 잠을 께 보니
또 몇 조각의 깃털들이 뺘져 나와 지긋이 응시하고 있지 않은가
숭숭 뚫려버린 모근들은 오늘도 찬바람에 발악하며
존재의 이유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처음 그 하늘을 오를 때 죽어내려갈 수도 있다던 비장한 다짐도
시간의 벽 앞에선 어쩌지 못하고 나날이 나락으로 빨려들어감에 몸서리 친다
언제까지 이렇게 버텨낼 수 있을지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들다 보면 아득히 멀리서 밀려오는 두려움에 몸서리 친다
컨베이어 벨트에 짓이겨 외롭게 죽어가야만
눈길이라도 한 번 받을 수 있는 이 야만의 시절이
나무 위와 아래에서 서성이는 그들을 더욱 서럽게 한다

 

▲ 금속노조 차광호 지회장은 굴뚝 농성 동지들의 요구를 수용하라고 김세권 사장을 압박하면서 19일차 단식농성 중이다.
▲ 파인텍 노조원들이 김세권을 향해 당초의 약속을 이행하라고 하면서, 차광호 위원장 등은 목동 cbs 앞 노상에서 18일째 단식농성 중이다.

 

세상이여, 대답하라
나무에 매달려 바튼 숨 몰아쉬는 그들을 내려오게 할 수는 정녕 없는 것인가
줄과 부들이 숲을 이루고 그 사이로  각시붕어들 숨어 지낼 수 있는 물밭
그 땅 몇 뙤기 내줄 여유조차 없단 말인가
낮에는 먹이를 쫓다 힘든 몸 추스르고 어둘녘이면 몰려들어
날개깃에 머리 처박고 맘 놓고 외다리 잠이라도 잘 수 있는 그런 물밭 말이다

 

그날이 온다면
밤에 수리부엉이 음습한 울음 울고
낮에 말똥가리는 하늘 높이 떠서 공포의 눈알 부라려도
다 참고 이겨낼 수 있다
다만 허공에 흩날리고 있는 약조 부스러기들을 주워 모아
본래의 문서 퍼즐을 맞춰 되돌려 놓고
약속의 땅으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뭇 생명들이 어우러져 자연의 순리가 넘실대는 그런 곳으로 가꾸어 
위선과 위계와 차별이 없는 평화의 공동체를 일구어 낼 수 있으련만
얼마나 더 많은 땀과 눈물과 피가 있어야 한단 말이더냐

 

▲ 2017년 12월 30일 500여 명의 노동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 일반 시민 등이 스타플렉스 앞에 몰려가 단체협약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 작년 12월 30일 75m 굴뚝 고공 농성장 앞의 풍경이다. 파인텍 노조원들을 응원하기 위하여 모여든 집회 참가자들이 남겨 놓은 머풀러, 현수막 등이 사방에 즐비하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김광철 주주통신원  kkc08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공예가 2018-12-29 13:09:04

    생태운동가이며 생태시인 김광철의 시에 공감하며,,,이 수치스런 굴뚝 위 고공 농성의 비인간적인 모습들이 사라지는 날, 우리한국은 선진국민이라는 자부심을 갖게 될것이라 확신합니다...신고 | 삭제

    • 김민곤 2018-12-29 10:27:44

      처연한 분노 서러운 서정을 담담하게 풀어놓아 오히려 더욱 아프게 합니다. 절창이라 부르기에도 너무 아프고 서러운 굴뚝... 파인텍 노동자 투쟁 만세! 오늘이라도 타결하여 물밭에 내려 앉기를!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