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의 길] 전통자수 장인 장옥임

지금도 현장에서 전통자수문화의 전승, 전수활동에 여념이 없어! 이칠용 주주통신원l승인2019.01.15l수정2019.01.24 18: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통자수를 놓고 있는 장옥임 전통자수장

전통자수 문화계의 원로자수인 장옥임은 1942년생으로 전남 나주가 고향이다. 이 분야에 입문하게 된 것은 광주광역시에서 자수공방을 운영하는 김채란(당시 50세)씨 공방에 견습공으로 들어가면서부터였다. 이후 한평생을 바늘에 실을 꿰어가며 한 땀 한 땀 세월을 엮어 온지 어언 50여 년.

    

▲ 전통자수를 놓고 있는 장옥임 전통자수장
▲ 전통자수를 놓고 있는 장옥임 전통자수장

스무살 때 스승 김채란님이 서울로 공방을 이전할 때 같이 상경하여 숙식을 함께 하며 스물세살에 결혼할 때까지 스승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전통자수에 대한 기본적인 것을 배웠고 스스로도 자수문화에 대한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결혼 후 인사동에 [동해자수원]을 차렸고 서른다섯살 땐 종로1가에 [동양자수원]을 설립 해 수많은 후학들을 길러내었다. 당시엔 자수제품에 대한 수요가 많아 주문도 많았고 사업도 번창했기에 장옥임의 전통자수 후원과 제작 및 판매 사업은 날개 돋친 듯 번창해나갔다.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베겟잇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손지갑, 주머니
▲ 전통자수기법을 활용하여 만든 골무, 바늘집 등

1981년 상호를 [국제자수]로 바꾸고 본격적으로 전통자수 문화계에서 활동할 때 고 이학선생(진의종 국무총리 부인이며 (사)한국자수협의회 설립자)을 만나게 되어 각종 회원전이나 전시회에 참여하게 되었고, 정영양 원로자수인(현 숙대 자수박물관 설립 때 자수공예품 기증자)을 소개해주시어 전통자수에 대한 이론, 학술 공부도 체계적으로 할 수 있었다.

장옥임 전통자수 장인의 작품은 국내는 물론 일본에 더 많이 알려져 요즘처럼 한일 관계가 좋지 않을 때에도 가끔 일본에서 손님이 오신다며 즐거워했다.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에 『국제문화예술원』을 등록하여 자수자격증 발급기관으로 공인받게 되었고 “자수공예문화의 전승과 전수에 한평생 몸 바쳐왔고 죽는 그날까지 자수는 곧 나의 혼신이며 전부”라는 굳은 신념을 가지고 오늘도 인사동 [국제자수연구원]에 나와 후학들에게 자수 일을 가르치며 전시, 판매에도 힘쓰고 있다.

 

▲ 제자들에게 전통자수를 전수하는 중
▲ 제자들에게 전통자수를 전수하는 중

장옥임의 전시장엔 8폭 병품, 이층장, 애기장, 혼수함 등 규방공예품들에서부터 골무, 핸드백, 손지갑 등 전통을 바탕으로 한 현대 여성들의 기호품들을 직접 디자인하여 개발, 제작한 제품들까지 매우 다양하게 갖추어져있어 전시관을 모두 돌아보려면 꽤나 시간이 걸릴 듯 싶다.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손지갑, 주머니
▲ 전통자수를 놓는 바탕천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가구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함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십장생도
▲ 전통자수기법으로 만든 조각보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이칠용 주주통신원  kcaa0887@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칠용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